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쓰기

팔레스타인에서의 일지 1.8-11

냐옹, 2015-01-16 11:53:00

조회 수
4596
추천 수
0

1월8일 오후2시


아침까지만 해도 비하고 진눈깨비가 오더니 지금은 다행히 조금 나아졌다. 비가 간간히 오긴 하지만 그래도 어제보다는 훨씬 낫다. 게다가 어제 내린 우박들도 다행히 하나도 얼지 않고 다 녹아버려서 미끄러운 길도 없다. 부린에 가기 위해 가게 앞에서 차를 기다리고 있는데 이스라엘 군 지프가 계속 지나간다. 아우...이거 참 나도 모르게 고개를 돌린다. 이제 군인들은 진짜 보고 싶지 않다.


오후2시30분

부린에 도착했다. 전에 톰과 함께 만난 적이 있는 아베드 씨의 형님 댁으로 갔다.(ISM과 연락을 하는 팔레스타인 현지인분입니다.) 엘피는 전에도 방문한 적이 있는지 무척 반가워 했다. 태어난 지 이제 겨우 한달된 아기가 있었는데 으아... 완전 조그맣고 귀엽다. 엘피는 너무 귀엽다며 눈물까지 흘린다. 허허

거실로 이동해서 차와 함께 당시 상황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9일 전 점령민들의 공격이 있었고 아미스 아즈 제빈이라는 22살 청년이 다리에 총상을 입었다고 한다. 당시 7~8명의 점령민이 총을 쏘아대면서 마을을 공격했다고 한다. 2명의 마을 주민이 공격을 멈추라고 20미터정도 거리에서 고함을 질렀고 얼마안가 마을 사람들과 점령민간에 돌팔매가 오고 갔다고 한다. 그러자 곧장 군인들이 와서 마을 주민을 공격하는 중에 한명이 사망했고 한명이 다리에 실탄 맞은 것이라고 한다. 작년에는 30~40명도 되는 점령민들이 공격을 했다고 하며 그때도 군인들은 점령민들을 보호한답시고 마을주민을 체포해 갔다고 한다. 멍청한 질문이지만 도대체 왜 공격을 하는 거냐고 물어봤다. 역시나 모른다. ‘뭐 여기는 자기들 땅이다? 라는 이유겠지...’ 라고 한다. 점령민들의 목적은 오직 파괴라고 한다. 하.. 변태들 같다. 사람한테 총질을 하는 것에 죄책감이 없나보다.


후4시

아이고... 12살 정도되는 딸아이가 할머니한테 리모컨을 받자마자 바꾼 채널에서 한국 드라마가 나온다. 압달라가 그걸 보더니 애들한테 내가 저 드라마에 나온다고 한다. 뭔소린지 이것 참 하하 예전에는 외국 드라마라고 하면은 터키 드라마정도 밖에 없었는데 요즘들어 한국 드라마가 많이 들어온다고 한다. 아랍어로 더빙해서 나오는 한국 드라마가 왠지 창피하다. 내용들이 너무 유치한 거 같다....


오후7시

저녁을 먹고 다시 후와라로 왔다. 내일은 쿠프리 카툼 집회를 갈 예정인데...날씨가 관건이다. 아마도 팔레스타인에 있는 동안의 마지막 집회가 되지 않을까 싶은데... 날씨가 좋았으면 좋겠다. 그런데 확실히 군인들을 볼 생각하니까 신경이 쓰인다.


1월9일 오전10시

음... 어제 밤부터 내리던 비가 아직도 내린다. 비오는 날에 집회라... 이거 참 간단하게 아침을 먹고 출발준비하는 중 이다. 그나저나 얼른 이 비, 눈이 그쳐야 하는데 큰일이다. 인터넷도 불안정하고 뜨거운 물도 안나온다...


오후12시45분

비가 와서 일까? 평소보다 집회가 시작하는 시간이 약간 늦어졌다. 쿠프리 카툼의 도로에는 이미 이스라엘 지프가 와 있다. 오래간만에 시장님과 아부 마쌀 씨, 왈리드 씨를 만났다. 항상 반갑게 맞이해주시니 고맙다. 어휴~오늘도 시작하자마자 최루가스가 날아온다. 바람 때문인지 행진을 시작하는 곳 까지 최루가스가 냄새가 난다.

1.jpg

(비가와서 무척 추웠는데 행진하는 사람들과 함께 하니 금방 훈훈해졌다. 진짜다.)


오후1시20분

오늘은 이스라엘 군이 벌써 물러갔다. 허허 비가 와서 그런가? 이렇게 빨리 끝날 줄은 몰랐다. 왠지 당황스럽기도 하고 맥이 빠지기도 한다. 일찍 끝난 김에 함마드 집에 방문하자고 제안했는데 아직 군인들이 보고 있으니 위험할 수 있다고 한다. 흠... 이거 참 또 못보고 가네.. 차라리 다른 날에 와서 보고 가는 게 낫겠다. 이제 슬슬 다른 사람들 만나고 해야한다.


오후2시

15분안에 온다던 택시가 40분만에 왔다. 팔레스타인 타임이란... 그런데 사람이 6명이나 되는 바람에 압달라는 차 트렁크에 타서 간다. 하하


오후7시

또다시 눈이 엄청 내린다. 인터넷도 다시 불안정해지고 전기도 깜박깜박 거린다. 이거 참... 내일도 갇혀서 지내야 할 판이다.


1월11일 오전10시30분

부린에서 단순히 친구들끼리 눈싸움을 하던 도중 점령민에 의해 다리에 총상을 입은 2명의 소년을 만나러 나블루스의 라피디아 병원으로 향했다. 사실 어제 방문하기로 했었는데 날씨도 날씨였지만 제대로 연락이 안 되었던 것 같다.


오전11시20분

아베드 씨와 병원 앞에서 만났다. 그리고 병원 관계자의 도움으로 2명의 소년이 입원해있는 병실로 들어갔다.

2.jpg 3.jpg  4.jpg 5.jpg 

금 나이가 많은 친구의 이름은 아베스 자말(18살), 어린 친구가 함메드 자키리(15살)는 아리아B지역인 부린 마을의 근처 산에서 7~8명 정도의 친구들과 눈싸움을 하던 중에 점령민들의 공격을 받았다고 한다. 또한 점령민들을 보호한다는 명분으로 군인들도 출동하였다. 결국 이스라엘 점령군은 단순히 눈싸움을 하던 아이들에게 저격수를 이용해 실탄을 발사했고 두 명의 소년 모두 무릎에 관통상을 입었다.

(母子와 父子의 모습 두 분은 부부가 아닙니다. 다리를 관통한 총알 때문에 현재 골절상태라고 합니다.)

함메드(15살)의 아버지 되시는 분은 인터뷰 중 울분을 토하시면서 얘기하신다. ‘함메드의 형은 이제 겨우 18살인데 벌써 두 번이나 체포당했다 3년 전에 한번 그리고 이번에 한번이다. 어린애들이 뭘 잘못했다고!!’


오후1시20분

병실에서 나와 병원 카페에 앉았다. 한국에서나 여기에서나 병원은 싫다. 공기가 무겁고, 있는 것 자체로 스트레스가 쌓인다. 머리가 아프다. 클레어는 유엔오차에서 나온 종이지도를 얻으러 유엔사무실로 가자고 한다. 끙... 일요일이라 닫았을 것 같다고 얘기해보지만 일단 가보자고 한다. 아 이거 참...


오후2시30분

유엔사무실이 최근에 이사를 하는 바람에 물어물어 가는데도 한참 걸렸다. 결국 택시를 타고 도착을 하긴 했는데.... 역시나 오늘은 일요일이라서 문을 닫았다고 한다. 아 정말... 결국 다시 택시를 타고 세르비스 역에 가서 숙소로 갔다. 뭔가 한 것없이 피곤하다.


오후6시20분

아베드 씨가 오자마자 뒤이어 사담 씨가 음식을 들고 오셨다. 오우 닭고기 요리다. 그간 채식만 했는데... 하하 아무튼 돈도 돌려받았고 하니 슬슬 마지막 인사를 하러 다녀야겠다. 솔직히 얼른 한국에 가고 싶었는데 막상 갈 때가 되니까 아쉽다. 사람 맘이라는 게 참 그렇다. 

첨부
냐옹

1 댓글

벤야민 네타냐후

2017-06-28 01:15:04

이스라엘은 범죄집단이고 테러집단이며 악의 총본산 입니다.

목록

Page 26 / 26
제목 섬네일 날짜 조회 수

고립장벽을 분쇄하라!!

| 국제
  • file
섬네일 2004-03-22 10659

3.20 전세계 점령반대 공동행동을 통해 팔레스타인과 연대합시다 출처 : http://www.stopthewall.org 번역 : 다다혜경 2002년 6월부터 이스라엘은 점령된 웨스트뱅크 지역을 동강내는 고립장벽 건설에 착수했습니다. 이 고립장벽 건설이 완료되면 장벽은 700km에 달할 것이며 웨스트뱅크의 52%는 이스라엘의 영토로 합병될 것…

고립장벽 건설에 맞선 '팔레스타인 민중들'의 직접행동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 국제
  • file
섬네일 2004-03-22 9052

긴급 행동 촉구 아자위에(Azzawiye), 라파(Rafat), 데어 발루트(Deir Ballut)마을을 지켜야 합니다! 2004년 3월 18일 2004년 2월 말, 데어 발루트 마을에서 저희 IWPS에 전해온 소식입니다. 마을 서쪽에서 200미터 떨어진 곳에 살고 있는 두 베두윈 가족은 이스라엘 점령군으로부터 고립장벽 건설을 이유로 2주이내에 떠나라…

예루살렘 근처에 있는 비두에서 열린 고립장벽 반대 시위 사진입니다

| 국제
  • file
섬네일 2004-03-04 10459

.

2월 23일은 고립장벽에 반대하는 행동의 날입니다

| 국제
  • file
섬네일 2004-02-17 10536

전 세계 모든 친구들에게 팔레스타인인들은 공식적이고 대중적으로 2월 23일을 이스라엘이 우리의 땅에 건설 중인 고립장벽에 반대하는 행동의 날로 선언 하였습니다. 그날은 헤이그에 있는 국제사법재판소에서 고립장벽에 관한 심리가 시작되는 날입니다 팔레스타인인들은 언론과 국제 사회가 이번 행동에 관심을 가지기를 …

팔레스타인에서는 고립 장벽을 반대하는 시위가 열렸습니다.

| 국제
  • file
섬네일 2004-01-20 11199

글 : 테이사르 (장벽 건설 반대 운동을 하는 33세의 팔레스타인인으로서 팔레스타인 대중 정당에서 활동하고 있습니다.) 지난 12월 26일은 마스하 마을에 건설되는 고립 장벽을 반대하기 위한 우리들의 직접 행동이 있었던 날이었습니다. 2500여명이 사는 서안 지구의 조그만 마을인 마스하는 이스라엘의 장벽 건설로 인해 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