본문 바로가기

쓰기

조회 수 1372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영문으로 읽기
http://intifadakorea.wordpress.com/2013/05/06/palestine-the-view-from-korea-may-6-2013/


팔레스타인인권센터의 주간보고서(5월 1일)에 의하면, 이스라엘군이 어린이 7명을 포함 32명의 팔레스타인인들을 서안지구에서 체포했습니다. 또한 가자/서안 지구에서 63건의 침략행위가 있었습니다. 

이스라엘이 또다시 가자 침공을 준비하는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스라엘의 유명한 웹 포털은 이스라엘이 두번째 '구름기둥 작전(Operation Pillar of Defense)'을 준비하고 있을지도 모른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미 이 침략으로 인해 작년 11월에 160명의 팔레스타인 사망자와 셀 수 없이 많은 부상자를 낳은 바 있습니다. 프레스티비(Press TV)의 기사에 따르면 이스라엘군이 하마스의 군사적 인프라를 파괴하기 위해 또다른 작전을 준비하는 것일지도 모른다고 발표했습니다.

전쟁과 평화

아랍연맹에 의해 제안된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간의 식민촌에 관련한 평화회담의 제안이 하마스에 의해 완벽히 거부되었습니다.  2002년 영토교환의 가능성을 포함하고 있었지만 이스라엘에 의해 거부당한 아랍연맹의 첫 번째 평화안(아랍권이 이스라엘에 1967년 중동전쟁으로 장악했던 모든 영토에서 완전 철수를 요구)보다 이번 안의 요구는 더 약했습니다. 몬도바이스(Mondoweiss)의 기사에 따르면 네타냐후의 제안의 이면에는 최종적으로 1국가안(1국가안:팔-이 통합으로 한 국가 설립/2국가안: 팔-이 양국으로 분할)에 대한 두려움이 작용한 것으로 보여집니다." 팔레스타인인들과의 협정의 목표는 2국가로 분할될 때를 대비하여, 안보와 안정을 보장하는 것이다"

지난 주말동안 시리아의 수도 다마스커스 근처의 군사기지를 포함한 많은 곳에 이스라엘이 공습을 감행했습니다. 이는 헤즈볼라가 이란제 미사일을 공급받은 것에 대한 경고가 목적이라고 전해집니다. 한 기사에 의하면 100명의 군인들이 이 공습으로 사망했다고 합니다. 미국은 예상대로 국가주권에 의한 이스라엘의 공습의 권리를 보호해주고 있네요. 




이스라엘은 아사드정권이 화학 무기를 사용해왔다며 가장 큰 목소리로 주장했으며, 특히 이는 미국이 시리아 반군을 엄청난 힘으로 지원함으로서 개입할 수 있는 구실을 확대시켜주는 것을 감안할 때(지금까지는 비밀 훈련 작전을 통해서 개입) 매우 중요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흥미롭게도 아사드 정권이 화학 무기를 사용했다는 증거를 찾기 힘들며, 최근의 하레츠의 기사에 따르면 유엔 조사단이 확보한 증언은 오히려 시리아 반군이 사린가스를 사용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합니다. 

이스라엘이 시리아에 폭격한 것은 1월 31일이 마지막이었지만 이번 폭격은 훨씬 큰 규모라고 전해집니다. 이러한 행동이 대응을 불러올 것은 자명하며, 더 큰 양상의 국지전으로 빠르게 변모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래리 데르프너의 주장에 따르면 이는 힘의 과시의 한 부분입니다. " 게임의 규칙은 이스라엘이 계속 레바논으로 정찰 비행기를 띄우고, 지금은 시리아를 폭격하고 있고, 후에는 이란의 핵시설를 폭격할지도 모르며, 이에 대한 그들의 안전한 믿음은 공격 대상들의 대응이 크지 않을 거라는 것이다. 즉, 이스라엘의 시리아 공습은 도전에 대한 두려움 없이 그들의 적들에 대한 공격을 계속 할 수 있다는 능력을 보여주는 것이다. 이것은 게임이다. 그리고 이는 이스라엘이 아무것도 바꾸고 싶어하지 않는다는 것을 보여준다."

저항은 절대 쓸모없지 않아!

가자에 대한 이스라엘의 공격과 계속되는 점령의 위협에도 불구하고, 팔레스타인인들은 굴복하지 않고 저항하고 있습니다. 제닌에 위치한 프리덤극장의 멤버들은 서안지구에서 최근 나비살레 마을 아이들의 증언들을 기초로한 지역 저항에 관한 연극을 자주하고 있습니다.

freedomtheatrensfor972_004.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