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쓰기

(*.171.70.191) 조회 수 1655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8956372446_f.jpg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비망록_ 조사코 지음

 

이 책은 1956년 11월 이스라엘군이 가자지구의 칸유니스에서 275명, 그리고 근처의 라파에서 111명을 학살한 사건을 르포 형식으로 그려내고 있다. 조 사코(저자)가 서문에서 밝히듯, 대량학살의 사건은 역사 속에서 단 몇 줄의 각주로 표기되어 있었고, 사람들은 그 사실 조차 잘 모르고 있었다. 그리고 유독 팔레스타인에서 그 비극의 역사는 지금까지 되풀이 되고 있다. 혹자는 그에게 샤브라-샤틸라 학살 혹은 현대의 학살 이야기를 다루라고 조언하지만, 그는 잊혀진 대학살을 집요하게 파고든다. 그러한 일들에는 현재의 사태를 일으키는 슬픔과 분노의 씨앗이 종종 숨어 있기 때문에..

 

IMG_3428.jpg 

 

참고할 문서나 자료가 거의 없었기에, 저자는 직접 가자지구로 찾아가 당시의 사람들을 만난다. 때로는 그들이 기억하는 사건, 이미지들이 다르기는 하지만  조 사코만의 세밀하고도 시니컬한 특유의 필터링을 거쳐 그려낸다. 56년과 현대를 오가며, 우리는 이스라엘의 폭력과 살인이 그다지 달라지지 않았음을 확인하면서도 과거 속으로 빨려들어가는데, 몇 남지 않은 생존자들의 이야기는 무용담과 처참함이 뒤엉켜 독특한 페이소스를 느끼게 된다. 팔레스타인에서의 죽음은 흔하고도 드라마틱하다.

 

 IMG_3431.jpg

 

실제로 팔레스타인들의 죽음을 알리는 기사는 매일매일 찾아볼 수 있다. 이스라엘 군에 의해 죽임을 당하거나 혹은 이스라엘 점령민에 의해, 혹은 그들 스스로를 폭탄으로 만들기도 한다. 그리고 그 흔해빠진 사건 안에는 강대국들과 이스라엘의 위선, 주변 아랍국들의 자리싸움, 세계의 무관심, 팔레스타인 자치정부의 무능함 이 모든 것들의 연결고리로서 뒷받침되고 있다. 그리고 오롯이 팔레스타인들은 온 몸으로 모든 폭력에 견뎌야한다.

 

칸 유니스와 라파에서 대학살의 배경에는 유엔 팔레스타인 분할 결의안 181호가 통과된 이후 유대 테러 단체들의 공격과 1948년 중동전쟁으로 인한 팔레스타인 가옥 파괴가 있었다. 이로 인해 당시 팔레스타인 인구의 90%가 난민으로 전락했고, 이 중 20만 명 이상이 가자로 축출되었다. 56년 사건 당시에는 수에즈 전쟁을 틈타 이집트의 통치하에 있던 가자를 이스라엘이 무력으로 점령했다. 이들은 팔레스타인 게릴라와 군인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수백명을 학살한다.

 

IMG_3432.jpg 

 

그리고 그 폭력의 연장선은 현재의 팔레스타인에도 유효하다. 실업, 가난, 점령민, 가옥파괴, 고립장벽, 체크포인트, 자살폭탄, 등 저자는 이 문제들을 간단히 나열하지 않고, 이것들이 팔레스타인 사람들의 삶을 어떻게 파괴하는지 상세하게 보여준다. 

 

IMG_3435.jpg 

 

2008년 말에서 2009년 초에 이스라엘은 가자지구를 공습해 1400명의 팔레스타인 사람들을 학살했다. 그 때 나는 분노를 넘어선 절망을 느낀 적이 있다. 그리고 1부터 숫자를 세어 보았다. 중간에 지쳐 다 세지도 못했던 기억이 있다. 사람의 삶을 파괴하기 이다지도 쉽구나 라는 것을 느끼면서 말이다. 굳이 조 사코가 1956년의 잊혀진 이야기를 들춰내는 건, 저자의 말처럼 2009년 그리고 2012년 현재의 팔레스타인이 크게 다르지 않아, 무엇이 팔레스타인 가슴 속에 증오를 심어놓았는지를 찾아볼 수 있기 때문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130 MUJI (무인양품)의 이스라엘 출점 중지 결정에 대한 성명서! 5 file 2010.12.05 올리브 24624
129 "평화" 협상 가운데 들리는 "다음의 전쟁" 6 file 2012.02.09 서장수 19882
128 [10/13(토)] 레일라 칼리드, 하이재커 상영회 file 2012.10.04 뎡야핑 18688
127 이스라엘, 그리고 후쿠시마 (福島) 4 file 2011.04.23 올리브 18509
126 팔레스타인의 교통수단 file 2011.07.25 냐옹 17690
125 가자 릴(Gaza Reels) : 애니메이션 file 2011.09.02 뎡야핑 17461
124 「무인양품 (無印良品)」,「혈인악품 (血印惡品)」이 될 것인가? 1 file 2010.08.20 반다 17258
123 이중 잣대 - 이란의 핵 개발을 둘러싼 국제 사회의 담론에 대하여 file 2011.12.19 올리브 17224
122 [펌] 중동정세의 가늠자, 이집트 민정 file 2012.06.27 뎡야핑 17045
121 [번역] 보이콧 운동(BDS)과 보이콧처럼보이는 미묘한 안티BDS 5 2012.04.01 GomGomLover 16742
120 [리뷰] 연극 <아이에게 말 하세요> 2011.12.12 올리브 16682
» [서평]팔레스타인 가자지구 비망록 file 2012.08.14 냐옹 16555
118 이스라엘에서 공연을 취소한 Tuba Skinny의 공식입장문 file 2012.01.18 냐옹 16197
117 한국-이스라엘-팔레스타인, 삼관관계를 밝히다 2012.05.10 뎡야핑 15868
116 살해당한 3인의 국제활동가 file 2012.10.18 뎡야핑 15646
115 비폭력 저항에 관심을..!! (10분짜리 강연 영상) 2011.10.16 뎡야핑 15609
114 [서평] 굿모닝 예루살렘 file 2012.08.17 뎡야핑 15513
113 '3.11' 이후의 '우리' 와 '팔레스타인' file 2011.10.07 올리브 15360
112 서평 <사과나무 아래서 너를 낳으려 했다> 1 2012.06.04 아미라페트로비치김 15183
111 좌절된 축구 선수의 꿈: 행정 구금을 철폐하라! file 2012.06.21 뎡야핑 1497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