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쓰기

팔레스타인에서의 일지 1.8-11

냐옹, 2015-01-16 11:53:00

조회 수
4629
추천 수
0

1월8일 오후2시


아침까지만 해도 비하고 진눈깨비가 오더니 지금은 다행히 조금 나아졌다. 비가 간간히 오긴 하지만 그래도 어제보다는 훨씬 낫다. 게다가 어제 내린 우박들도 다행히 하나도 얼지 않고 다 녹아버려서 미끄러운 길도 없다. 부린에 가기 위해 가게 앞에서 차를 기다리고 있는데 이스라엘 군 지프가 계속 지나간다. 아우...이거 참 나도 모르게 고개를 돌린다. 이제 군인들은 진짜 보고 싶지 않다.


오후2시30분

부린에 도착했다. 전에 톰과 함께 만난 적이 있는 아베드 씨의 형님 댁으로 갔다.(ISM과 연락을 하는 팔레스타인 현지인분입니다.) 엘피는 전에도 방문한 적이 있는지 무척 반가워 했다. 태어난 지 이제 겨우 한달된 아기가 있었는데 으아... 완전 조그맣고 귀엽다. 엘피는 너무 귀엽다며 눈물까지 흘린다. 허허

거실로 이동해서 차와 함께 당시 상황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9일 전 점령민들의 공격이 있었고 아미스 아즈 제빈이라는 22살 청년이 다리에 총상을 입었다고 한다. 당시 7~8명의 점령민이 총을 쏘아대면서 마을을 공격했다고 한다. 2명의 마을 주민이 공격을 멈추라고 20미터정도 거리에서 고함을 질렀고 얼마안가 마을 사람들과 점령민간에 돌팔매가 오고 갔다고 한다. 그러자 곧장 군인들이 와서 마을 주민을 공격하는 중에 한명이 사망했고 한명이 다리에 실탄 맞은 것이라고 한다. 작년에는 30~40명도 되는 점령민들이 공격을 했다고 하며 그때도 군인들은 점령민들을 보호한답시고 마을주민을 체포해 갔다고 한다. 멍청한 질문이지만 도대체 왜 공격을 하는 거냐고 물어봤다. 역시나 모른다. ‘뭐 여기는 자기들 땅이다? 라는 이유겠지...’ 라고 한다. 점령민들의 목적은 오직 파괴라고 한다. 하.. 변태들 같다. 사람한테 총질을 하는 것에 죄책감이 없나보다.


후4시

아이고... 12살 정도되는 딸아이가 할머니한테 리모컨을 받자마자 바꾼 채널에서 한국 드라마가 나온다. 압달라가 그걸 보더니 애들한테 내가 저 드라마에 나온다고 한다. 뭔소린지 이것 참 하하 예전에는 외국 드라마라고 하면은 터키 드라마정도 밖에 없었는데 요즘들어 한국 드라마가 많이 들어온다고 한다. 아랍어로 더빙해서 나오는 한국 드라마가 왠지 창피하다. 내용들이 너무 유치한 거 같다....


오후7시

저녁을 먹고 다시 후와라로 왔다. 내일은 쿠프리 카툼 집회를 갈 예정인데...날씨가 관건이다. 아마도 팔레스타인에 있는 동안의 마지막 집회가 되지 않을까 싶은데... 날씨가 좋았으면 좋겠다. 그런데 확실히 군인들을 볼 생각하니까 신경이 쓰인다.


1월9일 오전10시

음... 어제 밤부터 내리던 비가 아직도 내린다. 비오는 날에 집회라... 이거 참 간단하게 아침을 먹고 출발준비하는 중 이다. 그나저나 얼른 이 비, 눈이 그쳐야 하는데 큰일이다. 인터넷도 불안정하고 뜨거운 물도 안나온다...


오후12시45분

비가 와서 일까? 평소보다 집회가 시작하는 시간이 약간 늦어졌다. 쿠프리 카툼의 도로에는 이미 이스라엘 지프가 와 있다. 오래간만에 시장님과 아부 마쌀 씨, 왈리드 씨를 만났다. 항상 반갑게 맞이해주시니 고맙다. 어휴~오늘도 시작하자마자 최루가스가 날아온다. 바람 때문인지 행진을 시작하는 곳 까지 최루가스가 냄새가 난다.

1.jpg

(비가와서 무척 추웠는데 행진하는 사람들과 함께 하니 금방 훈훈해졌다. 진짜다.)


오후1시20분

오늘은 이스라엘 군이 벌써 물러갔다. 허허 비가 와서 그런가? 이렇게 빨리 끝날 줄은 몰랐다. 왠지 당황스럽기도 하고 맥이 빠지기도 한다. 일찍 끝난 김에 함마드 집에 방문하자고 제안했는데 아직 군인들이 보고 있으니 위험할 수 있다고 한다. 흠... 이거 참 또 못보고 가네.. 차라리 다른 날에 와서 보고 가는 게 낫겠다. 이제 슬슬 다른 사람들 만나고 해야한다.


오후2시

15분안에 온다던 택시가 40분만에 왔다. 팔레스타인 타임이란... 그런데 사람이 6명이나 되는 바람에 압달라는 차 트렁크에 타서 간다. 하하


오후7시

또다시 눈이 엄청 내린다. 인터넷도 다시 불안정해지고 전기도 깜박깜박 거린다. 이거 참... 내일도 갇혀서 지내야 할 판이다.


1월11일 오전10시30분

부린에서 단순히 친구들끼리 눈싸움을 하던 도중 점령민에 의해 다리에 총상을 입은 2명의 소년을 만나러 나블루스의 라피디아 병원으로 향했다. 사실 어제 방문하기로 했었는데 날씨도 날씨였지만 제대로 연락이 안 되었던 것 같다.


오전11시20분

아베드 씨와 병원 앞에서 만났다. 그리고 병원 관계자의 도움으로 2명의 소년이 입원해있는 병실로 들어갔다.

2.jpg 3.jpg  4.jpg 5.jpg 

금 나이가 많은 친구의 이름은 아베스 자말(18살), 어린 친구가 함메드 자키리(15살)는 아리아B지역인 부린 마을의 근처 산에서 7~8명 정도의 친구들과 눈싸움을 하던 중에 점령민들의 공격을 받았다고 한다. 또한 점령민들을 보호한다는 명분으로 군인들도 출동하였다. 결국 이스라엘 점령군은 단순히 눈싸움을 하던 아이들에게 저격수를 이용해 실탄을 발사했고 두 명의 소년 모두 무릎에 관통상을 입었다.

(母子와 父子의 모습 두 분은 부부가 아닙니다. 다리를 관통한 총알 때문에 현재 골절상태라고 합니다.)

함메드(15살)의 아버지 되시는 분은 인터뷰 중 울분을 토하시면서 얘기하신다. ‘함메드의 형은 이제 겨우 18살인데 벌써 두 번이나 체포당했다 3년 전에 한번 그리고 이번에 한번이다. 어린애들이 뭘 잘못했다고!!’


오후1시20분

병실에서 나와 병원 카페에 앉았다. 한국에서나 여기에서나 병원은 싫다. 공기가 무겁고, 있는 것 자체로 스트레스가 쌓인다. 머리가 아프다. 클레어는 유엔오차에서 나온 종이지도를 얻으러 유엔사무실로 가자고 한다. 끙... 일요일이라 닫았을 것 같다고 얘기해보지만 일단 가보자고 한다. 아 이거 참...


오후2시30분

유엔사무실이 최근에 이사를 하는 바람에 물어물어 가는데도 한참 걸렸다. 결국 택시를 타고 도착을 하긴 했는데.... 역시나 오늘은 일요일이라서 문을 닫았다고 한다. 아 정말... 결국 다시 택시를 타고 세르비스 역에 가서 숙소로 갔다. 뭔가 한 것없이 피곤하다.


오후6시20분

아베드 씨가 오자마자 뒤이어 사담 씨가 음식을 들고 오셨다. 오우 닭고기 요리다. 그간 채식만 했는데... 하하 아무튼 돈도 돌려받았고 하니 슬슬 마지막 인사를 하러 다녀야겠다. 솔직히 얼른 한국에 가고 싶었는데 막상 갈 때가 되니까 아쉽다. 사람 맘이라는 게 참 그렇다. 

첨부
냐옹

1 댓글

벤야민 네타냐후

2017-06-28 01:15:04

이스라엘은 범죄집단이고 테러집단이며 악의 총본산 입니다.

목록

Page 1 / 4
제목 섬네일 날짜 조회 수

팔레스타인에서의 일지 1.8-11

| 현지에서 1
  • file
섬네일 2015-01-16 4629

1월8일 오후2시 아침까지만 해도 비하고 진눈깨비가 오더니 지금은 다행히 조금 나아졌다. 비가 간간히 오긴 하지만 그래도 어제보다는 훨씬 낫다. 게다가 어제 내린 우박들도 다행히 하나도 얼지 않고 다 녹아버려서 미끄러운 길도 없다. 부린에 가기 위해 가게 앞에서 차를 기다리고 있는데 이스라엘 군 지프가 계속 지나간…

팔레스타인에서의 일지 1.5-1.7

| 현지에서
  • file
섬네일 2015-01-12 4356

2015년1월5일 오전10시50분 엘피와 클레어와 함께 아크라바를 방문하기로 했다. 다시 후와라 팀이 생겼다. 아무튼 조직이라는 것은 문제가 발생하기 마련인가 보다. 무라드 씨와 같이 아크라바로 향했다. 얘기를 들어보니 저번 주 금요일에 점령민이 와서 총을 쏴대며 올리브 나무를 공격했다고 한다. 그 과정에서 충돌이 일자…

팔레스타인에서의 일지12.30-1.01

| 현지에서
  • file
섬네일 2015-01-08 4411

12월30일 오후12시30분 아침에 압달라에게서 후와라 인근 마을인 베이타에서 어제 청년 2명이 이스라엘군에 의해 사망했다는 소식을 들었다. 오늘은 장례식과 집회가 있을 것이니 따로 계획이 없으면 방문해 보라고 해서 와봤다. 그리 먼 거리가 아니라 도보로 이동했다. 거의 도착할 때 쯤에 집회장소가 어디인지 몰라 동네 …

팔레스타인에서의 일지 12.20-26

| 현지에서
  • file
섬네일 2014-12-29 4498

12월20일오전9시 어제 이것저것 생각하다보니 늦게 잤다. 근데 아침에 패트릭이 급하게 나를 깨웠다. 잠결에 대충 들어보니 오늘 그것도 지금 아크라바에서 올리브나무 심기를 하는데 점령민들이 방해할 수도 있으니 와달라고 요청이 왔다고 한다. 대충 씻고 바로 출발하기로 했다. 오전9시20분 아크라바에 가기위해 편의점에…

팔레스타인에서의 일지 12.17-19

| 현지에서
  2014-12-22 4484

12월17일오전6시20분 아침에 스콧 씨가 깨우는 소리에 일어났다. 어우 졸려 근데 지금 전기가 나갔단다... 하하 이것 참 뭐 어차피 오늘은 하루종일 집을 비우니 상관없지만 아무튼 스콧 씨랑 간단하게 샌드위치를 준비하고 출발했다. 어제 삶아 놓은 계란도 챙기고 아웅 잠이 덜 깻다... 오전7시25분 나불루스에 도착했다. 여…

팔레스타인에서의 일지 12.14-16

| 현지에서
  • file
섬네일 2014-12-19 4616

12월14일 오전8시 아침에 일어나보니 스콧 씨가 남긴 쪽지가 보인다. 베들레헴에 가니 문제 생기면 전화~ ㅋㅋ 게다가 패트릭도 크리스마스 때 돌아온단다. 하하 아 그리고 사진이 드디어 보내졌다. 아직 남은 것들이 많지만... 오늘은 연재할 글들을 써봐야 겠다. 오후4시30분 결혼식을 하는 지 폭죽이 터지는 소리가 난다. …

팔레스타인에서의 일지 12.8-10

| 현지에서
  • file
섬네일 2014-12-14 4606

12월8일 오후2시40분 음...원래 만나기로 한 사람의 약속이 계속 미뤄져서 결국 내일 보기로 했다... 도저히 하는일 없이 있을수가 없어서 지금은 내가 머물고 있는 곳이라도 한바퀴 돌러 나간다. 내일도 만약 이런식이면 차라리 다른 곳들을 그냥 방문해봐야겠다. 오후7시 어제의 일지가 제일 짧을 줄 알았는데 오늘이 제일 …

팔레스타인에서의 일지 12.5-7

| 현지에서
  • file
섬네일 2014-12-10 4885

12월5일 오전8시30분 아침에 좀 일찍 일어났는데 오늘은 정전인가 보다. 지금은 스콧 씨와 주변을 돌아다니는 중이다. 숙소 뒤에 있는 언덕에서 경치를 감상하는 중인데 여기는 드문드문 낮은 언덕들이 있어서 쉽게 산 정상에 올라온 기분이 든다. 오전10시50분 쿠프리카툼에 도착했다. 오늘도 군인은 벌써 와있고 서로 큰소리…

팔레스타인에서의 일지 11.29-12.04

| 현지에서
  • file
섬네일 2014-12-08 4691

11월29일오전9시35분 동예루살렘에서 작년에 촬영한 가족을 보러 가는 중이다. 후와라 숙소에서 체크포인트까지 만 가주는 택시를 타고 체크 포인트에서 내렸다. 기락하고 둘이서 허허 여긴 어디인가.. 하고 있었는데 한 여성분이 우리에게 ‘라말라?’ 물어보시기에 바로 예스 예스 하니까 어떤 남성분이 히치하이킹한 차에 같…

팔레스타인에서의 일지 11.14-28

| 현지에서
  • file
섬네일 2014-12-04 5220

11월14일 오전9시 간단하게 아침 식사를 하고 쉬는 중이다. 집회는 점심 쯤에 기도가 끝나면 시작이니 시간이 좀 남는다. 그래서 우리는 저번 주에 만났던 가족의 집에 방문하기위해 집회하는 장소로 향했다. 오전11시10분 집회가 있을 도로에 나가보니 벌써부터 타이어가 타고 있다. 몇몇의 섀밥들이 몰려 있는게 보이고 양쪽…

팔레스타인에서의 일지 11.11-13

| 현지에서
  2014-11-24 4786

11월11일 어젯밤에 술 덕에 늦잠을 자서 오전 10시나 되어서야 일어났다. 다행히 숙취는 없었다.(근데 해장국 같은 얼큰한 국물이 땡겼다. 라면스프..) **씨가 사다주신 팔라페샌드위치로 아침을 먹고 야핑님과 선생님이 계신 파디씨네 집으로 갔다. 가는 도중에 학교가 벌써 파했는지 자기 몸만한 책가방을 메고 있는 아담을 …

팔레스타인에서의 일지 11.8-9

| 현지에서
  2014-11-17 5133

11월8일 아침 7시 30분 아침식사를 마치고 아부마싸르 싸케르씨네 올리브수확을 하러갔다. 밤새 분 바람때문에 올리브가 많이 떨어져서 우리는 도착하자마자 떨어진 올리브들을 주웠다. 다행히 올리브는 단단해서 터진 것도 별로 없었고 간간히 불어주는 바람 덕에 덥지 않게 작업을 할 수 있게 되었다. 신부님과 나 야핑님과 …

팔레스타인에서의 일지 11.5-11.7

| 현지에서
  2014-11-13 5446

11월5일 나불루스에서의 아침이다. 근 3일 만에 제대로 그것도 침대에서 잠을 잤지만 밤새 춥다보니 잃어버린 자켓 생각에 잠을 설쳤다. 할머니께 좋은 자켓을 하나 사드리고 나는 여기서 입을 용으로 하나 사던지 해야겠다. 아침식사로 야핑과 선생님은 전날 남긴 샌드위치로, 나와 신부님은 시장에서 파는 팔라페샌드위치로 …

팔레스타인에서의 일지 11.02-04

| 현지에서 1
  2014-11-12 5725

팔연대 멤버 중 기린과 야핑이 팔레스타인으로 떠나서 열심히 현지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기린님이 매일의 이야기를 일기 형식으로 전달해주기로 하셨어요. 기린님을 대신해서 올립니다 ----------------------- 2014년11월2일 오후 7시30분 드디어 간다. 지하철타고 가는 중인데 이제서야 조금씩 실감이 나고 가슴한구석이 …

예루살렘의 두 얼굴

| 현지에서
  • file
섬네일 2013-10-25 29938

지난번 팔레스타인을 방문했을 때 대부분의 시간을 서안지구에서 보냈었기에 이번에는 이스라엘인들이 거주하고 있는 곳을 보고싶었다. 불법 정착촌을 가보고 싶었지만, 기회가 닿지 않않고, 구석구석 살필 여력이 없었기 때문에 시간이 비었던 어느날 우리는 서예루살렘을 살펴보기로 했다. 이스라엘 벤구리온 공항에 도착해 …

불법정착촌을 잇는 베이트사파파 고속도로를 가다

| 현지에서
  • file
섬네일 2013-10-03 14271

지금 머물고 있는 베들레헴은 팔레스타인에서 오랜기간동안 활동한 오스트리아 출신의 활동가 잉그리드와 그의 남편 팔레스타인인 무함마드의 집이다. 오늘은 잉그리드가 동예루살렘의 고속도로 건설(불법 정착촌들을 이어주기 위함)과 그로 인해 동예루살렘(팔레스타인인들이 거주)이 어떻게 파편화되고 있는지 한 눈에 볼 …

욤키푸르에도 검문소는 계속된다

| 현지에서
  • file
섬네일 2013-09-24 12171

9월 13일부터 14일까지 유대교의 욤 키푸르 휴일이다. 욤 키푸르는 구약 성서의 속죄일에 근거한 것이며, 속죄일에는 어떤 일도 하지 못하며, 해가 지기 전 일찍 식사를 끝내고 촛불을 키며 해가 지면 단식에 들어간다, 집에서는 전기도 쓰지 않으며, 심지어 어떤 곳은 엘레베이터도 운행하지 않는 등 그야 말로 유대인들은 거…

활동가들은 팔레스타인 현지 활동 중!!

| 현지에서
  • file
섬네일 2013-09-23 11495

도합< 삼 인의 활동가가 팔레스타인 현지 활동을 위해 떠났습니다. 무사히 다들 잘 도착해서 미친듯이 활동하고 있어요!! 그 중 일인이 일지같은 걸 적기로 했는데, 일지까지는 무리일 것 같고;; ㅋ 암튼 시리즈를 시작하겠습니다!! 9월13일 팔레스타인에 도착. 오는 비행기 안에는 온통 군복무(이스라엘은 의무적으로 17세~20…

팔레스타인에 가실 때는요.

| 현지에서
섬네일 2012-03-28 11371

뭐부터 시작할까 고민하다가 가볍게 팔레스타인 가는 분들께 드리는 당부말씀으로 말문(?)을 엽니다. 팔레스타인에 갈 때 보안 문제를 조심해야 하는데요. 두 번째라서 저는 나름대로 더 조심했습니다만.. 돌아다니면서 가장 당황스러웠던 것은 제 옷차림이었어요. 무채색 옷과 가방을...; 예전에 현지 활동 단체에 결합하면…

친절한 사람들이 사기치는 이유? 팔레스타인 교통 문제

| 현지에서 3
  • file
섬네일 2012-02-14 13912

안녕하세요? 전할 소식이 많은데 만사가 귀찮아서...; 서핑하고 뉴스 읽고... 하는 일은 많지 않은데 괜히 바쁘네요? ㅎ 제가 점령과 식민화의 상황에서 팔레스타인 교통 수단도 굉장히 문제가 많고 교통비가 많이 든다며 교통비를 지원받고 싶다고 후원함을 띄웠는데요. 교통... 진짜 짜증나요...; 굳이 따지자면 교통비를 많…

Board Links

Page Navig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