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쓰기

[기자회견문] 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 불법점령을 즉각 중단하라


 

1948년 5월 14일, 영국이 팔레스타인 위임통치를 끝내고 팔레스타인 땅에서 철수하던 날 유대인 시온주의자들은 이스라엘 건국을 선언했다. 이를 전후한 일 년간의 전쟁 동안 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 원주민 마을 530개를 파괴하고 원주민 15,000명을 학살했으며, 인구 절반이 넘는 80만명을 강제추방해 난민으로 내몰았다. 전쟁은 이스라엘이 팔레스타인 땅의 78%를 차지하며 끝났다. 팔레스타인인들은 이때를 나크바, 즉 대재앙의 날들로 기억한다.

이스라엘은 78%의 팔레스타인 땅, 즉 현대 이스라엘에 남은 팔레스타인인들만을 통치하는 군사정부를 만들어 18년간 통치했고, 자국 내 군정을 폐지한 이듬해인 1967년 동예루살렘·서안지구·가자지구와 시리아 골란고원을 점령해 지금까지도 군사점령 통치하고 있다. 군사점령 통치란 무엇인가. 완전무장한 군인들이 비무장 시위대를 향해 실탄과 최루가스를 발포한다. 시위를 살인 진압하는 이스라엘군에 돌을 던졌단 이유로 어린이 청소년 할 것 없이 군사법정에 세워 100% 가까이 유죄판결을 선고한다. 가자지구의 육해공을 봉쇄하고 주기적으로 폭격·학살한다. 분리장벽을 세우고 불법 유대인 정착촌을 지어 예루살렘과 서안지구 영토를 불법 병합한다. UN은 수많은 결의안을 통해 이스라엘의 무단 통치를 규탄했지만 미국의 경제·군사·외교적 지원 속에 이스라엘은 불법 통치의 강도를 더해가고 있다.

이스라엘이 팔레스타인에 대재앙을 일으킨 지 꼭 70년째인 오늘, 미국은 주이스라엘 대사관을 예루살렘으로 이전하는 개관식을 연다. 미국은 이로써 이스라엘의 온갖 불법 통치를 노골적으로 승인했다. 곧바로 몇 개 국가도 대사관을 이전하겠다고 발표했다. 그간 미국과 국제사회가 중재한 소위 이스라엘-팔레스타인 ‘평화 협상’에서 미래 팔레스타인 독립국가의 수도로 간주됐던 동예루살렘을 노골적으로 빼앗기는 이 상황은 팔레스타인이 군사점령에서 벗어날 수 있을 거라는 최소한의 희망을 지우고 있다.

지난 주 미국이 이란 핵협상을 일방적으로 파기하자마자 이스라엘은 이란이 중동의 평화를 위협한다며 이란과 연계된 시리아의 여러 지역을 대규모 폭격했다. 그러나 시리아와 레바논에 대한 크고 작은 침공으로 주기적으로 민간인 사상자를 만들고 있는 것은 이스라엘이다. 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을 신무기 개발의 테스트베드로, 중동 전역을 신무기를 선보일 쇼케이스 무대로 삼으며 세계 무기 시장에서 승승장구하고 있다. 더군다나 이스라엘은 중동 유일의 핵무기 보유국이다. 이스라엘과 이를 직간접적으로 지원하는 미국이야말로 중동의 평화를 위협한다.

지난 3월 UN 인권이사회는 이스라엘에 무기금수조치를 부과해 민·관할 것 없이 국제법을 준수할 것을 세계 각국에 촉구하는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그러나 이스라엘은 바로 같은 달인 3월 30일에 가자지구에서 시작된 ‘귀환 대행진’의 비무장시위대를 진압하기 위해 저격병과 탱크를 배치해 49명을 살해하고 8,500명에게 부상을 입혔다. 가자 귀환 대행진은 내일 끝나지만 얼마의 사상자가 더 나올지 알 수 없다. 내일, 그리고 또 내일, 지난 70년간 계속 그랬듯 이스라엘은 비무장 시위대에게 실탄을 쏘고, 민간인 거주지를 폭격할 것이다. 대재앙이 더 이상 계속 되어선 안 된다. 이스라엘의 불법행위에 대한 더욱 강경한 대처가 필요하다. 비록 한국 정부는 인권이사회에서 이스라엘 무기금수조치안에 기권했지만, 세계 시민사회 일원으로서, 인권이사국으로서 결의안에 따를 의무가 있다.

 

우리는 요구한다.

  • 이스라엘은 1967년 군사점령한 동예루살렘·서안지구·가자지구와 시리아 골란고원에서 즉각 철수하라.

  • 미국은 예루살렘 대사관을 즉각 철수하라.

  • 한국 정부는 이스라엘에 포괄적인 무기금수조치를 부과하라.


 

2018년 5월 14일

21세기 한국대학생연합, 건강권실현을위한보건의료단체연합(건강사회를위한약사회, 노동건강연대,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건강사회를위한치과의사회, 참의료실현청년한의사회), 경계를넘어, 국제민주연대, 나눔문화, 난민인권센터, 노동자연대, 노동자연대 학생그룹, 다른세상을향한연대, 대학생겨레하나, 민중당, 반전평화국민행동, 반전평화연대(준), 보건의료단체연합, 사회변혁노동자당 학생위원회, 사회진보연대, 서울시가판점총연합회, 서울인권영화제, 아시아인권평화디딤돌 아디, 알바노조, 예수살기, 원불교인권위원회, 옥바라지선교센터 현장과현장위원회,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전국학생행진, 제주평화인권연구소, 진보대학생넷, 참여연대, 청년당(준), 청년민중당, 팔레스타인평화연대, 평화바닥, 피스모모, 한국외국어대학교 아랍어과 비상대책위원회, 한국진보연대, 한국청년연대, 향린교회, 헬프시리아(이상 39개 단체)
태그
팔레스타인평화연대

0 댓글

목록

Page 26 / 26
제목 섬네일 날짜 조회 수

고립장벽을 분쇄하라!!

| 국제
  • file
섬네일 2004-03-22 10659

3.20 전세계 점령반대 공동행동을 통해 팔레스타인과 연대합시다 출처 : http://www.stopthewall.org 번역 : 다다혜경 2002년 6월부터 이스라엘은 점령된 웨스트뱅크 지역을 동강내는 고립장벽 건설에 착수했습니다. 이 고립장벽 건설이 완료되면 장벽은 700km에 달할 것이며 웨스트뱅크의 52%는 이스라엘의 영토로 합병될 것…

고립장벽 건설에 맞선 '팔레스타인 민중들'의 직접행동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 국제
  • file
섬네일 2004-03-22 9052

긴급 행동 촉구 아자위에(Azzawiye), 라파(Rafat), 데어 발루트(Deir Ballut)마을을 지켜야 합니다! 2004년 3월 18일 2004년 2월 말, 데어 발루트 마을에서 저희 IWPS에 전해온 소식입니다. 마을 서쪽에서 200미터 떨어진 곳에 살고 있는 두 베두윈 가족은 이스라엘 점령군으로부터 고립장벽 건설을 이유로 2주이내에 떠나라…

예루살렘 근처에 있는 비두에서 열린 고립장벽 반대 시위 사진입니다

| 국제
  • file
섬네일 2004-03-04 10460

.

2월 23일은 고립장벽에 반대하는 행동의 날입니다

| 국제
  • file
섬네일 2004-02-17 10536

전 세계 모든 친구들에게 팔레스타인인들은 공식적이고 대중적으로 2월 23일을 이스라엘이 우리의 땅에 건설 중인 고립장벽에 반대하는 행동의 날로 선언 하였습니다. 그날은 헤이그에 있는 국제사법재판소에서 고립장벽에 관한 심리가 시작되는 날입니다 팔레스타인인들은 언론과 국제 사회가 이번 행동에 관심을 가지기를 …

팔레스타인에서는 고립 장벽을 반대하는 시위가 열렸습니다.

| 국제
  • file
섬네일 2004-01-20 11199

글 : 테이사르 (장벽 건설 반대 운동을 하는 33세의 팔레스타인인으로서 팔레스타인 대중 정당에서 활동하고 있습니다.) 지난 12월 26일은 마스하 마을에 건설되는 고립 장벽을 반대하기 위한 우리들의 직접 행동이 있었던 날이었습니다. 2500여명이 사는 서안 지구의 조그만 마을인 마스하는 이스라엘의 장벽 건설로 인해 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