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쓰기

이슬람/아랍
2006.06.14 20:39

2005년 11월, 이라크 하디타

(*.205.174.227) 조회 수 2543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그림이 커서 글자가 깨져 보이는 경우에는 그림을 직접 한번 눌러 주세요)

지난 2005년 11월 19일, 미군이 타고 가던 차량에 폭탄이 터져 미군 1명이 사망하셨습니다.
그러자 미 해병대원들은 주변에 있던 집들로 쳐들어가서 어린이와 노인 등을 가리지 않고 총으로 쏴서 죽였습니다.
게다가 택시를 타고 가던 사람들까지 사살하여 이 사건으로 모두 24명의 이라크인들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한국인들의 기억 속에서 이제 이라크는 가끔 언론을 통해 듣는 '사건' 정도로 바뀌어가고 있습니다.
두해 전 6월에 있었던 김선일이라는 사람의 죽음도 월드컵의 6월에 가려져 잘 보이지 않습니다.

하지만 미국의 이라크 침공으로 벌어진 학살과 죽음 행렬은 끝나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이라크에 자유와 민주주의가 자리잡도록 행동하는 우리의 노력도 아직 끝나지 않았습니다.

이라크,
아직 현재진행형입니다.
  • ?
    ▩조약돌 2006.06.15 23:58 (*.153.157.136)
    저 미군 대령의 논리대로라면 백인 아이들은 자라서 M - 16을 손에 쥐기 전에 아랍인들 손에 죽어야겠네요('위험하잖아요').

  1. 2005년 11월, 이라크 하디타

    Date2006.06.14 Category이슬람/아랍 Views2543
    Read More
  2. 내일이면 늦습니다

    Date2006.05.08 Category이슬람/아랍 Views2095
    Read More
  3. "왜 우리가 내일을 준비해야 하나요?" - 이라크 학생들의 불투명한 미래

    Date2006.04.29 Category이슬람/아랍 Views2204
    Read More
  4. 문을 닫을 수 밖에 없는 이라크 학교들

    Date2006.04.04 Category이슬람/아랍 Views2289
    Read More
  5. 가슴에 눈물이 맺히던 날

    Date2006.03.12 Category이슬람/아랍 Views1940
    Read More
  6. 우리의 돈과 석유는 다 어디로 갔나요

    Date2006.03.12 Category이슬람/아랍 Views1817
    Read More
  7. 이슬람정치세력, 중동정치의 주역으로 등장

    Date2006.01.28 Category이슬람/아랍 Views2584
    Read More
  8. "저를 납치했던 사람들은 범죄자가 아니었습니다"

    Date2005.12.28 Category이슬람/아랍 Views2236
    Read More
  9. 미국 점령 아래서 이라크 총선 시작돼

    Date2005.12.15 Category이슬람/아랍 Views2100
    Read More
  10. 이라크 모니터팀 (11월 27~12월 6일 보고서)

    Date2005.12.07 Category이슬람/아랍 Views1983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88 89 90 91 92 93 94 95 96 97 ... 112 Next
/ 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