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쓰기

(*.49.92.193) 조회 수 290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에 대한 학살과 봉쇄를 중단하라

이스라엘은 2008년 12월27일부터 12월29일까지 100여 톤이 넘는 폭탄을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에 퍼부음으로써 팔레스타인인 345명을 살해하고, 1,450명에게 부상을 입혔다. 또 정부 시설은 물론 대학·TV 방송국·이슬람 사원 등을 파괴하였고, 이것도 모자라 탱크와 군 병력을 동원해 전면전에 돌입하겠다고 선언하였다.

이스라엘은 1967년에 있었던 전쟁으로 가자지구를 점령한 이후 가자지구 주민들에 대한 살인·구금·고문·폭행 등의 범죄를 저질러 왔다. 특히 지난 2006년 1월 팔레스타인 총선에서 하마스가 집권을 하자, 같은 해 6월부터는 여름비 작전이라는 이름으로 가자지구를 공격하여 수 백 명의 팔레스타인인을 살해하였다. 하지만 군사공격으로도 하마스를 무너뜨릴 수 없었던 이스라엘과 미국은 팔레스타인 내부 쿠데타를 부추겼지만 이마저도 실패하고, 오히려 2007년 6월 하마스가 가자지구를 장악하게 되었다. 이때부터 이스라엘은 가자지구에 대한 봉쇄를 강화하였다.

이스라엘의 가자지구에 대한 봉쇄는 팔레스타인인들의 생존권을 무참히 짓밟는 것이었다. 석유 공급이 중단됨으로써 발전소가 멈추고 차량은 이동을 할 수 없게 되었다. 이집트와 이스라엘 지역으로 가서 치료를 받던 환자들은 병원에 갈 수 없게 됨으로써 죽음을 맞이할 수  밖에 없었고, 환자들에게 공급되어야 할 의약품도 바닥을 드러냈다. 식량 공급이 제한됨으로써 식량 가격은 오르고 수 십 만 명이 외부 구호단체의 지원에 의존할 수밖에 없었다.

잔인한 봉쇄가 계속되자 세계 곳곳에서 봉쇄를 중단하라는 저항의 목소리도 계속되었다. 2008년 1월에는 가자지구 주민들이 가자지구와 이집트 국경 사이에 설치되어 있던 장벽을 무너뜨리고 이집트 지역으로 넘어가 식량과 의약품을 구해 오기도 했고, 8월에는 국제 인권활동가들이 가자지구 어린이들에게 나눠줄 보청기 등을 배에 싣고 바다를 건너 가자지구로 들어가기도 했다. 하지만 이런 외침과 저항에도 불구하고 이스라엘은 봉쇄를 멈추지 않았다.

지난 6개월 간 하마스와 이스라엘 사이에 진행되었던 휴전이 2008년 12월19일에 중단될 수밖에 없었던 것도 이스라엘의 봉쇄 때문이다. 팔레스타인인들은 휴전을 통해 가자지구에 대한 봉쇄가 풀리고 생활이 나아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하지만 휴전에도 불구하고 봉쇄는 계속되었고, 팔레스타인인들은 생존권이 보장되지 않는 휴전은 무의미하다고 선언할 수밖에 없었다.

그러자 이스라엘은 기다렸다는 듯이 가자지구에 대한 대규모 공습을 시작했다. 이번 공습은 저항하는 팔레스타인인들을 굴복시키고, 2009년 2월에 있을 이스라엘 총선을 앞두고 현 집권당이 팔레스타인인들에 대한 강공책을 펼침으로써 선거에서 유리한 위치를 차지하기 위한 의도에서 나온 것이다. 자신의 정치적 이익을 위해 무고한 팔레스타인인들을 희생양으로 삼고 있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미국은 이번 공습의 책임이 마치 하마스와 팔레스타인인들에게 있는 것처럼 거짓말을 하고 있다.

현재 가자지구에는 150여 만 명의 팔레스타인인들이 외부와 고립된 채 살아가고 있다. 그리고 이스라엘은 전투기, 헬리콥터, 탱크 등을 동원하여 가자지구를 생지옥으로 만들고 있다. 이스라엘은 지금 당장 가자지구에 대한 학살과 봉쇄를 중단해야 한다. 그리고 미국은 학살자 이스라엘을 지원하는 행동을 그만 두어야 한다.

이스라엘에게 학살을 중단하라는 국제사회의 외침은 이집트, 요르단, 레바논, 터키, 미국, 영국 등 전 세계에서 크게 울려 퍼지고 있다. 그리고 한국에서도 많은 시민과 사회단체·정당들이 이스라엘의 학살과 봉쇄 중단을 요구하며, 팔레스타인인들과 연대하기 위한 행동에 나서고 있다. 이스라엘의 가자지구에 대한 학살과 봉쇄가 계속되는 한 팔레스타인의 정의와 평화를 위한 우리의 행동도 계속될 것이다.

□ 우리의 요구 □
- 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에 대한 공습과 학살을 즉각 중단하라!
- 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 가지지구에 대한 봉쇄를 즉각 중단하라!
- 미국은 이스라엘에 대한 모든 정치적·군사적 지원을 즉각 중단하라!

2008년 12월 30일
참가단체 일동


개척자들, 경계를넘어, 국제민주연대, 나눔문화, 노동자의힘, 다함께,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국제연대위, 민주노동당, 보건의료단체연합, 사회당, 사회진보연대, 외국인이주노동운동협의회, 이주인권연대, 인권교육센터 들, 인권실천시민연대, 인권운동사랑방,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전북비쥬얼립싱크노가바노래패 질러, 전북평화와인권연대, 전쟁없는세상, 진보신당,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 팔레스타인평화연대, 피자매연대, 한국진보연대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40 일반 이정희 캠프 : [제 18대 대통령 선거 후보들께 드리는 이스라엘의 팔레스타인 점령에 대한 공개 질의서 답변] 2012.12.17 6067
39 일반 이스라엘의 홀로코스트 기억과 역사 만들기 file 2007.04.25 3148
38 일반 이스라엘의 팔레스타인 침략전쟁과 학살의 역사 2009.02.16 3981
» 일반 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에 대한 학살과 봉쇄를 중단하라 2009.01.01 2903
36 일반 이스라엘은 고립장벽을 해체하고 팔레스타인에 대한 군사점령을 중단하라! 58 file 2006.11.09 2980
35 일반 이스라엘은 고립장벽 건설을 중단하라! 230 2004.11.07 7752
34 일반 이스라엘에 좌절된 축구팀 - 스포츠라는 렌즈를 통해 본 이스라엘의 인권 탄압 file 2018.08.14 192
33 일반 이스라엘산 원료가 들어간 음료(09.2.5)) 2 2009.02.06 4362
32 일반 이스라엘, 정착촌 앞세워 팔레스타인 분할고립 file 2004.04.12 4953
31 일반 이스라엘 군인들에게 살해 당한 팔레스타인인들 137 file 2004.03.04 3921
30 일반 이스라엘 군사산업개발의 감시카메라가 일본의 당신을 포착한다 2010.04.23 13918
29 일반 유인물 이용에 대해 2009.08.08 3771
28 일반 유엔 안전보장 이사회 결의안 338 58 2008.01.09 3803
27 일반 유엔 안전보장 이사회 결의안 242 2008.01.09 7568
26 일반 예술은 가치중립적이지 않다. 2014.08.06 5873
25 일반 알 자지라 : 1967 : 40 YEARS OF OCCUPATION 49 2007.06.08 3460
24 일반 세계 물의 날, 가자지구 물부족과 오염 file 2013.03.22 21862
23 일반 서안지구의 위험한 폐수 2009.08.10 3246
22 일반 서안지구 수자원이 부족하다고? 팔레스타인 물문제에 대해 1 file 2014.04.02 14057
21 일반 서안 지구 물 부족 문제 file 2013.08.10 1377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