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쓰기

(*.250.134.8) 조회 수 12411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글쓴이 : 타메르 & 마나르
* 번역 : 뎡야핑

1976년 3월 이래, 팔레스타인인들은 "팔레스타인 땅의 날"을 기념하고 있다. "땅의 날"은 이스라엘의 군사 주둔지와 점령촌을 건설하기 위해 팔레스타인 토지를 몰수하는 이스라엘의 정책에 대한 분노를 표현하고 이를 거부하기 위한 것이었다.

이야기는 1976년도 3월에 시작된다. 이스라엘이 1948년도에 그들이 점령한 팔레스타인 땅에 살고 있던 아랍인들의 재산을 손아귀에 넣으려고 하자 갈릴리(이스라엘의 북쪽)에 살고 있던 팔레스타인인 대다수는 더 이상 그곳에 남아 있을 수 없었다. 이것이 "갈릴리의 유대화"라 불리는 계획이다.

이 계획은 갈릴리에 50개의 유대인 점령촌을 건설하는 것 또한 포함하는데, 이는 이 지역의 인구 분포를 팔레스타인인에서 유대인으로 대체하는 것으로, 이스라엘 전역에 걸쳐 유대인의 존재를 강력하게 기정사실화하는 것이었다. 이 계획의 타겟이 된 주요 팔레스타인 마을은 '사크닌', '아르라바', '데이르 한나'이다.

이러한 토지 몰수 정책에 대응하여 아랍-팔레스타인 지도자들은 이스라엘의 불법 정책에 항거하는 시위를 열 것을 제안한다. 1976년 3월 30일, 시위는 그러나 갈릴리에 한정되지 않고 이스라엘 전역으로, 서안 지구로, 가자 지구로, 팔레스타인 난민촌으로 퍼져나간다. 갈릴리의 아랍 주민들에게 많은 팔레스타인인들이 연대 행동을 보인 것이다.

4천 명 이상의 이스라엘 군인과 경찰들은 이스라엘 내에서, 서안 지구와 가자 지구에서 무자비하게 시위대를 진압했고, 그 결과 6인의 팔레스타인인이 순교하고 수 백명이 부상을 당했다.

이 사건은 이스라엘 내의 아랍 소수민족에 대한 차별을 보여준다. 또한, 아랍 공동체의 정체성과 땅뿐 아니라 존재 자체가 위협받고 있음을 단적으로 드러낸다.

타우피크 지아드 등 아랍 지도자들 상당수는 팔레스타인 정체성과 재산을 침탈하는 모든 시도에 대항하는 단결된 힘을 보여주고자, 이스라엘 내 아랍 운동간의 통합을 호소한다. 예를 들어 시위 직후 타우피크 지아드는 "지금부터는 지역 공동체도, 종교 분파도 없을 것이며, 팔레스타인 민족의 일부로써 단일한 아랍 소수민족만이 존재한다"고 선언하였다.

이후로 "땅의 날"은 세계전역에 흩어진 팔레스타인인들이 고향 땅에 갖는 애착의 상징으로 기억된다. 팔레스타인인들은 1976년 3월 30일의 사건을 기념하여 매년 대규모 시위와 문화 행사들을 가진다. 이것은 이스라엘의 강한 공격에도 불구하고 팔레스타인인들이 팔레스타인 땅에 계속 존재할 것임을 보여주는 길이기도 하다.

"땅의 날"에서 주목할 점은 모든 팔레스타인 운동, 종교, 정치적 관점이 단일하고 동일한 시위로 합쳐진다는 것이다. 땅의 날은 팔레스타인인들이 어느 곳에 있든, 팔레스타인인 사이에 강한 일체감이 있음을 보여준다.



Palestinian Land Day

Since March 1976, Palestinians commemorate The Palestinian Land Day which was as a way to demonstrate their anger and refuse of Israeli policy to confiscate Palestinian land for army and settlement purposes. The story began in March 1976 when Israel decided to put its hand on the properties of the Arab citizens, living on lands occupied in 1948, so that no more Palestinian majority exists in Galilee (north of Israel) in a plan that was called the Judaization of the Galilee. The plan consisted also in creating 50 Jewish settlements to alter the demographic nature of the area and to manifest a strong Jewish presence in all Israel. The main Palestinian villages which were the target of this policy are Sakhnin, Arraba, and Deir Hanna.

As a response to this lands confiscation policy, Arab-Palestinian leaders called for protests against the Israeli illegal decisions. The protest was planned to run on 30th of March 1976 where the demonstrations were not limited to the Galilee region, but rather expanded to all Israel, West Bank, Gaza Strip, and Palestinian refugee camps as a kind of solidarity with the Galilee Arab residents. Inside Israel, West Bank, and Gaza strip, these demonstrations were aggressively treated by more than 4000 Israeli soldiers and policemen, leading to 6 Palestinian martyrs and a hundred of injured.

These events showed the discrimination against the Arab minority in Israel. Also, they declared the urgency in the Arab community that their identity, land and even existence are threatened. Many voices have risen up by Arab leaders, such as Tawfik Ziad, calling for two-states solution and unity among Arab movements in Israel to show coalition against any touch to the Palestinian identity and properties in Israel. For example, shortly after the protests, Tawfik Ziad has declared that "From now on there will be no communities and religious groups but only a single Arab minority, part of the Palestinian nation."

Since then, the Land Day is memorized as a symbol of the attachment of Palestinians everywhere to their homeland.  Huge demonstrations and cultural activities are held every year by Palestinians in memory of the events of 30th March 1976, and as a way to show the continued existence of Palestinians on their lands despite the very strong Israel aggressions.

What is interesting in the Land Day is that all the Palestinian movements, religions, political views, are assembled together in a unique and homogeneous demonstrations that show the strong unity among Palestinians wherever they are.

 

Tamer and Manar

 



  • ?
    반다 2010.03.30 18:52 (*.161.136.82)
    팔레스타인인이 어디에 있든 팔레스타인인 사이에 강한 일체감이 있음을 보여준다....
    개구쟁이 마나르의 표정과 겹치면서 왠지 울적해 지는 마지막 문장.
    지난번에 마나르에게 이산(디아스포라)에 대해 묻고 싶었었는데, 저질 영어 때문에 주저하다가 못 물었었는데. 나중에 마나르에게 이산에 대해서도 글을 하나 부탁해 볼까. 자신의 경험과 느낌을 중심으로한 에세이 같은것. 팔레스타인은 이산이라는 키워드와 뗄수 없는 관계이고. 한국생활을 정리하면서 한국에 대한 힘든 경험들도 많고... 뭐 암튼. '팔레스타인과 이산' 이런 제목으루다가.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70 요르단 계곡─삶에 대한 모독과 싸우는 팔레스타인 사람들 file 2011.03.27 Ich 10193
69 이스라엘의, 이스라엘에 의한, 이스라엘을 위한‛평화’ 라는 춤 file 2011.03.25 Ich 9336
68 팔레스타인과 아랍 민중 항쟁: 누가 무엇을 기다리고 있는가? file 2011.03.15 Ich 6288
67 단절된 현실에서부터 저항을 시작하자! file 2011.02.19 Ich 6496
66 이집트의 상황이 팔레스타인에 미칠 영향에도 주목을 file 2011.02.07 Ich 10005
65 당신의 투쟁과 우리의 사소한 일상 file 2010.12.14 반다 10033
64 MUJI (무인양품)의 이스라엘 출점 중지 결정에 대한 성명서! 5 file 2010.12.05 올리브 24558
63 「무인양품 (無印良品)」,「혈인악품 (血印惡品)」이 될 것인가? 1 file 2010.08.20 반다 17202
62 영화 <거품 the bubble> 2 file 2010.06.25 반다 9146
61 이스라엘은 왜 민간인 구호선을 공격했을까? 4 2010.06.09 뎡야핑 9492
60 팔레스타인, 오랜 파도가 바위를 부수듯 - 1 3 file 2010.06.06 미니 7837
59 팔레스타인, 오랜 파도가 바위를 부수듯 - 2 file 2010.06.06 미니 8317
58 5월 14일, 팔레스타인인들에게 왜 ‘대재앙(알-나크바)’의 날인가 1 file 2010.05.13 현미씨 12606
57 '가자-스데롯 전쟁 전의 기록' 영화모임 후기 1 file 2010.04.30 현미씨 14269
56 돌아보기) 팔레스타인 성지순례①-현황과 문제점 1 file 2010.04.30 현미씨 11102
55 땅의 날을 맞이한 팔레스타인 사람들의 이야기 2010.04.05 뎡야핑 6316
» 팔레스타인을 하나로, 팔레스타인 땅의 날 1 2010.03.29 뎡야핑 12411
53 팔레스타인의 ‘땅의 날’(Land Day)을 아십니까? 1 file 2010.03.19 알리아 8806
52 동아일보에 실린 [허락받지 못한 메카의 순례자]를 읽고 1 file 2010.03.17 미니 7910
51 이스라엘이 꿀꺽 삼키려는 '예루살렘' file 2010.03.16 알리아 710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