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영화인 성명서>

이스라엘을,
그리하여 제11회 EBS국제다큐영화제를 보이콧하겠습니다

 
지난 7월 이스라엘이 팔레스타인 가자 지구를 침공한 이후로 우리는 계속해서 팔레스타인의 절규를 들어왔습니다. 이스라엘은 1900명이 넘는 사람을 살해했고, 약 1만 명에게 부상을 입혔습니다. 이스라엘은 테러의 종식을 공습의 이유로 주장했지만, 그 포탄은 어린이 450여명을 포함한 민간인에게 떨어졌습니다. “테러리스트를 낳지 못하게 팔레스타인 엄마들을 모두 죽여야 한다”는 이스라엘 국회의원의 발언에서 볼 수 있는 것처럼, 이는 그야말로 무차별 학살이었습니다. 그리고 그 엄청난 절대적 숫자에도 불구하고, 가자지구 폭격의 고통과 피해의 정도는 사상자 수로만 단순히 설명될 수 없을 것입니다. 그것은 가자지구에서 살아가는 모든 사람들의 일상을 박탈하고 삶 자체를 파괴하는 일이었기 때문입니다. 심지어 무차별 대량 학살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며, 2007년 이스라엘이 가자 지구의 육해공을 봉쇄한 이후로 이미 세 차례에 걸쳐서 자행되어 온 일입니다.

이스라엘의 팔레스타인 점령은 1967년 이후 계속되었습니다. 그러나 이스라엘은 미국과 서구 열강의 지지 속에 팔레스타인 시민들이 사는 가자지구를 완전히 봉쇄하고 총 길이 850km 높이 8m 장벽으로 서안지구 곳곳을 가로막음으로서 팔레스타인 전역을 하늘만 뚫린 거대한 감옥으로 만들었습니다. 팔레스타인 청소년들은 학교에 가기 위해 총을 든 이스라엘 군인의 검문소를 통과해야 하고, 젊은이들은 파괴당한 팔레스타인 경제 덕분에 높은 실업률 속에서 거리를 배회하거나, 운이 좋으면 적국 이스라엘에 값싼 노동력으로 고용되기도 합니다. 노인들은 죽기 전에 쫓겨난 자신의 집으로 돌아갈 수 있길 기다리며 30년 넘도록 집 열쇠를 옷 속 깊이 지니고 다닙니다. 이렇게 자유를 박탈당한 상태에서 팔레스타인은 목숨을 걸고 오랜 투쟁을 계속해 왔습니다. 그러나 그 저항할 권리조차 점점 봉쇄당하고, 이제 1900여명의 죽음 앞에서 절망을 강요당하고 있습니다.

이와 같은 이스라엘의 팔레스타인 점령과 식민화, 인종차별, 그리고 주기적인 대량학살에 대항하여 팔레스타인 시민사회는 이스라엘에 대한 제재(BDS)를 요청해 왔고, 전 세계적으로 이에 동참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이 제재는 이스라엘에 대한 다양한 종류의 보이콧Boycott, 투자 철수Divestment, 그리고 경제 제재Sanctions를 포함합니다. 이것이 BDS 운동으로, 최근 SNS를 통해 화제가 되고 있는 이스라엘 브랜드 보이콧 운동 역시 BDS 운동의 일환입니다. 이스라엘 브랜드에 대한 보이콧은 세계 시민으로서 우리가 실천할 수 있는 적극적 경제 제재일 뿐 아니라 화려한 브랜드로 치장되어 있는 이스라엘의 국가 이미지를 벗겨내고 전범 국가로서의 이스라엘을 드러내는 일종의 문화적 보이콧이기도 합니다.

그런데 이 와중에 “다큐, 희망을 말하다”라는 캐치프레이즈 아래 8월 말에 개최되는 제 11회 EBS 국제다큐영화제(EIDF)가 ‘이스라엘 다큐멘터리 컬렉션’ 섹션과 ‘이스라엘 다큐멘터리 컨퍼런스’, 그리고 텔아비브 국제 다큐 영화제 DocAviv 예술감독 초청 강연 등으로 구성된 ‘이스라엘 특별전’을 준비하고 있다고 합니다. 또한 주한이스라엘대사관은 이번 영화제의 주요 후원자 중 하나이며, ‘이스라엘 다큐멘터리 컨퍼런스’의 공동주최자로 참여합니다. 이스라엘에 대한 보이콧의 목소리를 더욱 높여야 하는 상황에서 EIDF는 전범 국가 이스라엘을 문화와 예술이라는 이름 아래 탈정치화시키고, 문화 선진국으로서의 이미지를 고양시키는 행사를 적극적으로 개최하고 있는 것입니다.

EIDF에서는 이 행사가 이스라엘 대사관의 후원과는 별개로 독립적으로 기획되었으며, 상영작은 물론 관계 행사들도 팔레스타인 침공을 정당화하는 시온주의와는 무관한 내용으로 진행될 것이라고 설명합니다. 하지만 그 동안 이스라엘이라는 나라는 자신이 학살자라는 사실은 애써 숨긴 채, 문화와 예술이 발달한 선진국, 당당한 국제사회의 일원으로 인정받기 위해 온갖 노력을 다해왔습니다. 그리고 그들이 국제사회에서 자유롭게 문화를 나누고, 선진적인 다큐멘터리 시스템을 구축하는 사이, 팔레스타인 사람들은 문화는 커녕, 하루하루 생존도 담보하기 힘든 지경에 이르렀습니다. 이 모든 점을 감안한다면, EIDF의 기획이야말로 전범 국가의 문화정책에 동조하는 것은 아닐까요? 그런 의미에서, 공개적으로 이스라엘 대사관의 후원을 받고, 이로 인해 더더욱 팔레스타인 점령의 현실에 대해 언급할 수 없는 이스라엘 특별전은 그 의도와 무관하게 이스라엘의 민간인 학살에 암묵적으로 동조하는 결과를 가져온다는 비판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습니다. EIDF의 이스라엘 특별전은 정치적 맥락으로부터 자유로운 중립적 문화/예술 행사가 아닙니다. 이는 EIDF가 지금까지 해 온 역할과 한국 사회에 기여한 바를 생각했을 때 더욱 안타까운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이에 우리 영화인은 이스라엘의 팔레스타인 점령과 식민화, 인종차별, 그리고 대량 학살에 대한 반대의 뜻을 밝히기 위한 이스라엘 제재의 일환으로 EIDF에 대한 문화적 보이콧을 선언합니다. 그리고 EIDF에 컨퍼런스 및 강연을 포함한 특별전 취소와 이스라엘 대사관과의 협력을 중단할 것을 요구하는 바입니다.
 
2014년 8월 11일
영화인 일동

공동제안자:

강세진(감독),
경순(감독),
고영재(제작자),
권효 (감독),
기선(인천인권영화제),
김동원 (감독),
김영미(영화인),
김일란 (감독),
김준호(감독),
류미례(감독),
마법사(인천여성영화제 프로그래머),
문정현(감독),
박명순(감독),
박문칠(감독),
박선영(영화연구자),
박종필(감독,다큐인),
반다(영상활동가),
손희정(영화연구자),
송규학(프로듀서)
송기태(감독),
심혜경(영화연구자),
안보영 (프로듀서),
안창규(감독),
언저리(감독),
원해수(감독/11회 EIDF 상영작 <아무도 모른다> 연출),
이길보라(감독/11회 EIDF 상영작 <반짝이는 박수 소리> 연출),
이동렬(감독),
이지행(영화연구자),
정일건(감독),
진냥 (11회 EIDF 상영작 <아무도 모른다> 작가),
태준식 (감독)

연명자:

감병석(프로듀서)

강유가람(감독)

고두현(감독)

고영준( 프로듀서)

공미연 (감독, 서울영상집단)

곽은미(감독)

구자혁(문화기획자)

권나미(영화인)

권봉근 (감독)

권은혜(독립영화연구자)

김경만(감독)

김경묵(감독)

김도란(인디스페이스)

김명준(감독)

김명혜(영화인)

김미례(감독),

김민철(프로듀서, 민치앤필름)

김보람(프로듀서, 민치앤필름)

김선구(영상활동가)

김설해(영상활동가)

김성균(감독)

김성민(감독, 민치앤필름)

김수목(감독)

김영 (프로듀서)

김유민(감독)

김은석 (이주민독립영화제작 프로젝트, 감독)

김이찬(감독)

김이창(감독)

김일안(칼라TV, PD)

김정근(감독)

김조광수(감독)

김지묵(감독)

김지훈(중앙대 영화전공 교수)

김진유(감독)

김철민(감독)

김청승(감독, 서울영상집단)

김하나(인디스페이스)

김형주(감독)

김화범(프로듀서)

나루(감독)

넝쿨(감독)

노은지(감독)

다큐멘터리 그룹 L336 ( 이창민 정윤석 전상진 허철녕)

로빈 쉐익 (감독, 배우)

류한주(감독)

마민지(감독)

맹수진(영화평론가)

모성진(프로듀서)

목소(음향)

문문(3355영화제, 프로그래머)

미영(감독)

박강아름 (3355영화제, 감독)

박대민(감독)

박배일(감독)

박소현(감독)

박승찬(감독)

박제욱(감독)

박현지(인디스페이스)

배주연(영화연구자)

배한솔(영화미술)

백승화(감독)

백종관(감독)

산타 모니카 (영화인)

서지영(학생)

손경화(감독)

손이레(영화연구자)

송윤혁 (다큐연출, 다큐인)

신미혜(한국독립영화협회 사무차장)

신은실(영화평론가)

아오리(감독)

언저리 (감독)

여백(감독)

영상미디어센터 미디액트 스텝 일동 (김명준,이주훈,장은경,표용수,김희영,최은정,윤도연,오대양,고은하,이한나,유미나,이민욱,김주현,이경진,이유리)

오정훈(감독)

오폐수(동시기사)

우엉(영화인, 학생)

원태웅(감독)

유동종(감독)

유은정 (3355영화제, 감독)

유정은(영화소품)

윤강로(감독)

윤지석(감독)

이마리오(감독)

이병기(감독)

이상준 (단국대 영화전공 교수)

이선후(영화인)

이소현(감독)

이수정(감독)

이승준(감독)

이원우(감독)

이은지(인디스페이스)

이재임(영화미술)

이재환(감독)

이지선(영화칼럼니스트)

이지연(한국독립영화협회 사무국장)

이혁상(감독)

이현희 (인디스페이스 프로그래머)

임경희(학생)

전지현(영화미술)

정성만 (3355영화제, 작가)

정욱(감독)

정호중(감독)

조계영(홍보마케터)

조성봉(감독)

조세영(감독)

조아정 (기획홍보)

조이예환(감독)

존필원(영화작가)

주현숙(감독)

지민(감독)

진모영(감독)

채경훈(영화연구자)

최민아(인디다큐페스티발 사무국장),

최영태 (구 연출, 현 신학생)

최은(영화연구자)

최주영(인천여성영화제 집행위원장)

최현호(학생)

태소정(감독)

하샛별(감독)

허성 (3355영화제, 감독)

홍리경(감독)

홍소인(영화연구자)

홍형숙(감독)

황균민(영화연구자)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70 문화보이콧과 말걸기: EBS국제다큐영화제 보이콧 행동에 덧붙여 file 2014.09.11 반다 6545
69 단절된 현실에서부터 저항을 시작하자! file 2011.02.19 Ich 6504
68 일반 팔’ 유학생 알라딘의 애끓는 망향가 file 2009.01.07 올리브 6366
67 일반 중동평화 막는 암초, 정착촌 문제 file 2008.11.18 올리브 6339
66 땅의 날을 맞이한 팔레스타인 사람들의 이야기 2010.04.05 뎡야핑 6329
65 일반 유럽 연합은 가자 지구를 질식시키고 있는 이스라엘을 어떻게 지원하였나 file 2008.03.25 올리브 6303
64 팔레스타인과 아랍 민중 항쟁: 누가 무엇을 기다리고 있는가? file 2011.03.15 Ich 6297
63 일반 위험한 평화, 위기의 가자 (2) 2008.01.04 올리브 6273
» <영화인 성명서> 이스라엘을, 그리하여 제11회 EBS국제다큐영화제를 보이콧하겠습니다 2014.08.11 올리브 6266
61 일반 “한국교회 ‘친이스라엘’은 신앙적 식민지화 산물” 1 file 2009.02.06 뎡야핑 6255
60 일반 [대담] 가자 청년들이 말하는 이스라엘의 승리 가능성 file 2009.01.05 올리브 6242
59 일반 2009년에는 장벽 없는 세상에서 살고 싶다 file 2008.12.22 미니 6238
58 일반 가시 선인장을 읽고 file 2008.08.20 미니 6232
57 일반 ‘평화주의자’로 둔갑한 치피 리브니와 샤론 file 2008.10.04 올리브 6204
56 일반 이스라엘 공습에도 침묵한 시리아의 '헛발질' file 2008.05.06 뎡야핑 6200
55 일반 유럽, 이스라엘의 가자 봉쇄를 지원하다 file 2009.03.07 올리브 6193
54 알리 아부니마의 '하나의 국가'를 읽고 1 file 2009.12.20 미니 6190
53 일반 아, 나의 가자! file 2008.12.30 올리브 6188
52 일반 실타래 풀기 file 2008.01.15 올리브 6174
51 일반 ‘이스라엘 안보는 신성불가침’이라고 공언하는 버락 오바마 file 2008.11.14 올리브 616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