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우간다에 대한 두 번째 이야기-

 

 

나는 운이 좋은 건지 나쁜 건지 라오스에서 코이카로 활동 했을 당시에도 그리고 일반 NGO에서 활동하는 지금도 수도에서 활동할 수 있는 기회를 얻지 못했다.

수도에 산다는 것과 시골에 산다는 것에 대한 차이점을 우리의 입장에서 간단히 얘기 하면 어떤 문화적 혜택을 얼마나 더 많이 누릴 수 있냐 없냐는 것이다.

 

한국이야 어딜 가든 다양한 물품을 구입할 수 있는 대형 쇼핑몰, 서점 (한국은 인터넷 서점도 활발하지), 다양한 음식점, 맛있는 커피도 팔고 케이크도 파는 분위기 좋은 커피숍 등등을 누릴 수 있다. 그러나 이런 개발 도상국에 산다는 것은 이런 모든 문화적인 혜택을 어느 정도는 포기해야 한다는 것이고, 특히 부산이나 대전처럼 제2, 제3의 도시에라도 살지 않으면 아예 생각을 말아야 하는 것들이다.

 

자기 라오스 시절이 생각난다.

그 곳에서도 현지인들도 말하는 소위 아무것도 없는 곳에 살았던 나는 6개월마다 한번씩 건강검진을 위해 태국을 가는 게 2년 동안 라오스 생활을 견디게 해 준 낙 중 하나였다.

태국에만 가면. 이란 생각을 같은 곳에 머물고 있는 다른 단원들과 하며 그 계획들을 종이에 적어 내려갈 때의 행복감! 그 도시는 방콕도 아니고 국경의 변두리 도시였음에도 불구하고 우리들 눈에는 없는 게 없는 곳이었었다. KFC도 있고 피자집도 있고 패밀리 레스토랑도 존재 했다. 그리고 그 모든 시설이 있는 곳은 바로 백화점 안이었다. 그러니 다양한 물건들을 구경하고 마구마구 지를 수도 있었다. (지금 생각해도 그 순간은 행복했다.)

 

태국에 가게 되는 날이면 그 동안 아껴뒀던 옷을 꺼내 챙겼다. 우리동네에서 사용하던 물은 지하에서 퍼 올린 물을 저장탱크에 담아 놓은 것이었는데 깊이 펌프를 파기에는 돈이 많이 들어서 얕게 판 펌프다 보니, 보이지 않게 흙도 딸려 와 옷을 빨면 옷이 누렇게 되는 수가 많았다. 그리고 포장되지 않는 길을 창문이 닫히지 않는 버스로 달리다 보면 옷은 금새 누렇게 되어 있고 아무리 빨아도 그 색은 처음으로 돌아오지 않았다. 그래서 특별한 날을 위하여 아껴놓은 옷들이 있었다. 시골티 난다고? 물론이지 난 시골에 살았으니까, 그것도 깡 촌에. 

 

1.JPG

<라오스 버스>

 

지금 내가 살고 있는 우간다 부시아 지역, 이 곳도 시골이지만 라오스에서 내가 살던 만큼 시골은 아니다. 그래도 이 곳은 군청 (district office) 소재지이다. 그나마 약간은 번화한 곳. 그러나 이 곳 또한 제 2의 도시 혹은 제 3의 도시도 아니고 이 district이 생긴지 그리 오래된 역사를 가진 것도 아니다 보니 이곳의 상황 역시 다른 큰 도시에 비교하면 열악하기 마찬가지다.

 

라오스에서 2년을 산 경험이 있는 내가 원했던 것은 아주 작은 것들이었다. 그래도 이 곳은 열대지방이니 다양한 야채와 다양한 과일이 존재할 것이란 상상을 했다. 그리고 이 것은 시골에 살면서 누릴 수 있는 작지만 큰 행복이었는데…… 흑! 무참히 깨져 버렸다.

 

지금 내가 산지 8개월이 됐지만 난 오직 바나나와 파인애플, 작은 수박, 망고, 현지 오렌지, 레몬 그리고 잭플룻 밖에 과일이라곤 보질 못했다. 망고 같은 경우도 철이 있어서 그 철이 아니면 먹질 못하고 파인애플, 수박도 마찬가지다. 아.. 아보카도도 있다.

라오스에서 살 땐 철마다 다른 과일들이 나왔다. 그 열대과일의 다양성을 좋아하는 사람들이라면 과히 흥분하게 만들 것이다. 그리고 다양한 야채들!

 

이곳? 토마토, 양파, 가지, 양배추, 이곳에서 그린이라고 불리는 초록색 야채, 그리고 몇 가지 풀들. 이게 다다. 이 사람들은 이 것만 먹고 산다. 가끔 당근을 볼 수 있고 오이는 구경조차 못했다. 버섯도 없다. 마늘도 가끔 팔고, 파는 아예 없다. 배추나 무는 상상조차 못한다. 그래 배추와 무는 원래 약간 기온이 낮은 곳에서 자란다고 하니 포기하자. 그러나 라오스는 어찌된 일? 많이 파는데. 갑자기 슬퍼진다. 이 곳은 먹는 낙도 없었다. 처음 도착 했을 당시.

그러나 인간은 진화하는 동물이라고, 나 역시 이 곳의 사정에 맞춰 진화를 해왔고 이젠 그 제한된 야채 및 곡물을 가지고 이것 저것 음식개발을 하며 살아가고 있다. 내 취미는 요리가 되 버렸다.

 

2.JPG

<간이시장>

 

그러나 이게 불행이라고 생각하질 마시길.

아까 태국얘기에서 볼 수 있듯이, 이런 제한된 환경에서 살다 보면 얻는 것이 있다. 작은 것에 감사 할 줄 알게 됨 새롭지 않은 새로운 것에 대한 호기심을 갖게 되는 것이다.

가끔 수도에 나가게 되면 내가 제일 먼저 하는 것은 내가 좋아하는 커피숍에 가서 커피를 마시는 것이다. 그리고 그 곳에서 만드는 샌드위치나 간단한 식사를 주문한다. 가격은 약간 비싸지만 환상적인 음식이 나온다. 주로 내가 주문하는 샌드위치는 토스트 한 빵에 토마토랑 양파 그리고 햄과 치즈를 넣어서 나오고 약간의 샐러드도 같이 나온다. (그래, 단순하다. 그러나 나에겐 환상적이다.) 수도에 와야 햄과 치즈의 맛을 볼 수 있는 나는, 이 샌드위치를 한 입 무는 순간 행복함을 느낀다.

 

수도에 있는 대형 쇼핑몰과 그 옆에 얼마 새로 생긴 대형쇼핑몰을 보는 것도 나의 행복 중 하나다. 여러 가지 물품 외에도 여러 가지 야채, 그리고 과일을 판다. 물론 배추, 무, 파 그리고 버섯을 살 수도 있다. 그리고 그 곳 한 편에 자리잡은 큰 옷 가게 구경하는 것도 나를 행복하게 하고, 수도에서만 볼 수 있는 서점다운 서점을 방문해서 몇 시간이고 책 구경하는 것도 날 행복하게 한다. 그리고 몇 군데 있는 서로 다른 빵집에서 파는 각 자 파는 식빵과 그 빵집만의 빵을 사 먹어 보는 것도 날 행복하게 한다.

 

3.JPG

<우간다 어느 커피숍>

 

특히 요즘 날 행복하게 하는 것은 우리 집에서 핸드폰 전파가 아주 잘 잡힌다라는 것이다. 처음 이 곳으로 왔을 때 우리 집은 핸드폰 전파가 잘 잡히지 않아서 전화기를 창문에 대고 통화를 해야 했다. 그리고 문자 하나를 보낼 때도 전화기를 들고 다니며 어디가 전파가 강한가 체크하며 가장 강한 곳에서 문자를 보내야 했고, 같은 회사의 GPRS 모뎀 인터넷을 사용했기 때문에 내 노트북의 위치는 마치 데스크 탑처럼 항상 고정돼있어야 했다. 그러나 지금 어찌된 영문인지 핸드폰의 전파와 인터넷의 전파는 가장 강한 축에 속하는 90~98%를 달리고 있다. 역시 세상은 점점 좋아진다. 어디든 오래 살고 볼일이다.

 

그러나 최고의 행복은 뭐니 뭐니 해도 요즘 들어 전기와 물 공급이 전만큼 말썽을 부리지 않는다는 것이다. 정전이나 단수가 되도 요즘은 하루 만에 돌아온다. (오~ 주여 감사합니다!)

준비가 안된 채 단수 4일 정전3일을 동시에 겪어 보지 못한 사람들은 이해 할 수 없을 것이다. 이 기쁨을. 낮은 전압의 전기, 괜찮다. 들어오기만 한다면.

 

이 행복감들, 내가 수도에 살았다면 혹은 내가 한국에서 계속 살았다면 느낄 수 있었을까? 출근길 만나는 화려한 색깔의 새를 보면서 파란 하늘과 구름을 보면서 행복함을 느꼈을까? 그리고 아스팔트 위에 널 부러진 뱀을 보면서 다행히 내 자전거로 치지 않았다고 안도해 하며 행복해 했을까?

물론 자전거로 달려드는 닭 대가리를 가진 닭을 보면 짜증이 나기도 한다. 근데 이럴 땐 포기라는 것이 있지. 닭들은 원래 그런걸 라오스 시절부터 알았으니까.

 

4.JPG  

<시골풍경>

 

5.JPG

<kingfisher>

 

2009년 11월 02일

by 나뷔레(함영선)

 

* 나뷔레는 우간다 말로 "밤에 태어나다"라는 뜻이래요 너무 예쁘다+_+

Who's 올리브

Atachment
첨부 '5'
  • ?
    뎡야핑 2009.11.03 00:23 (*.4.194.63)

    우아아...ㅜㅜㅜㅜㅜ 너무 재밌어요ㅜㅜㅜㅜ우간다가서 커피 마시고 싶네욘

    그나저나 저 이멜 주고받고도 코이카 중이시라고 착각했..;;;

  • ?
    영선 나뷔레 2009.11.03 19:23 (*.88.118.179)

    ㅋㅋ 착각 할 수도 있죠. 사람이 여러가지 일을 하다보면.

    우간다 커피 생산지예요. 커피 맛 좋죠 ^^

    주변 케냐 탄자니아도 다 커피를 생산해요.

    전에 살던 라오스도 커피 생산했는데 친척분들 선물해 드렸더니 아주 좋아하시더군요 맛 좋다구.

    이런 곳에 살면 과일 외에 이 곳에서만 생산되는 야채나 특용작물이라고 하나 커피 같은거, 그런거 맛보는 재미가 아주 좋져 ^^

    놀러와요~ ㅎㅎㅎ

  • ?
    반다 2009.11.13 19:15 (*.145.12.254)

    영선님, 반가워요.

    정말 오랜만이죠.

    잘 지내고 있는 거 느껴져요.

    사진들 느낌도 참 좋구만요...ㅎㅎ

     

    실은 이 글을 읽고 이런 저런 생각을 하다가 덧글을 달까 말까 고민을 좀 했더랬어요.

    조심스럽기도 하고...

    들었던 생각은 문명 혹은 문명의 이기라는 것이 완전한 선의 개념으로만 전재된 느낌이었다고나 할까...

    문명, 개발 완전 편하고 좋은 것.. 그렇지 않은 것들은 개발되어야 할 것들....

    읽는 사람들에 따라 혹시 그런 느낌으로 읽게 되지 않을까, 혹은 영선님도 그런 생각을 가지고 있는 걸까..

    이런 저런 생각을 혼자 이래저래 몽글몽글 했더랬어요.

    그런데 또한편 보다 솔직해져 보면,, 사실 서울이나 대도시에 살아온 우리들, 한국의 작은 시골마을에만 가도 불편해 하잖아요.

    심지어

    소박한 삶을 꿈꾸며 자본으로 찌든 도시의 비인간적 삶을 비판하고,

    기계와 엄청난 소비들과 좀 거리 두어 보자라는 마음으로 잠시만 작은 마을에 머물러도 말이죠.

    그래서 글에서 느껴진 영선님의 마음들 너무 이해되는 것 같기도 하고 그랬거든요..

    내가 무슨 말을 하려는 건지 이해하실 라나요...?

    흠흠... 오늘 방 정리하다가 포기하고 나왔는데, 요즘 말 정리는 더 안되요ㅋㅋㅋ

    말을 시작은 하는데 무슨 말을 하려던 건지 갈피를 못잡고 말이 막 갈팡질팡 해요ㅋ

    오늘 못다한 이야기는 다음에 얼굴 마주 보며 한잔 하면서 할까요?

    다음 글 기대하고 있을 께요.

    많이 아프거나 힘들지 않게 잘 지내요~

     

     

  • ?
    영선 2009.11.19 16:43 (*.88.118.179)

    반다님! 안녕하셨죠?

     

    팔레스타인 잘 다녀 오셨군요. ^^

    전 지금 팔레스타인 Red Crescent에 발룬티어 신청서를 보냈는데 아직 연락이 없네요

    여기 임기 마치고 9월 학교 들어가기 전까지의 시간을 어떻게 보낼지 구상중이거든요.

    그 가능성중 하나가 팔레스타인에서 약 3개월있기 정도? ^^

    아니면 걍 한국돌아와 열심히 돈벌기 ㅋㅋㅋ

     

    반다님 글 읽고 제가 감히 느꼈습니다. 반다님도  "one of us" 시구나! 라고 ^^

     

    라오스 생활, 여기 생활.. 개발이란 커다란 항아리에 발을 담근지 이제 3년이 다 되갑니다.

    그 동안 배우고 느끼고 한 것이 조금 있게 되었네요

    다른 사람이라면 그 정도의 투자를 받았다면 좀 더 나은 사람이 됐겠지만 제가 천성적으로 좀 느리고 해서 지금 전 겨우 여기 있습니다.ㅎㅎ

     

    반다님 덕에 이번주 글의 주제를 무엇으로 해야 할지 결정하게 됐네요

    제가 생각하는 개발이란... 반다님의 글에 댓글을 단다는 의미로 써보겠습니다.

     

    지금 제가 "Cross Generational Sex의 현황과 인식"이라는 주제를 가지고 지역 설문조사를 진행하고 있는데 그 설문지를 만드는 작업의 막바지에 있습니다.

    다음주에 학생들 방학하기 전에 실시 할 것 같습니다.

    그래서 약간 바빠서 주제를 생각 못하고 있었는데 감사하네요 반다님에게.  ^^

     

    지금 제가 진행하는 설문조사도 나중에 제가 결과 보고서 쓰고 있을때쯤 그것에 대한 글을 여기에 올리기로 하죠.

     

    그럼 다음주 제 글로 인사를 드릴께요

     

    건강하시구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50 일반 위험한 평화, 위기의 가자 (1) file 2008.01.04 올리브 6161
49 일반 "이스라엘, 큰 도박판에 뛰어들었다" file 2008.12.29 올리브 6153
48 일반 월러스틴 "이스라엘은 지금 자살하고 있다" 1 file 2009.01.17 뎡야핑 6150
47 일반 이스라엘의 진정한 의도 file 2009.01.10 뎡야핑 6138
46 일반 갈등의 근본적 원인은 무시한 채 1 file 2009.01.24 뎡야핑 6137
45 일반 핀켈슈타인 인터뷰 - 공포의 복원 file 2009.01.13 뎡야핑 6120
44 일반 홀로코스트, 팔레스타인 그리고 조선 file 2009.03.09 뎡야핑 6112
43 일반 일란 파페의 팔레스타인 현대사를 읽고 1 file 2009.05.21 미니 6109
42 일반 22%도 안 된다는 말인가 file 2009.01.01 올리브 6107
41 일반 자칭 '1등신문'이 '가자 학살'마저 왜곡하나 file 2009.01.09 올리브 6105
40 아흐메드 라시드의 '혼돈 속으로의 추락'을 읽고 file 2009.12.24 미니 6103
39 일반 [이사람] ‘두 조국’ 전선 넘나드는 평화의 외침 file 2009.04.20 뎡야핑 6102
38 일반 ‘2국가 해법’이 뜻하는 것 2009.06.21 뎡야핑 6099
37 일반 '고작 8명 죽인' 하마스의 로켓탄이 문제인가 file 2009.01.19 올리브 6097
36 일반 이제는 앰네스티가 사과할 때입니다. file 2009.02.16 미니 6096
35 일반 ‘가자학살’ 보도, 한국언론의 잘못 또는 실수 file 2009.02.03 올리브 6088
34 일반 감옥 국가를 넘어야 한다 file 2009.02.12 미니 6072
33 [PACBI 성명서] 한국 EBS 국제 다큐멘터리 영화제에 보내는 호소문: 이스라엘의 식민주의, 인종청소, 인종차별 정책을 기념하지 말아주세요! 2014.08.12 올리브 5527
32 제11회 EIDF의 ‘이스라엘 특별전’과 ‘이스라엘 컨퍼런스’ 철회를 환영하며 2014.08.14 odiflya 5494
31 이스라엘은 왜 예루살렘에 집착하는가 1 file 2014.11.25 냐옹 522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