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쓰기

웹진 기사용으로 작성된 것까진 아니고, 최근 활동 진행 상황이나 소소한 활동 내용을 공유합니다

전체 글 갯수
250
태그 목록

팔연대 상주 농활 & 모꼬지

<style type="text/css">.bbs_contents p{margin:0px;}</style>

 

설날 선물용 곶감을 포장해 주기 위해서 팔 친구들이 왔어요..

금요일 밤차타고 서울에서 상주까지 먼길을 와서 누리랑 역구라(이제 돌삐라고 불러주오)에게 반가운 얼굴을 보여준 뎡야핑,반다,윈디,

냐옹,종성 에게 감사.감사^^*

금요일 늦은 취침이었지만 그래도 우린 오전에 다 일어나는 부지런함을 보였더랬지요..

아침먹고,, 바야흐로 본격적인 곶감 포장작업. 곶감 선별과 꼭지따기, 솔로 싹싹 털기,곶감 스티커붙이고 담기, 포장하기를 분담해서 이렁저렁 야그 나누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는데(설마 나만 설거웠어랴~~).. 

곶감 작업하면서 목격한건데.. 뎡은 정말 곶감을 잘 먹는다는~~.. 농사는 맛있게 먹는게 제일 중요하다는것을 이미 알고 있는 뎡..

냐옹과 종성 꺼플은 포장하느라 곶감도 많이 못먹고~~~우쨌어까..

윈디는 단순 단순한 곶감 솔질하는 일이 맘에 들었는지,, 그 일에 아주 만족해 하는 모습이 인상적... 솔질만 하며 살았어면 좋겠다던 윈디

잠다람쥐 반다. 위대(?)한 반다 며칠동안 잠을 잘 못잤는지 아침도 안먹고 쭉 자다가 작업하는 소리에 나와설랑은 함께 솔질..

 

그대들이 있어서 여유롭게 작업할 수 있었어.. 고마워~~~

 

해가 질랑 말랑... 서둘러 낙동강 상주보 건설 현장을 보기 위해 길을 나섰네... 3인용 트럭안에 7명이 몸을 싣고, 1시간을 갔다네..

 

해질무렵 노을이 지고,,, 공사현장을 등지고 바라본 노을진 하늘과 저 모래뻘과 낙동강은 평온했는데,, 공사현장을 바라보노라면 맘이 막막해져 왔어..

어두운 길을 내려왔고.. 친구들을 배웅하고 

그대들 덕분에 누리랑 돌삐는 선물포장으로 바쁜 와중에도 하루 휴가내서 함께 가고 싶었던  안동으로 낙동강 순례를 떠날 수 있었죠.. 감사감사^^**

 

 

 

 

 

 

 

 나 빼고 6명이 보이네.. 지금은 몹시 밝은 모습이지만 낙동강으로 가던 길은 험난했지~~

이 게시물에 붙은 응답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141123
2010-11-08 06:10:28
20503
141004
2010-11-03 05:09:49
21533
140971
2010-11-01 05:56:37
10757
140833
2010-10-24 08:53:36
7916
140756
2010-10-23 12:05:53
7070
140670
2010-10-18 09:19:41
10001
140659
2010-10-18 03:52:08
6621
140563
2010-10-07 02:21:41
6404
140533
2010-10-05 11:50:29
6469
140507
2010-10-04 02:08:28
8561
140424
2010-09-29 01:09:13
7246
140380
2010-09-28 06:42:27
6425
140238
2010-09-23 10:59:23
6490
140233
2010-09-23 10:34:07
6400
140203
2010-09-20 02:48:20
176072
140162
2010-09-17 09:48:00
6376
140151
2010-09-17 03:28:35
6975
140139
2010-09-17 03:20:25
7674
140096
2010-09-14 04:58:06
6778
140094
2010-09-14 04:47:36
64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