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쓰기

(*.4.224.28) 조회 수 254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http://www.hani.co.kr/arti/international/arabafrica/337188.html이스라엘 총선 D-4
한겨레         김외현 기자

“하마스뿐 아니라 이란 물리치는게 주요 과제”
120석중 최대 60석 예상…중동분쟁 격화 우려

10일 실시되는 이스라엘 총선에서 강경우파 베냐민 네타냐후 전 총리의 집권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하마스뿐 아니라 이란에 대해서도 무력대결을 불사하는 태도를 보이는 네타냐후가 집권하면, 레바논과 가자지구를 중심으로 한 이스라엘의 분쟁이 중동 전역으로 격화할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예루살렘 포스트> 인터넷판이 전한 최근 여론조사 결과들을 보면, 네타냐후가 속한 우파 리쿠드당은 이번 선거에서 크네세트(의회) 전체 120석 가운데 24~28석, 극우 이스라엘베이테이누(이스라엘 우리 집)당이 16~18석, 유대교 보수 샤스당이 10~11석을 확보할 것으로 예상돼, 강경·우파 세력이 최대 60석까지 차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 집권 연정의 중도 카디마당과 노동당은 각각 21~24석, 14~16석에 그칠 전망이다. 우파의 부상은 중도로 평가되는 현 정부가 주도한 팔레스타인 평화협상이 지지부진했던데다, 최근 가자 침공마저 큰 ‘성과’ 없이 끝난 데 대한 ‘민심이반’의 성격이 짙다.

제3당에 오를 것으로 전망되는 이스라엘베이테이누당은 리쿠드당 주도 연정에 참여 의사를 이미 밝혔다. 노동당도 카디마당과 잡았던 손을 놓고 리쿠드당 연정에 참여할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어, 리쿠드당을 이끄는 네타냐후 전 총리의 재집권은 기정사실화하고 있다. 아명인 ‘비비’로 불리는 네타냐후는, 1996년 건국 이후 세대로는 처음으로 총리에 오른 바 있다. 당시 그는 골란고원 철수, 예루살렘 문제 토론, 무조건적 협상에 모두 반대하는 ‘3노(no) 정책’ 등 강경 정책을 폈다.

네타냐후는 최근 잇달아 강경 발언을 쏟아내고 있다. 지난 3일엔 하마스의 로켓포가 떨어진 남부 아슈켈론을 방문해 “군은 훌륭한 일을 해냈지만, 카디마 정부가 목표를 이루지도 못한 채 멈춰버렸다”며 집권당을 비난했다. 미국의 중재 협상에 대해 카디마당 정부가 최근 보인 최소한의 협조 태도마저 비난하면서, 다시 전쟁의 참상으로 치달을 가능성을 연 셈이다.

다른 연설에서 그는 “요르단강 서안에 유대인 정착촌을 더 늘리겠다”며 팔레스타인과의 협상에서 주요 쟁점인, 유대인들의 불법 정착촌을 더욱 확대할 계획임을 밝혔다. 그는 하마스를 ‘이란의 꼭두각시’라고 부르는가 하면, “내가 당선되면 정부의 가장 중요한 과제는 모든 측면에서 이란의 위협을 물리치는 게 될 것”이라며 이란과의 노골적 대결노선을 보이기도 했다.

극우 이스라엘베이테이누당의 아비그도르 리베르만 당대표는, 인구 20%에 이르는 아랍계 이스라엘인들에게 ‘유대인 국가’에 대한 충성 서약을 추진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서약을 거부하면 이들의 선거권과 피선거권을 모두 박탈하겠다는 인종주의적 발상에 ‘파시스트와 다를 게 뭐냐’는 비판이 일지만, 의석수는 오히려 늘어날 전망이다.

한편, <뉴스위크>는 지난달 카디마당과 노동당 등이 아랍계 정당과 협조하면 집권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을 냈다. 아랍계 인구가 최근 정치적 무력감으로 총선에 불참하고 있지만, 적극 투표에 나서면 주요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김외현 기자 oscar@hani.co.kr

  1. 현대 이스라엘/팔레스타인 내 소수 민족 및 종교 공동체 (세미나 발제문 및 정리)

  2. 아랍혁명 변수는 부족갈등·군부·석유-아랍 주요국 민주화 운동 상황 정리

  3. 아랍정상회의를 덮는 지역 위기

  4. 빈 라덴 아랍 지도자들을 비난하다

  5. 중동 국가들, 반미-친미 ‘헤쳐모여’ 조짐

  6. ‘매파’ 네타냐후 집권 유력…불안한 중동

  7. "이스라엘은 하마스 아닌 이슬람 공격"

  8. 아랍 만평을 통해 본 '가자' 전쟁

  9. 이라크 전쟁의 '이면'을 들추어 내다

  10. 미국은 왜 파키스탄으로 무리하게 전선을 확대하려고 할까?

  11. 이라크, "전쟁은 길거리 담배파는 아이의 삶에도" /

  12. 대테러전쟁 7년, 아프간에 뭘 남겼나

  13. 슬라예보 지젝의 [이라크]를 읽고

  14. 페르세폴리스

  15. 세계 4대 석유회사, 이라크 정부와 서비스 제공 계약

  16. 오바마, “예루살렘 분할 불가…이스라엘 안보 신성 불가침”

  17. 이라크 침공 5년

  18. 미국의 전쟁과 민중의 저항 2008

  19. 덴마크, 마호메트 만평 파문 재연 조짐

  20. 한국의 친구들에게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