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쓰기

(*.0.0.1) 조회 수 2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IMG_1888

 

7월 19일과 20일 1박2일의 짧은 일정으로 밀양과 청도에 다녀왔습니다.  이번 방문은 밀양 촛불문화제 200회 및 밀양, 청도의 행정대집행 1주년을 맞이해서 전국 각지에서 이곳으로 모인 것이지요. 지난 겨울 서울에서 밀양에 갈 때 3대의 버스였는데 이번에는 한 대에도 사람이 꽉 차지 않아 괜히 섭섭한 마음이 들었습니다.

길놀이를 시작으로 밀양 부국면 주변을 돌며 상황을 살펴보았습니다.  이미 경찰차 열 대 정도가 가까운 곳에 대기 중이었습니다. 침탈 이전 경찰과의 긴박했던 대치를 생각하니 불쾌함이 다시금 엄습해왔습니다.

IMG_1900

129번 철탑 앞에서 짧은 집회가 있었는데요, 철탑과 송전선은 이미 지어진지 오래였습니다. 다행인지 불행인지 신고리 3호기 원전 완공이 되지 않아, 시험송전만 이루어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IMG_1896IMG_1904이후 밀양역으로 이동해 촛불문화제에 참가했습니다. 밀양투쟁이 벌써 10년째인데 상황은 좋지 않게만 흘러가는 것 같습니다. 결국은 철탑이 들어섰고, 두 분이 목숨을 잃었고, 많은 주민들이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으며, 40여명의 할매할배들이 1억원이 넘는 벌금형을 받았습니다.

IMG_1918

다음 날, 청도 삼평리로 이동해서 상황을 살피고 문화제를 가졌습니다. 청도는 처음이라 어떤 모습일까 싶었는데 밀양보다도 훨씬 더 작은 곳이라 놀랐습니다.  청도의 투쟁도 7년이나 되었다고 하네요. 할매들이 정성껏 해주시는 밥은 늘 감사하고 죄송스러웠습니다. 배탈이 날까봐 참외의 씨를 하나하나 발라주시던 할매들의 모습이 아직도 눈에 어른거리네요.

IMG_1919

 

밀양과 마찬가지로 신고리2호기가 가동하지 않아 아직 전기는 흐르지 않고 있습니다. 청도 역시 작년에 행정대집행으로 침탈을 겪었습니다. 한전이 청도를 상대로 처음으로 민사소송을 제기해 총 24명의 주민과 연대자들에게 2억 2천만원의 이행강제금을 선고했고, 결국 4천만원만 지급하라는 강제조정을 내렸지만 주민들은 십원 한장 내지 않겠다며 끝까지 투쟁하고 있습니다.

 

IMG_1924IMG_1928

송전탑 싸움은 이미 끝났다고들 합니다.  원전이 가동이 되고 송전탑에 전류가 흐르게 될지도 모릅니다. 그래도 저희는 끝까지 미약하지만 연대하겠습니다.

 

IMG_1931

서울로 올라가는 차에 오르셔서 투쟁을 외치시는 청도 할매.. 또 오겠습니다 ㅜㅜ
TAG •

  1. 현대 이스라엘/팔레스타인 내 소수 민족 및 종교 공동체 (세미나 발제문 및 정리)

    Date2012.06.27 Category이슬람/아랍 Views7252
    Read More
  2. 아랍혁명 변수는 부족갈등·군부·석유-아랍 주요국 민주화 운동 상황 정리

    Date2011.06.13 Category이슬람/아랍 Views9531
    Read More
  3. 아랍정상회의를 덮는 지역 위기

    Date2009.04.21 Category이슬람/아랍 Views3756
    Read More
  4. 빈 라덴 아랍 지도자들을 비난하다

    Date2009.03.16 Category이슬람/아랍 Views3139
    Read More
  5. 중동 국가들, 반미-친미 ‘헤쳐모여’ 조짐

    Date2009.03.15 Category이슬람/아랍 Views4079
    Read More
  6. ‘매파’ 네타냐후 집권 유력…불안한 중동

    Date2009.02.06 Category이슬람/아랍 Views2540
    Read More
  7. "이스라엘은 하마스 아닌 이슬람 공격"

    Date2009.01.17 Category이슬람/아랍 Views2684
    Read More
  8. 아랍 만평을 통해 본 '가자' 전쟁

    Date2009.01.13 Category이슬람/아랍 Views4030
    Read More
  9. 이라크 전쟁의 '이면'을 들추어 내다

    Date2008.11.25 Category이슬람/아랍 Views2716
    Read More
  10. 미국은 왜 파키스탄으로 무리하게 전선을 확대하려고 할까?

    Date2008.11.18 Category이슬람/아랍 Views3530
    Read More
  11. 이라크, "전쟁은 길거리 담배파는 아이의 삶에도" /

    Date2008.09.20 Category이슬람/아랍 Views4709
    Read More
  12. 대테러전쟁 7년, 아프간에 뭘 남겼나

    Date2008.09.20 Category이슬람/아랍 Views2481
    Read More
  13. 슬라예보 지젝의 [이라크]를 읽고

    Date2008.09.08 Category이슬람/아랍 Views3031
    Read More
  14. 페르세폴리스

    Date2008.08.20 Category이슬람/아랍 Views5531
    Read More
  15. 세계 4대 석유회사, 이라크 정부와 서비스 제공 계약

    Date2008.07.08 Category이슬람/아랍 Views5098
    Read More
  16. 오바마, “예루살렘 분할 불가…이스라엘 안보 신성 불가침”

    Date2008.06.09 Category이슬람/아랍 Views4161
    Read More
  17. 이라크 침공 5년

    Date2008.03.25 Category이슬람/아랍 Views4830
    Read More
  18. 미국의 전쟁과 민중의 저항 2008

    Date2008.01.27 Category이슬람/아랍 Views3664
    Read More
  19. 덴마크, 마호메트 만평 파문 재연 조짐

    Date2007.11.10 Category이슬람/아랍 Views3994
    Read More
  20. 한국의 친구들에게

    Date2007.10.19 Category이슬람/아랍 Views2748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