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쓰기

(*.205.174.227) 조회 수 2963 추천 수 0 댓글 5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성명서>

이스라엘은 고립장벽을 해체하고 팔레스타인에 대한 군사점령을 중단하라!
- 침묵은 야만의 시대를 만들고 연대는 희망의 세상을 만든다.

2006년, 우리는 아직도 야만의 시대를 살고 있다

2001년 미국과 영국이 아프가니스탄을 침략하고 5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아프가니스탄 민중들은 죽음의 공포에 시달리고 있다. 2003년 미국과 영국이 자유와 평등을 가져다주겠다고 이라크를 침략했지만 이라크에 남은 것은 미국 자본들이 이라크의 석유를 마음대로 가져갈 자유와 이라크인이라면 나이와 성별을 가리지 않고 누구나 죽을 기회만이 가득하다.



그리고 2006년 6월28일, 이스라엘은 지난 60여년의 점령에 이어 ‘여름비 작전'이라는 이름으로 팔레스타인 민중들에 대한 학살 공격을 확대했다. 도로와 발전소가 파괴되고 외부로의 이동은 차단되었다. 그 결과 6월말부터 10월까지 3백 여 명의 팔레스타인인들이 살해되고 1천5백 여 명이 구속되었다. 수 천 명이 부상을 입었고 수백 명이 영구 장애를 갖게 되었다. 만약 이스라엘의 이러한 행위를 학살과 야만이라고 부르지 않는다면 우리는 홀로코스트 또한 잊어야 할 것이다.

뿐만 아니라 2006년 7월12일 이스라엘은 레바논을 다시 침략했다. 이번 침략은 78년 리타니, 82년 갈릴리의 평화, 93년 책임, 96년 분노의 포도 등 여러 가지 이름으로 저질러졌던 침략사의 연장이다. 그리고 이스라엘은 레바논을 침략하면서 ‘정의의 처벌’이라는 작전명을 내세웠다. 하지만 그들이 저지른 일은 정의의 처벌이 아니라 정의의 파괴일 뿐이다.

강한 자가 약한 자를 지배하고, 역사가 부자들의 이익만을 위해 움직일 때 우리는 이것을 야만의 시대라고 부른다. 강한 자와 약한 자의 구별이 사라지고 인류 사회가 연대와 협동의 원리로 움직일 때 우리는 이것을 문명의 시대라고 부른다. 지금 인류는 야만의 시대를 살 것인지, 문명의 시대를 살 것인지를 나날이 선택해야 하는 순간에 서 있다.

떠나지도 굴복하지도 않을 것이다

이스라엘은 1948년 영국 제국주의의 지원으로 건국되었고 지금은 미국 제국주의의 지원으로 자신을 지탱하며 팔레스타인인들을 끊임없이 추방해 왔다. 그래서 지금도 세계 각지에서 수백만의 팔레스타인인들이 부모들이 묻혀 있고 추억이 묻어 있는 제 고향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있다. 그나마 남아 있는 팔레스타인인들에게도 ‘떠날 것이냐 굴복할 것이냐’, 이 두 가지 가운데 하나를 선택하라고 강요하고 있다.



선택의 순간에 팔레스타인인들은 떠나지도 굴복하지도 않았으며 저항을 계속하였고, 이스라엘은 2002년부터 고립장벽을 쌓는 것으로 대응하였다. 고립장벽은 팔레스타인인들이 살고 있는 지역 안과 밖에 콘크리트와 철조망 장벽을 쌓아 거주지 자체를 거대한 감옥으로 만들려는 계획이다. 그리고 이스라엘은 장벽을 통해 장벽 외부의 땅을 영구 합병하려 하고 있다. 이스라엘이 장벽을 건설하며 비옥한 땅과 수자원을 빼앗아 가는 동안 팔레스타인인들은 생명과 땅도, 이동의 자유도, 가족과 이웃들을 만날 권리마저도 빼앗기고 있는 것이다.

대표적인 경우가 서안지구 북부에 위치한 칼킬리야 지역의 사례다. 수 만 명의 삶의 터전인 칼킬리야 외곽에 이스라엘은 장벽을 쌓았고, 지금은 오직 한 곳의 이스라엘 검문소만이 외부와 교류할 수 있는 통로로 남게 되었다. 또한 이스라엘은 칼킬리야 지역 농민들이 생산한 농산물을 외부로 이동하지 못하게 함으로써 지역 경제는 파괴되었다.



지난 60여년의 세월 동안 팔레스타인인들은 수많은 것을 양보하고 타협해 왔지만 그들에게 돌아온 것은 억압과 죽음뿐이었다. 따라서 팔레스타인인들에게 이스라엘과 싸운다는 것은 내일에도 내가 살아있을 수 있을지, 살아있다면 거리를 마음대로 걸을 수 있을지를 확인하는 순간이다. 하늘도 땅도 바다도 막혀 있고, 민주적으로 선출한 정부마저 이스라엘과 미국, EU 등의 공세로 제 기능을 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도 팔레스타인인들은 저항하기를 멈추지 않고 있다.

우리는 우리의 손과 발로 희망의 역사를 쓴다

미국의 역사가 아메리카 원주민들에 대한 학살과 추방으로 시작되었다면 이스라엘의 역사는 팔레스타인인들에 대한 학살과 추방으로 시작되었다. 그리고 이 두 국가는 누구에게 더 큰 책임이 있다고 할 것도 없이 총과 탱크로, 돈과 언론으로 팔레스타인을 점령하고 있는 집단들이다.



하지만 우리가 원하는 것은 점령이 아니라 평화다. 그런데 평화라는 것이 약자의 침묵 위에 만들어지는 것이라면 우리는 그런 평화는 원하지 않는다. 평화는 억압 받는 이들이 고통에서 벗어나려는 외침이며, 그 외침을 듣고 정의를 찾아 나선 사람들이 만들어 가는 것이다.

우리는 오늘 4회 고립장벽 건설반대 국제공동행동에 모였다. 오늘 이렇게 모인 것은 미국과 이스라엘이 돈과 힘으로 절망의 역사를 쓰는 동안 우리는 우리의 손과 발로 희망의 역사를 쓰기 위해서이다. 그들이 절망을 만들어가는 기계라면 우리는 희망을 만들어가는 인간이기 때문이다.

야만의 시대를 살면서도 희망하기를 포기하지 않은 사람들이 이스라엘과 미국에게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 고립장벽 건설을 중단하고 이미 건설된 장벽을 모두 철거하라

- 이스라엘은 가자지구를 비롯해 팔레스타인 전역에 대한 군사공격을 중단하라

- 이스라엘과 미국은 역사적인 팔레스타인 땅에 사는 사람들이 국가나 민족에 관계없이 모두 자유롭고 평화롭게 살 권리를 보장하라


2006년 11월 9일

고립장벽 건설반대 국제공동행동 참가자 일동

경계를 넘어, 국제민주연대, 나와우리, 다함께,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국제연대위원회, 사회진보연대, 이라크평화를향한연대, 인권운동사랑방, 인권실천시민연대, 전쟁없는세상, 팔레스타인을잇는다리, 팔레스타인평화연대, 평화박물관, 평화인권연대











* 올리브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6-12-04 13: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