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쓰기

웹진 기사용으로 작성된 것까진 아니고, 최근 활동 진행 상황이나 소소한 활동 내용을 공유합니다

전체 글 갯수
250
태그 목록

우리는 팔레스타인에 잘 있음 ㅇㅇ

매우 우왕좌왕하였지만

지금도 그렇지만

빌레인에 가서 완전 바보 흉내 냈지만... 뭐냐면 완전 늦게 감 늦게 일어난 것도 아니고 버스라든가... 세르비스라든가... 기타 등등 그런 사정으로 인해서 -_-

근데 괜히 한 것도 없는데 둘 다 최루탄 가스를 마시고 기절< ㅋㅋㅋㅋㅋㅋㅋㅋ 눈물콧물 쏙 뺌 -_-


지금은 빌레인에서 만난 왠 자유 영혼이 안내한 그의 친구 집에 와서 놀고 있음 ㅋ

최루탄 좀 마셨다고 너무 힘들었는데 이 집에서 말도 안 되는 융숭한 대접을 받고 있음 -_-

처음엔 너무 친절하고 당황스러워서 의심스러워했는데;;;;; ㅋㅋ

원래 칼리드씨 만나려고 했는데 전화를 안 받고 막 일이 꼬여서 이 집에 왔음

여기서 놀다가 칼리드씨한테 갈 건데... 빨리 가야 할텐데 말야


택시 타는 문화가 발달해 있는데

택시비가 마나르의 말과는 달리 전혀 싸지 않다는 사실!!!!!

꺅!!!!! -_- 호텔도 택시도 너무 비싸서 꺅!!!!

첫날 밤에 도착해선 너무 무서워서 꺅!!!!


우리끼리는 일정을 무리해서 세웠었는데 좀더 널널하게 하려고 함

자세한 것은 다음에... 건강하게!!! 살아서 만나효~~~~


근데 아까 이스라엘 군인들이 최루탄 쏠 때 초큼 무서웠긔... -_- 프리프리 팔레스타인을 초큼 외치다 맘<ㅋ

이 게시물에 붙은 응답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132899
2010-06-02 02:15:52
7391
132864
2010-06-02 12:39:25
7387
139983
2010-08-27 04:30:13
7369
119304
2009-12-04 01:37:47
7336
118725
2009-11-12 07:03:52
7325
118684
2009-11-12 03:02:16
7288
120181
2009-12-24 05:33:35
7287
121464
2010-01-21 03:42:50
7259
140424
2010-09-29 01:09:13
7246
132995
2010-06-02 05:08:18
7203
121477
2010-01-22 11:43:06
7173
120201
2009-12-25 12:10:27
7158
128742
2010-04-13 02:21:07
7139
119764
2009-12-17 11:58:46
7135
120844
2010-01-08 11:09:31
7115
130542
2010-05-01 01:00:05
7110
121964
2010-01-29 01:02:35
7106
121621
2010-01-25 07:38:48
7094
-
2010-10-23 12:05:53
7070
134887
2010-06-07 03:42:36
70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