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쓰기

일반
2008.08.20 11:52

가시 선인장을 읽고

(*.109.215.154) 조회 수 622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 싸하르 칼리파 / 한국외국어대학교 출판부

제가 얼마 전에 팔레스타인 관련해서 A4 용지로 치자면 70쪽에 가까운 글을 쓴 적이 있습니다. 주로 이스라엘의 건국 과정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그리고 그 글을 쓰면서 들었던 생각이 팔레스타인 연대운동을 몇 년 해 왔지만 내가 팔레스타인에 대해서 아는 것이 참 적다는 것이었습니다. 그리고 또 하나 느낀 것이 다른 일들도 그렇지만 이스라엘-팔레스타인 문제가 정말 복잡하다는 것이었습니다. 예를 들어 지금 역사적인 팔레스타인 땅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을 이스라엘 민족과 팔레스타인 민족간의 관계문제만으로 볼 수는 없습니다.

이건 단지 이스라엘 사람이다 아랍인이다 하는 문제가 아니라, 노동자와 사업주 간의 문제에요. - 166쪽

이스라엘 지역 공장으로 가서 일하는 팔레스타인인들에게는 매일 매일 검문소를 지나야 하는 일과 함께 아랍인 노동자들은 일하다 손가락이 잘려도 제대로 치료조차 받지도 못하고, 노동자의 권리를 요구해도 자본가들이 외면하는 일이 숱하게 벌어집니다. 민족의 차이에 힘없는 노동자로써의 설움까지 함께 겪고 있는 거지요. 그래서 팔레스타인인들이 해방된다는 것은 이스라엘의 군사 점령에서 벗어난다는 것뿐만 아니라 이스라엘 자본가들이 팔레스타인 노동자들을 착취하는 것에서 벗어나는 것까지 포함하게 됩니다.

이 소설 속에서 아딜은 공장에서 아랍인 노동자들과 유대인 노동자들이 싸울 때도, 길에서 팔레스타인인이 이스라엘 군인을 살해할 때도 민족의 차이를 떠난 평화의 꿈을 버리지 않습니다. 하지만 한 개인이 무슨 꿈을 꾸건 역사와 사회는 그들 가만 두지 않습니다.

그는 모든 것을 잊었다. 공통의 억압. 약속된 평화. 형제애의 꿈. 노동자들의 권리. 그는 소매를 걷어붙이고 미친 듯이 주먹질을 해 댔다. 지금 당장 이 머리에 필요한 건 주먹질이지, 평화가 어떻고 저떻고 하는 헛소리가 아니다. 머릿속에 든 것을 보호해 줄 것은 망치 말고는 없는 것이다. - 121쪽



폭격이나 총격 말고도 팔레스타인에서 벌어지는 답답하고 속 터지는 일은 수두룩 빽빽하지요.

통행금지 때문에 아이들이 집안에만 갇혀 지내다 보니 엄마들은 골머리가 아파 오고 미칠 지경이다. 이놈은 침대 밑에, 저놈은 탁자 위에. 젖먹이 아이는 발악을 하며 울어댄다. 남편은 애꿎은 마누라에게 성질을 부려댄다 - 108쪽

그래도 먹고 살아야겠기에 이스라엘 지역으로 가서 돈을 벌라치면 주변 사람들은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내기도 하구요.

자네 지금 어디서 일하냐고 묻더군요. 저는 서쪽을 향해 눈을 찡긋하며, 저기 가서요 했지요. 그 자는 얼굴이 노래져서는, 부끄러운 줄을 알아야지 하더군요. - 49쪽

이 소설은 이스라엘의 점령 통해 팔레스타인인들이 직접적으로 겪어야 하는 고통뿐만 아니라 팔레스타인인이 다른 팔레스타인인을 괴롭히는 문제, 팔레스타인 해방을 위해 어떻게 싸울지를 놓고 팔레스타인인들 사이에 벌어지는 갈등의 문제까지 다루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 책의 마지막 구절은 온갖 일들이 벌어지는 팔레스타인에서 ‘그래도’ 하루하루를 살아가야 하는 사람들의 삶을 잘 표현한 것 같습니다.

사람들은 빵과 채소와 과일을 산다. - 231쪽

* 뎡야핑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9-07-18 17:49)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38 일반 위험한 평화, 위기의 가자 (2) 2008.01.04 올리브 6209
37 일반 위험한 평화, 위기의 가자 (1) file 2008.01.04 올리브 6159
36 일반 실타래 풀기 file 2008.01.15 올리브 6168
35 일반 유럽 연합은 가자 지구를 질식시키고 있는 이스라엘을 어떻게 지원하였나 file 2008.03.25 올리브 6300
34 일반 이스라엘 공습에도 침묵한 시리아의 '헛발질' file 2008.05.06 뎡야핑 6197
33 일반 다시 대사관 앞으로, 사람 속으로 1 file 2008.06.24 미니 6696
» 일반 가시 선인장을 읽고 file 2008.08.20 미니 6229
31 일반 ‘평화주의자’로 둔갑한 치피 리브니와 샤론 file 2008.10.04 올리브 6202
30 일반 ‘이스라엘 안보는 신성불가침’이라고 공언하는 버락 오바마 file 2008.11.14 올리브 6158
29 일반 중동평화 막는 암초, 정착촌 문제 file 2008.11.18 올리브 6333
28 일반 오바마 시대의 중동, 전쟁인가 평화인가 file 2008.11.25 올리브 7144
27 일반 2009년에는 장벽 없는 세상에서 살고 싶다 file 2008.12.22 미니 6228
26 일반 "이스라엘, 큰 도박판에 뛰어들었다" file 2008.12.29 올리브 6150
25 일반 아, 나의 가자! file 2008.12.30 올리브 6182
24 일반 22%도 안 된다는 말인가 file 2009.01.01 올리브 6105
23 일반 [대담] 가자 청년들이 말하는 이스라엘의 승리 가능성 file 2009.01.05 올리브 6240
22 일반 팔’ 유학생 알라딘의 애끓는 망향가 file 2009.01.07 올리브 6359
21 일반 터널 전쟁 - 이스라엘의 가자 공격, 그 경제적 측면들 file 2009.01.07 뎡야핑 6594
20 일반 자칭 '1등신문'이 '가자 학살'마저 왜곡하나 file 2009.01.09 올리브 6100
19 일반 이스라엘의 진정한 의도 file 2009.01.10 뎡야핑 6136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