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쓰기

05년 2월 18일 개소식 뒷얘기

올리브, 2005-02-22 18:55:48

조회 수
4717
추천 수
0


2005년 2월 18일, 역사적인(?) 팔레스타인 평화연대 사무실 개소식이 있었습니다. 많은 분들의 도움으로 2월 1일부터 사무실을 이용하게 되었고, 또 많은 분들의 도움으로 개소식까지 치를 수 있었습니다.

개소식은 먼저 팔레스타인평화연대가 그동안 살아왔던 이야기를 했습니다. 2003년 여름에 처음 생겼을 때부터 공부하고, 캠페인하고, 글 쓰고, 회원 모임하고 등등등의 얘기와 함께 현재와 앞으로의 살림살이에 대해서도 얘기 했습니다. 있는 돈 다 까먹기 전에 재정 수입을 늘리자, 아자 아자 아자자~~~ ^^



두 번째 순서는 ‘볼이 붉은 꽃씨 이야기 - 팔레스타인평화연대의 새 출발을 생각하며’라는 글을 함께 읽는 순서였습니다. 이 글은 회원 세분- 또또, 앙, 클라우드 -이서 역할을 나눠서 읽어 주셨습니다. 팔레스타인평화연대가 아직은 작은 꽃씨지만 ‘연대’라는 것을 배워 나가면 더 크고 튼튼한 꽃이 되겠지요? ^^



세 번째 순서는 노래입니다. 조약골(일명 돕헤드)님께서 오셔서 모두 세곡의 노래를 해 주셨습니다. 정말 멋진 노래였어요. 그것도 모자라 조약골님의 노래가 담긴 씨디도 선물해 주셨구요. 멋진 노래와 부지런한 활동으로 세상을 밝히는 조약골님 짱!!! (참고로 조약골님의 홈페이지는 http://www.dopehead.net 입니다)



네 번째 순서는 하영식님의 말씀을 듣는 순서입니다. 하영식님은 지금 그리스에 살고 계신데 잠깐 한국에 오셨구요, 그동안 발칸, 쿠르드, 이라크, 팔레스타인 등 많은 곳을 취재하셨고, 취재하신 내용은 ‘한겨레21’과 ‘굿바이 바그다드’라는 책에 나와 있습니다. 개소식때는 팔레스타인 현지를 방문, 취재 하시면 느끼신 것들에 대해서 말씀을 해 주셨습니다. 박수 짝짝짝!!!



다섯 번째는 덕담 순서입니다. 함께 하신 모든 분들이 서로 인사하시고 팔레스타인평화연대를 위한 덕담을 해 주셨습니다. 말씀은 달라도 마음은 한가지이겠죠? ‘팔레스타인 평화연대 새소식을 축하합니다’ ‘개기지 말고 잘 하세요’ ‘팔레스타인민중들에게 자유와 해방을’ 하여튼 모두 그런 마음 아니었을까요? ㅋㅋㅋ

이렇게 해서 개소식의 공식 행사는 끝이 났습니다.



참, 그러면 개소식 때 무엇을 먹었냐구요?

1. 종로떡집의 팥시루 떡 - 오신 분들 싸 드리려고 넉넉하게 하자 싶어 처음에는 1말을 하려다가 너무 비싸서 맵쌀 반말만 하려고 했는데, 떡집에서 정월 보름 뭐시라 하시면서 찹쌀만 한다고 하셔서 찹쌀 반말 했습니다. 근데 생각 밖으로 떡이 대빵 많아서 넉넉히 나눠 드렸습니다.

2. - 귤 값이 꽤 올랐더라구요. 귤이 이제 들어 갈때라서 그렇대요 ^^

3. 미역국 - 미역국에 넣을 조갯살을 사러 갔었어요. 얼마냐니깐 한근에 ‘2천원’이라고 하더라구요. 그래서 그게 어따만큼인지는 모르겠지만 하여튼 뭐 ‘2천원’이라고 하시니깐 그냥 한근 달라고 했지요. 그런데... 계산서를 받아 보니 ‘이천원’이 아니고 ‘육천원’이더라구요 ^^;; 아무튼 그렇게 사온 조갯살을 미역과 함께 장연희님께서 미역국으로 만들어 주셨답니다. 다들 미역국이 넘 맛 있었다고 칭찬 연발~~~

4. 김치전 - 옆방에 있는 재후니가 자기는 김치전을 하겠다고 했어요. 그래서 제가 아침에 시장 갔다 오면서 오징어를 사 왔죠. 그래서 사무실 와서 오징어 사 왔다고 했더니 재후니가 ‘어! 나도 사왔는데’ 해서 덕분에 개소식 날 점심은 오징어 불고기를 먹었답니다. ^^

5. 김밥 - 김밥을 20줄 정도 사기로 했지요. 근데 그럼 과연 어떤 김밥을 살 거냐. 두가지 의견이 있었어요. 하나는 김밥 천국 가서 1천원짜리를 산다는 것과 다른 김밥 집에 가서 2천원짜리를 산다는 거였어요. 결론은 2천원짜리. 기왕 잡수실 거 좀 더 배부르고 맛있는 거를 잡숫게 하자는 것이었습니다. ^^

7. 케익 - 평화박물관에서 활동하시는 김대훈님께서 케익을 사다 주셨어요. 케익을 사다 주신 것도 고맙지만 우리를 놀라게 했던 건 그 케익이 모두들 난생 처음 보는 케익이었다는 거죠. ^^ 다들 아주 감탄하면서 맛있게 먹었답니다. ^----^

8. 김치 - 장연희님께서 그동안 많은 것을 가져다 주셨어요. 들고 다니기도 무거울 정도의 김치와 양파로 만든 밑반찬, 오징어, 쥐포에다 장바구니 등 많은 것을 주셨지요. 못 쓰는 포장용 끈으로 만든 이쑤시개도 주시구요. 이날 김치를 맛 못 사람들의 감탄사를 녹음해서 들려 드려야 하는건데... ^^

(개소식을 하면서 술을 안 먹었다는 것에 대해서, 그것도 김치전을 앞에 두고도 술을 먹지 않았다는 것에 대해서 서울영상집단 공아무개 감독님께서 아주 놀라하시면서 경악을 금하지 못했다는 소문도 있습니다. ^^ )              

하여튼 이런 것들을 먹었구, 많은 분들이 후원금, 화분, 휴지, 김치 등 선물도 많이 주셨습니다.
너무 너무 고맙습니다.
보내 주신 마음만큼 저희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마지막으로 이날 받은 귀한 편지 한 장 읽어 드리겠습니다.

“팔레스타인 평화연대”의 터옮김 집들이를 축하 드립니다.!

보잘것 없는 선물이지만, 김치 1통, 평화의 마음을 담아 보내요.
젓갈이 3종류나 들어간, 저희 칠순 노모께서 직접 담아 보내주신 김치랍니다. ^^*

이 김치 맛나게 드시고, 세상 가득 평화의 홀씨를 퍼뜨려 주셨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영민님, 우주님, 그리고 [평화연대]의 모든 식구들께 따뜻한 연대의 뜻을 전합니다.

- 2005년 雨水, 민주노동당 은평 정태연 드림.

첨부

0 댓글

정렬

정렬대상
정렬방법
취소

목록

Page 1 / 3
제목 섬네일 날짜 조회 수

04년6월 25일 [푸른영상]에서 '아나의아이들' 봤습니다.

| 만남
  2004-06-30 4653

'송환'이란 작품으로 잘 알라진 [푸른영상]( http://www.docupurn.org/ )에서 '아나의 아이들'을 같이 봤습니다. 이번 모임은 매달 한번씩 푸른영상에서 회원들과 함께 '다큐보기'라는 자리를 마련하는데 6월에는 '아나의 아이들'을 봤습니다. 미니가 함께 자리했구요. 영화를 보기 전에 미니가 간단하게 팔레스타인의 역사와 …

6/26 인권영화 정기 상영회가 있었습니다.

| 만남
  • file
섬네일 2004-06-30 4655

인권운동사랑에서 매달 한번씩 인권영화정기 상영회 [반딧불]이라는 모임을 만들고 있습니다. ( 인권운동사랑방 http://www.sarangbang.or.kr ) 6월 반딧불이 '아나의 아이들'이었습니다. 미니와 우주가 갔었습니다. 행사장 입구에서 옷과 뺏지도 팔아 보려고 널어 놨었지만 개시도 못했습니다 ^^ 영화를 보기 전에 '팔레스타…

10/22 국제민주연대 회원한마당

| 만남
  • file
섬네일 2004-11-02 4714

10월 22일 금요일 국제민주연대 회원한마당이 있었고 이날의 주제는 '팔레스타인'이었습니다. 그래서 같이 [아나의 아이들을] 먼저 보고 미니가 팔레스타인의 상황에 대해서 설명을 하고 같이 얘기도 나누고 뒷풀이도 하고 그랬습니다. 이날은 국제민주연대 회원뿐만 아니라 인권연대 활동가들과 다른 일을 하시는 분들까지 …

10/27 라디오 21 [밀실에서 광장에서]

| 만남 1
  • file
섬네일 2004-11-10 4664

2004년 10월 27일 라디오 21이라는 곳에서 팔레스타인과 관련된 방송을 했습니다. http://www.radio21.co.kr 미니가 가서 땀 삐질삐질 하면서 어버버 하고 왔습니다. 다시 듣기 ^------------^ mms://radio21.vod.nefficient.co.kr/radio21/102704/1027-21.wma

11월 12일 이슬람 성원에 갔다가

| 만남
  • file
섬네일 2004-11-18 4734

라마단 마지막 날이기도 하고, 이슬람을 접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드는 것도 좋겠다 싶어 서울 이태원에 있는 이슬람 성원에 갔었습니다. 가자마자 한국외대 손주영교수님의 이슬람에 대한 설명도 듣고 터키식당에 가서 식사를 하고 나서 알리야님, 휘세인님과 함께 이슬람에 대한 이런 저런 얘기를 나눴습니다. 특히 이슬람과 …

11월24일 선전판 만들기

| 만남
  • file
섬네일 2004-11-26 4651

11월24일 수요일에 우주, 앙, 뎡야핑, 미니가 '생명평화마중물' 사무실에 모여서 거리에서 쓸 선전판을 만들었습니다. 이것저것 내용도 넣고, 사진도 붙이려고 비싼 돈 주고 출력도 여러장 했는데 생각 보다 시간이 많이 걸려서 한장 밖에 못 만들었습니다. ^^;; 그래도 잘했죠? ^^ 나머지는 다음에 또 할 거에요. 앙 뎡야핑 …

[평화카페]중동의 현재와 한국 평화운동이 할 일

| 만남 1
  • file
섬네일 2004-12-14 4735

평화네트워크의 야심 기획, 첫번째 평화까페가 '중동의 현재와 한국 평화운동이 할 일'을 주제로 평화박물관 '사랑방'에서 열렸습니다. 자그마한 공간을 꽉 채운 참여자들이 동그랗게 둘러앉아 우리가 그 동안 잘 몰랐던 중동의 어제와 오늘, 그리고 우리가 할 수 있고 해야 할 일들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즐거운 시간이었…

이스라엘에도 팔레스타인 지지 활동 있어 - 인디미디어 이스라엘 활동가 간담회

| 만남 1
  • file
섬네일 2005-01-07 9328

허창영/ 인권연대 간사 이스라엘 내에도 팔레스타인을 지지하는 다양한 목소리와 활동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해 12월 29일 한국을 찾은 이스라엘 활동가 아담(Adam Treistman)씨는 한국의 활동가들과의 간담회에서 이 같은 내용을 전하며, 아울러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상황에 대해 보다 정확하게 이해할 것을 요구했…

여행학교 아이들과 함께

| 만남 1
  • file
섬네일 2005-01-31 4652

청소년 인권여행학교라는 게 있는데 주로 초, 중, 고 학생들이 9박 10일 동안 전태일 기념사업회, 평택 미군기지, 성매매 지역, 이슬람 성원, 새만금 등지를 다니면서 인권과 사회에 대해서 경험하고 생각해 보는 자리입니다. 이번 행사 가운데 하나가 ‘팔레스타인’에 관한 거였고, ‘아나의 아이들’을 같이 보게 되었습니다. …

팔레스타인 평화연대 개소식 후기

| 만남
  • file
섬네일 2005-02-20 4696

훗. 집에 오자마자 하겠다던게 어느덧 서너시간이 후딱 가버렸네요. 어제부터 블로그를 본격 가동한터라, 여기저기 블로거들이 모인 곳을 기웃거리면서 구독하거나, 친구하면 좋을 블로그를 찾다보니까.. 흠흠. '답다'라는 말이 참 어울리는 그런 자리였습니다. 말은 사무실이지만 일반 주택 2층에 입주해있는 국제민주연대와…

05년 2월 18일 개소식 뒷얘기

| 만남
  • file
섬네일 2005-02-22 4717

2005년 2월 18일, 역사적인(?) 팔레스타인 평화연대 사무실 개소식이 있었습니다. 많은 분들의 도움으로 2월 1일부터 사무실을 이용하게 되었고, 또 많은 분들의 도움으로 개소식까지 치를 수 있었습니다. 개소식은 먼저 팔레스타인평화연대가 그동안 살아왔던 이야기를 했습니다. 2003년 여름에 처음 생겼을 때부터 공부하고…

[기관탐방] 팔레스타인 평화연대

| 만남
  • file
섬네일 2005-03-10 4546

'이스라엘은 2002년 6월부터 서안지구 안 팔레스타인인 거주 지역을 둘러싸는 고립장벽(인종차별장벽 또는 분리장벽)을 쌓고 있습니다.장장 700여 km의 계획을 가지고 있는 장벽이 완성되고 나며 서안지구의 58%의 땅(약3,400 제곱 킬로미터)이 또 다시 이스라엘의 손에 들어가게 됩니다. 또한 최고 8m에 이르는 고립장벽 곳…

시민방송 - 하승창의 아름다운 세상 36회

| 만남
  • file
섬네일 2005-03-15 4769

지난 2월 28일, 시민방송 RTV( http://www.rtv.or.kr )에서는 하승창의 아름다운 세상 36회 - 팔레스타인에 자유 평등 평화를... 경계를 넘어선 세계평화를 노래하는 팔레스타인 평화연대를 만나본다 이런 제목으로 방송이 있었습니다. 팔레스타인의 상황과 팔레스타인평화연대에 관한 내용이었습니다. 보시고 싶으신 분은 아…

3월 24일, 3월 25일 만났던 분들

| 만남 1
  • file
섬네일 2005-03-31 4651

1. 3월 24일 민주노동당 송파을지역위원회 풍납토성 분회 (아래 글은 팔레스타인평화연대를 처음 초청해 주신 이은우님께서 모임이 끝난 뒤 홈페이지에 쓰신 글입니다. http://songpa2.kdlp.org ) 제 개인적으로는 아주 좋은 프로그램이었습니다. 미니님의 강연도 좋았고, 세계의 인권 과 평화를 위해 꾸준히 실천하는 미니님…

한국방문한 자카리아 모하메드와 마흐무드 아부하쉬하쉬

| 만남 1
  • file
섬네일 2005-04-08 4685

“나는 내가 목격한 전쟁들을 쉽게 헤아릴 수 없습니다. 전쟁은 늘 있었으니까요. 그러다보니 인생이란 마치 두 개의 전쟁 사이에 끼어 있는 고요한 순간들인 것 같았습니다. 혹은 두 개의 고함 사이에 끼어 있는 작은 침묵인 것 같았지요. 그 전쟁들이 벌어지는 동안, 나는 늘 패배한 쪽의 캠프에 있었습니다. 나는 패배에 익…

""취한 새" 되어 노래하리"

| 만남
  • file
섬네일 2005-04-12 4372

팔레스타인 시인 모하메드와 하쉬하쉬, 한국 NGO활동 팔레스타인에서 온 두 명의 시인이 한국의 NGO 활동가들과 만났다. 지난 6일 서울 아현동 민족문학작가회의 사무실, 팔레스타인의 시인이자 소설가인 자카리아 모하메드(55)와 시인 마흐무드 아부 하쉬하쉬(34)씨가 한국의 국제 인권단체 활동가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두 …

대항지구화행동 + 적극적 평화행동과의 만남

| 만남 4
  • file
섬네일 2005-04-26 4712

1. 대항지구화행동 http://cgakorea.org/ 4월 22일 금요일 저녁, 오랜만에 신림역으로 갔습니다. 우와~ 정말 사람 많았습니다. 우째 이렇게 사람이 많은지... 처음 서울와서 살던 곳이 신림동이라 한 3년 뻔질나게 다녔던 곳인데도 적응이 좀 안 되더라구요. 그런데 사람이 많이 모이는 것을 보니깐 역쉬 직업병이 사알 돗더…

간디학교에서 함께한 팔레스타인 이야기(2005. 6. 1)

| 만남
  • file
섬네일 2005-06-07 4263

○ 언 제 : 2005년 6월 1일 (수) 저녁 7시 - 10시 ○ 어디서 : 경북 군위 간디 자유학교 ○ 누 가 : 팔레스타인평화연대 미니, 반다가 간디학교 친구들과 함께 ○ 무엇을 : 팔레스타인 사람들이 살아가는 조건과 삶의 모습에 대해 ○ 어떻게 : 미니의 엑기스 강연, 영상물, 열정의 골든벨과 반다의 사진 이야기를 ○ 왜 ?? : 홋~ 팔…

푸른꿈 고등학교

| 만남
  • file
섬네일 2005-07-06 4535

2005년 6월 23일, 전북 무주군 안성면에 있는 푸른꿈 고등학교라는 대안학교에 팔레스타인과 평화에 대해서 얘기하러 미니가 갔었습니다. 우와~~ 오랜만에 맑은 공기도 쐬고 그러니깐 참 좋더라구요 ^^ [작은음악회 - 평화 그게 뭐 별거야?]라는 제목의 행사에서 미니가 왈왈 꽥꽥거린 거죠 ^^ (행사 시작 전에는 만화랑 사진…

미니님, 인권위 출동

| 만남
  2005-08-31 4277

8월30일 저녁 인권위에서 강연이 있었습니다 인권위 내에 아시아 인권 연구모임이 있는데 거기서 미니님을 초청해서 팔레스타인에 관한 얘기를 들었습니다 저는 그냥 따라 갔고요;; 국가 기관이라서 그런지 먹을 건 많더군요ㅋ 김밥도 사다 놓고, 과자도 갖다 놓고(심심하지 않게 먹으면서 보라고 갖다 놔 주는 센스!) 저녁 못…

Board Links

Page Navig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