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쓰기

(*.231.133.50) 조회 수 1670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글쓴이: 유비

 

이 연극은 분명 유대인을 중심으로 역사적 사실을 담고 있지만 이를 매우 ‘개인사’적 감성으로 그려내었다. 유대인이 역사적으로 받아온 박해와 정처 없이 떠돌아다니었던 설움, 그리고 오랜 시간이 흐른 후 마침내 조상이 살았던 땅으로 돌아온 절박함에 대하여, 7명의 이들이 각자 다른 생각으로 ‘그 아이에게 -을 말 하세요’ 또는 ‘그 아이에게 -을 말 하지마세요’ 라는 대사를 관객에게 제안한다. 관객으로서 나는 어떤 제안에는 동의하고 어떤 제안은 거부하며 연극이 진행되는 동안 무의식적으로 나 자신의 관점을 발견하게 되었다. 그러나 극이 막바지에 이르며 유대인이 팔레스타인인들을 만나게 되었을 때 뱉어내는 대사들은 각자 매우 극단적이고 빠르게 진행되어 어떤 선택을 해야 할이지 혼란을 가지게 된다. ‘그 아이에게 그들은 우리 땅에서 떠나야 한다고 말 하세요’, ‘그 아이에게 군인들이 그 아기를 죽인 것이 실수였다고 말 하지 마세요’, ‘그 아이에게 우리는 아마 함께 살 수도 있을 거라 말 하세요’ 등의 대사는 역사적으로 피해의식과 상처를 입은 민족이 극단적 상황에서 거꾸로 가해자가 되며 겪는 자기 보호나 도덕적 갈등, 인간의 연민 등을 강하게 보여주었다. 특히 그 장에서 배우들의 연기는 매우 치열하여 보는 사람을 긴장시켰다. 극이 끝난 후 배우들이 사라지고 스크린에 보여준 관객들의 모습은 우리가 보아온 이 상황에서 무엇을 말 하고 말 하지 않는 것의 주체가 우리 관객 자신이라는 것을 선명히 보여준다.


연출에 관하여 이야기 하자면 나는 이 연극이 가장 최소한의 도구로 최대의 것을 보여주었다고 생각한다. 장난감이 되거나 의자가 되기도 하고 숨을 곳이 되기도 하는 ‘하얀 의자’도 매우 인상적이었거니와, 구형핸드폰을 사용하는 나로서는 너무나도 놀라웠던 스마트폰의 코드 인식하여 화면 보여주기, 주인공시점으로 바로 찍어 보여주기 등은 이전 연극에서 보지 못한(요즘 연극을 많이 본 게 아니라서 잘 모르겠지만) 신기술을 극에 위배되지 않도록 잘 사용했다고 생각한다.


조금 아쉬웠던 부분은 내용과 대사 자체가 이스라엘-팔레스타인에 관한 기본적 정보가 없는 사람들에게는 어리둥절할 수 있는 내용이었다는 것이다. 극이 시작되기 전에 기본적인 정보를 주었다면 더욱 좋았을 텐데 하는 생각이 들었다.


평범하고 현대적 의상으로 배우가 유대인이라는 것을 알아챌 수 없었던 점은 단점으로 작용될 수도 있었으나 보편적 인간상을 나타내는 데는 더욱 효율적이었다고 생각했고, 개인적으로는 아예 현대고 과거이고 시대를 초월해 인간 자체만 나타낼 수 있는, 이를테면 검은 나시와 바지 같은 아주 간단한 의상 이었다면 더 재미있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들 이야기가 타 문화(주로 의상으로 표현되는)의 멀리 떨어진 것이 아닌, 인간으로서 겪는 고통과 갈등의 이야기라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내게 연극 <아이에게 말 하세요>는 옅은 지식으로만 알고 있던 현실을 더욱 가깝고 주체적 문제로 여기게 해 주었다.

  1. [2018/05/15] 이스라엘 건국 70년, 팔레스타인 인종청소 70년 by 뎡야핑 (128)
  2. [2012/10/04] 레일라 칼리드, 하이재커 by 뎡야핑 (53)
  3. [2015/02/24] 마르하바 팔레스타인 (2014) by 팔레스타인평화연대 (29)
  4. [2014/10/20] 인권연극제 참가작 [마르하바, 팔레스타인], 이번주입니다! by 뎡야핑 (4943)
  5. [2012/12/24] [번역] 팔레스타인, 가자에서 온 성탄축하 메시지 by 뎡야핑 (14597)

Who's 올리브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30 이중 잣대 - 이란의 핵 개발을 둘러싼 국제 사회의 담론에 대하여 file 2011.12.19 올리브 17268
29 이집트의 상황이 팔레스타인에 미칠 영향에도 주목을 file 2011.02.07 Ich 10029
28 일란 파페의 '팔레스타인의 인종청소'를 읽고 1 file 2010.01.10 미니 8797
27 일반 일란 파페의 팔레스타인 현대사를 읽고 1 file 2009.05.21 미니 6172
26 일반 자칭 '1등신문'이 '가자 학살'마저 왜곡하나 file 2009.01.09 올리브 6119
25 작가/활동가 폴린 (Pauline Park) 에 대한 싱가폴 시인 고 지롱 (Jee Leong Koh)의 소개 글 2015.06.25 odiflya 3291
24 저들의 고통을 보라 2014.08.04 뎡야핑 4418
23 제11회 EIDF의 ‘이스라엘 특별전’과 ‘이스라엘 컨퍼런스’ 철회를 환영하며 2014.08.14 odiflya 5525
22 좌절된 축구 선수의 꿈: 행정 구금을 철폐하라! file 2012.06.21 뎡야핑 15015
21 일반 중동평화 막는 암초, 정착촌 문제 file 2008.11.18 올리브 6355
20 일반 터널 전쟁 - 이스라엘의 가자 공격, 그 경제적 측면들 file 2009.01.07 뎡야핑 6689
19 트럼프의 예루살렘 이스라엘 수도선언, 팔레스타인 해방운동은 2018.01.05 뎡야핑 102
18 일반 팔’ 유학생 알라딘의 애끓는 망향가 file 2009.01.07 올리브 6410
17 팔레스타인, 오랜 파도가 바위를 부수듯 - 1 3 file 2010.06.06 미니 7870
16 팔레스타인, 오랜 파도가 바위를 부수듯 - 2 file 2010.06.06 미니 8335
15 팔레스타인과 아랍 민중 항쟁: 누가 무엇을 기다리고 있는가? file 2011.03.15 Ich 6365
14 팔레스타인에서 배우다 2015.02.23 뎡야핑 65
13 팔레스타인에서의 협박과 착취 2015.09.04 뎡야핑 134
12 팔레스타인을 하나로, 팔레스타인 땅의 날 1 2010.03.29 뎡야핑 12489
11 팔레스타인의 ‘땅의 날’(Land Day)을 아십니까? 1 file 2010.03.19 알리아 888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