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쓰기

(*.63.49.196) 조회 수 1619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나윤선씨가 내일 참여하는 Red sea jazz festival에 보이콧을 선언한 멋진 뉴올리언즈의 스트리트 밴드 Tuba Skinny 가 공식적으로 공연참가를 취소하는 입장을 밝힌 글입니다^^ 몇 문단은 생략하고 번역했습니다.(너무 길어서;;) 급하게 번역하느라 오역이 있을 수 있습니다.;;;

원문 : http://electronicintifada.net/blog/adri-nieuwhof/tuba-skinny-speaks-out-cancellation-show-red-sea-festival#.Ts0ZG7JCq0t

 

 

 

 

튜바 스키니의 Red sea jazz festival에 대한 공연참석의 취소 결정은 많은 웹사이트와 뉴스 포럼에  기인한 것입니다. 우리는 이러한 상황에서 외국인으로서 이에 대해 조금밖에 알지 못하지만 이번 결정에 대해 몇가지 코멘트를 하겠습니다.

 

skinny.JPG

 

우리의 공연 취소의 이유는 몇가지 됩니다. 첫 째, 우리가 페스티벌에 참가하기로 동의했을 때, 우리는 그렇게 많은 국가로부터의 스폰이 있는지 알지 못했고, 장벽 반대편의 사람들(팔레스타인 사람들)이 공연참석을 거부당한다는 사실을 알았기 때문입니다.

 

사실 로마에서 이스라엘로 가는 스케줄이 잡혀있기 이틀 전에 우리는 BDS와 AAA라는 단체들로 부터 이메일을 받았습니다. 이들의 메일로부터 우리는 장벽에 대한 현재 상황과 이스라엘 정부가 팔레스타인 사람들에게 행하는 잔혹한 행동에 대해 알게 되었습니다. 이는 보이콧에 대해 들어본 적도 없던 뉴올리언즈의 스트리트밴드인 우리같은 사람들에게는 큰 울림이었습니다. 단순히 음악을 연주하는 것이 사람들에게는 극단적인 그룹과 손을 잡는 것으로 비춰질 수 있다는 점도 크게 생각해보지 못했습니다.

 

우리가 이스라엘 거리에서 연주하는 것은 사람들을 위한 것이지 어떠한 정부를 위한 것이 아닙니다.  팔레스타인사람들과 이스라엘 사람들 모두에게 음악을 들려줄 수 없는 것이 매우 안타깝습니다. 특히 이들 중 많은 사람들이 장벽을 지지하지 않고, 무고한 사람들을 반대편에서 죽이는 것을 반대함에도 불구하고 이런 일들이 일어난다는게 안타깝습니다. 우리는 잔혹한 정부, 기업의 지원아래 연주하는 일은 없을 것입니다.


이스라엘행 비행기를 타기 이틀 전, 몇시간동안 스트레스를 받으며 신중한 결정을 내렸고, 우리는 이같은 이유로 이런 결정을 내렸습니다. 이스라엘에 사는 많은 사람들은 동등한 권리와 평화를 지니고 우리들을 보러 티켓을 샀을 것입니다. 그리고 이같은 결정은 쇼가 있기 불과 몇 일 전이었으며, 주최측은 정치적 입장은 절대로 우리들에게 알려주지 않았고, 우리의 공연이익만을 위해 열심히 일했습니다. 우리는 이탈리아에서 집으로 가는 비행 편을 잃었습니다. 그리고 우리는 이것이 인종차별과 몰상식한 살인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드러내는 기회라고 생각했지요.

 

이러한 어려운 결정에 도달한 후, 우리는 바로 Eilat 밖에서의 학살(글을 쓴 당시에 이스라엘인이 팔레스타인인에 의해 살해당함)과 가자침공 모두가 무고한 사람들을 죽이는 일임을 알게되었습니다. 우리는 이런 행동에 어떠한 지원도 하고 싶지 않으며, 개인적 위험도 은폐한체 주최측은 리스크만 떠넘긴 셈이었습니다. 이러한 복합적인 이유로 우리는 공연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습니다. 고립장벽, 가자침공, 몇 세기동안 이어져온 끝없는 폭력 이 모든 것이 공연취소의 이유입니다. 당연히 우리는 팔레스타인 가옥을 불도저로 밀어버리거나 무자비한 살해하는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사람들 양쪽 모두를 지지하지 않습니다.

 

우리는 이런 상황 속에서 직접적으로 연관된 나라에 살고 있습니다. 그리고 많은 시민들이 이러한 이야기하기를 꺼립니다. 왜냐하면 여기에서조차 뜨거운 논쟁과 폭력이 있기 때문입니다. 미국의 많은 시민들은 정부의 이러한 행동을 지원하지 않습니다.

 

  

음악도 너무 좋군요!!꺅! 한국에 언젠가 오면 꼭 보러갈거에요 ~ 한국도 MB독재정권이라고 안올지도 ㅋㅋㅋㅋ

  1. 이스라엘에서 공연을 취소한 Tuba Skinny의 공식입장문

    Date2012.01.18 By냐옹 Views16197
    Read More
  2. 이스라엘-팔레스타인 분쟁, 그 맥락과 해법

    Date2009.04.09 Category일반 By올리브 Views12891
    Read More
  3. 이스라엘, 그리고 후쿠시마 (福島)

    Date2011.04.23 By올리브 Views18509
    Read More
  4. 이스라엘 점령 반세기에 다다른, 팔레스타인

    Date2016.11.10 By뎡야핑 Views39
    Read More
  5. 이스라엘 건국 70년, 팔레스타인 인종청소 70년

    Date2018.05.15 By뎡야핑 Views62
    Read More
  6. 유럽, 이스라엘의 가자 봉쇄를 지원하다

    Date2009.03.07 Category일반 By올리브 Views6204
    Read More
  7. 유럽 연합은 가자 지구를 질식시키고 있는 이스라엘을 어떻게 지원하였나

    Date2008.03.25 Category일반 By올리브 Views6304
    Read More
  8. 위험한 평화, 위기의 가자 (2)

    Date2008.01.04 Category일반 By올리브 Views6444
    Read More
  9. 위험한 평화, 위기의 가자 (1)

    Date2008.01.04 Category일반 By올리브 Views6162
    Read More
  10. 월러스틴 "이스라엘은 지금 자살하고 있다"

    Date2009.01.17 Category일반 By뎡야핑 Views6164
    Read More
  11. 요르단 계곡─삶에 대한 모독과 싸우는 팔레스타인 사람들

    Date2011.03.27 ByIch Views10217
    Read More
  12. 오바마 시대의 중동, 전쟁인가 평화인가

    Date2008.11.25 Category일반 By올리브 Views7158
    Read More
  13. 영화 <오마르>: 팔레스타인 사람 누구나 알고 있지만, 누구도 말하지 않는

    Date2015.02.13 By반다 Views3922
    Read More
  14. 영화 <오마르>: 팔레스타인 사람 누구나 알고 있지만, 누구도 말하지 않는

    Date2015.02.13 By반다 Views42
    Read More
  15. 영화 <거품 the bubble>

    Date2010.06.25 By반다 Views9254
    Read More
  16. 영국의 지배 그리고 그들의 언어 - 우간다에 대한 첫번째 이야기

    Date2009.10.14 By뎡야핑 Views8528
    Read More
  17. 언론을 통해 팔레스타인을 접할 수밖에 없는 이들에게

    Date2014.07.22 By뎡야핑 Views4937
    Read More
  18. 알리 아부니마의 '하나의 국가'를 읽고

    Date2009.12.20 By미니 Views6211
    Read More
  19. 알 아라킵, 나카브-네게브 사막의 유대화 프로젝트

    Date2011.04.02 By뎡야핑 Views9539
    Read More
  20. 아흐메드 라시드의 '혼돈 속으로의 추락'을 읽고

    Date2009.12.24 By미니 Views611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