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쓰기

(*.29.238.195) 조회 수 1766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요즘 노르웨이 테러 사건으로 뒤숭숭하네요.

청소년들이 많이 희생되었다는 사실에 더더욱 슬퍼지는 밤이에요.

테러직후,  늘 그렇듯 용의자를 이슬람 세력으로 추정하는 기사들은 실소를 자아내게 하더군요-_-;;

팔레스타인에서 만난 오슬로의 친구들은 무사한지 걱정도 됩니다.

 

 

본격적으로 이야기를 해볼까요~

작년 가을에 팔레스타인을 다녀왔는데요, 그 중 오늘은 간단하게 교통수단에 대해

이야기 해볼까 합니다. 한국과 교통 수단 자체는 별반 다를바 없으면서도 점령이라는 상황 아래 

여타의 나라와는 다른 팔레스타인만의 억울하고 부당한 차이점이 있답니다.

 

우선, 팔레스타인은 이스라엘의 점령 하에 있어, 

이동하기 위해서는 체크포인트(검문소)를 지나야 하고, 때로는(종종) 통행을 거부 당하기도 합니다.

앰블런스를 타고 가는 와중에도 특별한 이유없이 검문소에서 지체되거나 거부당해 , 많은 팔레스타인 사람들이

차디찬 거리 위에서 죽어가기도 하지요.

 

IMG_0381.jpg

 

이 곳은 동예루살렘에서 라말라로 가는 와중에 찍은 사진인데요,

저기 보이는 검문소가 칼란디아 검문소입니다.

시간, 상황에 따라 조금씩 다르지만, 기본적으로 검문소를 거쳐야 하기 때문에

이렇게 길게 기다려야 하지요. 하이패스가 생기기 전 추석날의 서울 톨게이트를 생각하시면 될거에요.

불편은 이뿐만이 아닙니다.

 

 

IMG_0648.jpg

 

 

버스 를 타고 가다 검문소에서 군인들이 들어와

여권을 요구합니다. 저희는 외국인이라 차에서 내리지는 않았는데요,

장애인, 외국인, 노인을 제외하고는 팔레스타인 사람들은 검문소에서 반드시 하차해

검색대를 한 번 더 거치게 됩니다. 공항에서 처럼 말이지요.

총을 든 군인들 앞에서 검문을 당하는 건 불편함을 넘어선 불쾌함을 불러 일으킵니다.

또 사람들은 하염없이 기다려야 하구요.

그래서 팔레스타인에서 약속시간을 잡을 땐,  신중해야하지요^^;

 

IMG_0040.jpg

 이게 바로  세르비스입니다. '서비스'의 아랍식 발음이구요,

쉐어 택시, 혹은 작은 마을버스 정도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특정한 코스의 노선이 있지만, 그 중간에 내리고 싶을 때 내려달라고 이야기하면 세워줍니다.

가격도 저렴하고 팔레스타인의 가장 대표적인 교통수단이지요.

 

 

IMG_0091.jpg 

 

이건 동예루살렘의 버스정류장입니다. 넓은 주차장 처럼 생겼구요,

라말라, 등의 팔레스타인 도시로 이동할 수 있어요.

 

IMG_0389.jpg

 

 

여긴 라말라의 버스 정류장입니다. 좀처럼 찾기 힘들죠^^;;

팔레스타인 인들은 대부분 친절해서 길을 물어보면, 데려다 주기도 합니다.~

언어적으로 소통이 어려운 부분도 있고, 이렇게 건물 안에 있는 버스 정류장을

외국인이 찾긴 힘들겠다고 생각해서였을지도 모르겠네요.

 

 

IMG_0672.jpg

 

 반면 이스라엘의 도로는 이처럼 잘 닦여 있고, 어떠한 검문소도 거치지 않습니다.

(이스라엘 교통 수단을 탔을 경우) 한국과 거의 비슷하다고 보면 되지요.

 

 

 IMG_0099.jpg

 

네게브 사막으로 가기 위한 표를 사고 있지요. 한국과 비슷하지요?

버스도 에어콘 빵빵에~ 길도 잘 닦여 있어 멀미도 전혀 나지 않아요^^;;

이처럼 차별은 일상 깊은 곳에 스며들어 있습니다.

 

 

  

 IMG_0098.jpg

 

 

그래도 이스라엘 버스 정류장에서 입구와 출구에 검색대는 반드시 있습니다.

아마 그들은 '테러'가 두려운 것이겠지요.

 

당연한 말이지만, 이스라엘의 도시로 가려면 이스라엘 터미널에서 타야합니다.

점령촌(팔레스타인 땅이지만 불법적으로 마을을 짓고 사는 곳)에서 점령촌으로 이어지는

곳에서도 이스라엘 버스가 있다고 합니다.

 

팔레스타인은 땅덩이가 그리 크지 않아 물리적인 거리는 멀지 않지만,

이스라엘의 점령으로 인해 실질적으로 이동시간은 꽤나 걸리기도 합니다.

검문소에서 시간을 잡아 먹거나, 도로 자체를 허가하지 않아

산비탈로 가기도 하구요, 돌아돌아 가기도 해서 멀미가 나기도 합니다.

 

 

IMG_9929.jpg

 

 

뜬금없지만, 헤브론에서 귀여운 당나귀를 만났습니다.

사람을 태우는 교통수단은 아니구요, 상인들의 짐을 실어 나르는 당나귀에요.

차도에서 차들과 같이 씽씽 달리는 모습이 참 생경하면서도 귀여웠습니다.

물론, 라말라와 같은 왕대도시에선 이런 모습을 볼 수 없지요..

 

 

IMG_9927.jpg

 

천천히 달리기도 하지만, 전속력으로 달리기도 해요.

잇힝~~~

 

 

이밖에도 팔레스타인엔 기본적으로 택시를 많이 탑니다.

오토바이는 본적이 없는 것 같구요, 자전거도 본 기억이 안나네요^^;;

 

 

   IMG_0751.jpg  

 

그리고, 이스라엘에서 히치하이킹은;; 금물입니다.

매우 위험한 사람들이 많아요!! ㅠ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90 [10/13(토)] 레일라 칼리드, 하이재커 상영회 file 2012.10.04 뎡야핑 18669
89 레일라 칼리드, 하이재커 file 2012.10.04 뎡야핑 10
88 [서평] 굿모닝 예루살렘 file 2012.08.17 뎡야핑 15494
87 [서평]팔레스타인 가자지구 비망록 file 2012.08.14 냐옹 16542
86 [펌] 중동정세의 가늠자, 이집트 민정 file 2012.06.27 뎡야핑 17017
85 좌절된 축구 선수의 꿈: 행정 구금을 철폐하라! file 2012.06.21 뎡야핑 14964
84 서평 <사과나무 아래서 너를 낳으려 했다> 1 2012.06.04 아미라페트로비치김 15167
83 한국-이스라엘-팔레스타인, 삼관관계를 밝히다 2012.05.10 뎡야핑 15855
82 [번역] 보이콧 운동(BDS)과 보이콧처럼보이는 미묘한 안티BDS 5 2012.04.01 GomGomLover 16712
81 "평화" 협상 가운데 들리는 "다음의 전쟁" 6 file 2012.02.09 서장수 19870
80 이스라엘에서 공연을 취소한 Tuba Skinny의 공식입장문 file 2012.01.18 냐옹 16167
79 이중 잣대 - 이란의 핵 개발을 둘러싼 국제 사회의 담론에 대하여 file 2011.12.19 올리브 17200
78 [리뷰] 연극 <아이에게 말 하세요> 2011.12.12 올리브 16661
77 비폭력 저항에 관심을..!! (10분짜리 강연 영상) 2011.10.16 뎡야핑 15600
76 '3.11' 이후의 '우리' 와 '팔레스타인' file 2011.10.07 올리브 15332
75 가자 릴(Gaza Reels) : 애니메이션 file 2011.09.02 뎡야핑 17455
» 팔레스타인의 교통수단 file 2011.07.25 냐옹 17662
73 이스라엘, 그리고 후쿠시마 (福島) 4 file 2011.04.23 올리브 18499
72 아나(Arna)의‛아들’ 줄리아노, 잊지 말아야 할 그의 죽음 file 2011.04.07 Ich 7107
71 알 아라킵, 나카브-네게브 사막의 유대화 프로젝트 file 2011.04.02 뎡야핑 951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