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쓰기

(*.231.133.50) 조회 수 1565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얼마전 한 대학 행사에서 유인물로 뿌렸던 내용입니다.

레이첼 코리 (Rachel Corrie)


rachael.jpg

레이첼 코리는 미국 워싱턴주의 올림피아 지역 출신의 평화활동가였습니다. 2003년 3월 16일 이스라엘이 팔레스타인인 가족의 집을 부수려 하는 것을 비폭력 직접 행동으로 막아 서다 이스라엘의 불도저에 깔려 살해당했을 당시, 그녀는 23살이었습니다.

내가 전에 본 적이 없는 끔찍히도 지독한 상황에서 인간이 인간으로 남을 수 있는 힘과 기본적인 능력을 발견했다는 것은 최소한 언급하고 싶어. 나는 세상이 존엄하다고 생각해. 엄마도 이 사람들을 만나봤으면 좋겠어. 아마도, 아니 분명히, 언젠가 엄마도 이들을 만나게 될 거야.
- 2003년 2월 28일, 엄마에게 보낸 레이첼 코리의 이메일 중


레이첼 코리가 팔레스타인에 도착한지 2달 뒤던 2003년 3월 16일에 그녀는 다른 7명의 ISM(*팔레스타인의 단체 ‘국제연대운동’) 활동가들과 함께 3시간에 걸쳐 2대의 이스라엘 불도저에 맞서 싸우다 살해당했습니다. 매우 밝은 형광빛의 오렌지색 조끼를 입고 죽기 직전까지 메가폰을 사용해 소리를 질렀지만, 친구 사미르 나스랄라(Samir Nasralla)의 가족의 집을 부수려는 불도저의 길앞을 막아섰다가 살해당한 것입니다. 불도저는 두 번이나 레이첼 코리를 치고 넘어가, 레이첼의 두개골이 골절되고 갈비뼈가 산산조각이 났으며, 폐에는 구멍이 뚫렸습니다.

레이첼 코리를 죽음에 이르게 한 불도저는 미국 캐터필러사의 제품이지만, 한국의 현대중공업의 장비 역시 레이첼 코리의 죽음과 무관하지 않습니다. 현대중공업은 인종차별 국가 이스라엘과 중장비를 거래하고 있으며 현대중공업의 굴삭기가 팔레스타인인의 집을 파괴하는 것이 흔히 목격되고 있습니다!

비토리오 아리고니 (Vittorio Arrigoni)

Vittorio-Arrigoni.jpg

비토리오 아리고니(1975/02/04~2011/04/15)는 이탈리아 출신으로 기자이며 작가, 평화주의자, 활동가이기도 했습니다. 아리고니도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에서 ISM과 함께 2008년부터 살해당하기 직전까지 활동하였습니다. 아리고니는 이스라엘이 가자 지구를 공격했던 2008~9년 당시의 체험을 담은 책을 쓰기도 하였습니다. 그는 타우히드 왈-지하드라는 팔레스타인 살라피스트(*이슬람 근본주의) 조직의 조직원으로 추정되는 자들에게 살해당했습니다.

가장 어려운 시절에도, 우리는 인간으로 남아야만 한다. (…) 왜냐하면 그 모든 것에도 불구하고 우리 안에는 항상 인간애가 있기 때문이다. 우리는 이 인간애를 다른 이들에게 발휘해야 한다.
- 비토리오 아리고니



톰 헌덜 (Tom Hurndall)

Tom_Hurndall.jpg

총에 맞았을 당시 톰은 21세였습니다. 사진을 공부하던 학생 톰은 반전 평화 활동을 하러 이라크로 가기 위해 영국을 떠났습니다. 이라크에서 톰은 ISM과 레이첼의 죽음에 대해 알게 되고, 4월 6일 팔레스타인 가자 지구에 들어가게 됩니다.

이스라엘 저격수로부터 총격을 받은 바로 그 날, 톰은 다른 ISM 활동가들과 함께 가자 지구의 라파 지역을 걷고 있었습니다. 거의 모든 사람이 총격을 피해 도망쳤지만 톰은 피하지 못한 4~7살 사이의 아이 세 명을 발견하고는 공포에 사로잡혀 움직임을 멈추었습니다. 톰은 아이들에게 돌아갔습니다. 톰은 가장 어린 아이를 안전히 피신시킨 뒤 남은 두 아이에게 돌아가고 있었습니다. 형광색 조끼를 입고 있었고, 명백한 비무장 상태였지만 이스라엘 저격수는 그의 머리를 겨냥해 발포하였습니다.
TAG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70 아나(Arna)의‛아들’ 줄리아노, 잊지 말아야 할 그의 죽음 file 2011.04.07 Ich 7216
69 일반 아, 나의 가자! file 2008.12.30 올리브 6226
68 일반 실타래 풀기 file 2008.01.15 올리브 6177
67 서평 <사과나무 아래서 너를 낳으려 했다> 1 2012.06.04 아미라페트로비치김 15215
» 살해당한 3인의 국제활동가 file 2012.10.18 뎡야핑 15654
65 사진으로 보는 팔레스타인 뉴스 2월 secret 2016.03.09 냐옹 0
64 비폭력 저항에 관심을..!! (10분짜리 강연 영상) 2011.10.16 뎡야핑 15623
63 문화보이콧과 말걸기: EBS국제다큐영화제 보이콧 행동에 덧붙여 file 2014.09.11 반다 6590
62 레일라 칼리드, 하이재커 file 2012.10.04 뎡야핑 53
61 땅의 날을 맞이한 팔레스타인 사람들의 이야기 2010.04.05 뎡야핑 6340
60 동아일보에 실린 [허락받지 못한 메카의 순례자]를 읽고 1 file 2010.03.17 미니 7936
59 돌아보기) 팔레스타인 성지순례①-현황과 문제점 1 file 2010.04.30 현미씨 11193
58 당신의 투쟁과 우리의 사소한 일상 file 2010.12.14 반다 10074
57 단절된 현실에서부터 저항을 시작하자! file 2011.02.19 Ich 6525
56 다시, 또다시 난민이 된 난민들 2016.12.08 뎡야핑 91
55 일반 다시 대사관 앞으로, 사람 속으로 1 file 2008.06.24 미니 6726
54 누가 IS의 가슴에 증오심을 심었나 2014.10.01 냐옹 4322
53 내가 한국어를 배우는 이유: 팔레스타인 여성 디나가 한국인들에게 보내는 메시지 file 2018.01.16 팔레스타인평화연대 107
52 나의 요즘 관심사에 대한 설명, Cross generational & Transactional sex in Uganda file 2009.12.21 올리브 7996
51 기독교는 시온주의에 어떻게 기여했을까 - 야코브 랍킨 2015.01.30 odiflya 338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