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쓰기

(*.231.133.50) 조회 수 1666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글쓴이: 유비

 

이 연극은 분명 유대인을 중심으로 역사적 사실을 담고 있지만 이를 매우 ‘개인사’적 감성으로 그려내었다. 유대인이 역사적으로 받아온 박해와 정처 없이 떠돌아다니었던 설움, 그리고 오랜 시간이 흐른 후 마침내 조상이 살았던 땅으로 돌아온 절박함에 대하여, 7명의 이들이 각자 다른 생각으로 ‘그 아이에게 -을 말 하세요’ 또는 ‘그 아이에게 -을 말 하지마세요’ 라는 대사를 관객에게 제안한다. 관객으로서 나는 어떤 제안에는 동의하고 어떤 제안은 거부하며 연극이 진행되는 동안 무의식적으로 나 자신의 관점을 발견하게 되었다. 그러나 극이 막바지에 이르며 유대인이 팔레스타인인들을 만나게 되었을 때 뱉어내는 대사들은 각자 매우 극단적이고 빠르게 진행되어 어떤 선택을 해야 할이지 혼란을 가지게 된다. ‘그 아이에게 그들은 우리 땅에서 떠나야 한다고 말 하세요’, ‘그 아이에게 군인들이 그 아기를 죽인 것이 실수였다고 말 하지 마세요’, ‘그 아이에게 우리는 아마 함께 살 수도 있을 거라 말 하세요’ 등의 대사는 역사적으로 피해의식과 상처를 입은 민족이 극단적 상황에서 거꾸로 가해자가 되며 겪는 자기 보호나 도덕적 갈등, 인간의 연민 등을 강하게 보여주었다. 특히 그 장에서 배우들의 연기는 매우 치열하여 보는 사람을 긴장시켰다. 극이 끝난 후 배우들이 사라지고 스크린에 보여준 관객들의 모습은 우리가 보아온 이 상황에서 무엇을 말 하고 말 하지 않는 것의 주체가 우리 관객 자신이라는 것을 선명히 보여준다.


연출에 관하여 이야기 하자면 나는 이 연극이 가장 최소한의 도구로 최대의 것을 보여주었다고 생각한다. 장난감이 되거나 의자가 되기도 하고 숨을 곳이 되기도 하는 ‘하얀 의자’도 매우 인상적이었거니와, 구형핸드폰을 사용하는 나로서는 너무나도 놀라웠던 스마트폰의 코드 인식하여 화면 보여주기, 주인공시점으로 바로 찍어 보여주기 등은 이전 연극에서 보지 못한(요즘 연극을 많이 본 게 아니라서 잘 모르겠지만) 신기술을 극에 위배되지 않도록 잘 사용했다고 생각한다.


조금 아쉬웠던 부분은 내용과 대사 자체가 이스라엘-팔레스타인에 관한 기본적 정보가 없는 사람들에게는 어리둥절할 수 있는 내용이었다는 것이다. 극이 시작되기 전에 기본적인 정보를 주었다면 더욱 좋았을 텐데 하는 생각이 들었다.


평범하고 현대적 의상으로 배우가 유대인이라는 것을 알아챌 수 없었던 점은 단점으로 작용될 수도 있었으나 보편적 인간상을 나타내는 데는 더욱 효율적이었다고 생각했고, 개인적으로는 아예 현대고 과거이고 시대를 초월해 인간 자체만 나타낼 수 있는, 이를테면 검은 나시와 바지 같은 아주 간단한 의상 이었다면 더 재미있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들 이야기가 타 문화(주로 의상으로 표현되는)의 멀리 떨어진 것이 아닌, 인간으로서 겪는 고통과 갈등의 이야기라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내게 연극 <아이에게 말 하세요>는 옅은 지식으로만 알고 있던 현실을 더욱 가깝고 주체적 문제로 여기게 해 주었다.

  1. [2018/05/15] 이스라엘 건국 70년, 팔레스타인 인종청소 70년 by 뎡야핑 (34)
  2. [2012/10/04] 레일라 칼리드, 하이재커 by 뎡야핑 (9)
  3. [2015/02/24] 마르하바 팔레스타인 (2014) by 팔레스타인평화연대 (13)
  4. [2014/10/20] 인권연극제 참가작 [마르하바, 팔레스타인], 이번주입니다! by 뎡야핑 (4933)
  5. [2012/12/24] [번역] 팔레스타인, 가자에서 온 성탄축하 메시지 by 뎡야핑 (14551)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130 MUJI (무인양품)의 이스라엘 출점 중지 결정에 대한 성명서! 5 file 2010.12.05 올리브 24576
129 "평화" 협상 가운데 들리는 "다음의 전쟁" 6 file 2012.02.09 서장수 19869
128 [10/13(토)] 레일라 칼리드, 하이재커 상영회 file 2012.10.04 뎡야핑 18669
127 이스라엘, 그리고 후쿠시마 (福島) 4 file 2011.04.23 올리브 18499
126 팔레스타인의 교통수단 file 2011.07.25 냐옹 17662
125 가자 릴(Gaza Reels) : 애니메이션 file 2011.09.02 뎡야핑 17455
124 「무인양품 (無印良品)」,「혈인악품 (血印惡品)」이 될 것인가? 1 file 2010.08.20 반다 17212
123 이중 잣대 - 이란의 핵 개발을 둘러싼 국제 사회의 담론에 대하여 file 2011.12.19 올리브 17200
122 [펌] 중동정세의 가늠자, 이집트 민정 file 2012.06.27 뎡야핑 17014
121 [번역] 보이콧 운동(BDS)과 보이콧처럼보이는 미묘한 안티BDS 5 2012.04.01 GomGomLover 16712
» [리뷰] 연극 <아이에게 말 하세요> 2011.12.12 올리브 16661
119 [서평]팔레스타인 가자지구 비망록 file 2012.08.14 냐옹 16541
118 이스라엘에서 공연을 취소한 Tuba Skinny의 공식입장문 file 2012.01.18 냐옹 16155
117 한국-이스라엘-팔레스타인, 삼관관계를 밝히다 2012.05.10 뎡야핑 15855
116 살해당한 3인의 국제활동가 file 2012.10.18 뎡야핑 15632
115 비폭력 저항에 관심을..!! (10분짜리 강연 영상) 2011.10.16 뎡야핑 15599
114 [서평] 굿모닝 예루살렘 file 2012.08.17 뎡야핑 15493
113 '3.11' 이후의 '우리' 와 '팔레스타인' file 2011.10.07 올리브 15332
112 서평 <사과나무 아래서 너를 낳으려 했다> 1 2012.06.04 아미라페트로비치김 15167
111 좌절된 축구 선수의 꿈: 행정 구금을 철폐하라! file 2012.06.21 뎡야핑 1496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