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쓰기

친절한 사람들이 사기치는 이유? 팔레스타인 교통 문제

뎡야핑, 2012-02-14 05:36:33

조회 수
13907
추천 수
0

안녕하세요? 전할 소식이 많은데 만사가 귀찮아서...; 서핑하고 뉴스 읽고... 하는 일은 많지 않은데 괜히 바쁘네요? ㅎ


제가 점령과 식민화의 상황에서 팔레스타인 교통 수단도 굉장히 문제가 많고 교통비가 많이 든다며 교통비를 지원받고 싶다고 후원함을 띄웠는데요. 교통... 진짜 짜증나요...; 굳이 따지자면 교통비를 많이 쓰고 있진 않습니다(나중에 많이 쓰게 될 거에요). 하지만 교통 관련 겪은 고통(!)을 써볼게요.


그 전에 제목이 좀 이상하죠? 오늘 있었던 일입니다. 미로같은 알 칼릴(헤브론)을 걷다가 길을 잃었습니다. (알 칼릴은 아랍어 지명이고, 헤브론은 영어에요-_- 왜 헤브론이라고 하는 걸까? 하고 다른 활동가에게 물어봤는데 자기 생각엔 알 칼릴의 ㅋ이 영어에 없는 발음이라서-한국어에도 없는 발음임;- 영어 사용자가 읽기 쉬운 헤브론으로 불리는 게 아닐까 하더군요) 하지만 택시는 타지 않으려고 아랍어로 물어봤어요. 아랍어로 물어볼 순 있는데 들어도 무슨 소린진 모름-_- 그래서 방향이 어느 쪽인가 손가락으로 가리키니까, 갑자기 차를 잡아주는 거에요; 지나가는 차한테 올드 시티로 가냐고 물으면서 차에다가 저를 태워주려고 하는 겁니다; 엄청 친절하죠. 근데 차가 없으니까, 택시를 잡아주려고 하는 거에요. 아 친절한 사람인 줄 알았는데 또 사기치려고 이러나...하는 마음이 들었어요. 예전에 왔을 때도 베들레헴에서 택시기사한테 사기당했었거든요(여기선 비일비재한 일-_-) 그래서 짜증나서 나는 걸어갈 거라고 했더니 5km나 되는데 걸어가겠냐고(이 말을 내가 알아들음!) 그러는 거에요. 괜찮다고 하고 가버렸습니다.


가다가 만난, 국제 단체같은 데서 일하는 사람에게 다시 길을 물었더니 걸어서 5분 거리면 된다는 겁니다. 아놔... 그런데 차까지 잡아주며 친절하던 사람들이 왜 진실된 표정으로 5킬로나 된다고 사기를 친 걸까? 진짜 친절했기 때문에 화가 나기보다 궁금했어요. 5분 내에 이유를 알게 되었습니다. 길이 완전히 막혀 있었거든요. 


이쯤해서 사진이 들어가야 하는데 군인들이 있어서 사진을 못 찍었음...-_- 피해서 잘 찍으면 되는데 이때는 못 찍었네요. 그러니까 알 칼릴 지역은 팔레스타인 사람들이 다닐 수 있는 지역이 있고 없는 지역이 있는데, 저는 외국인이라서 검문소를 통과하면 되지만, 팔레스타인 사람들은 그 5분 거리로 못 가고 돌아서 5km나 가야한다는 겁니다.


IMAG2224.jpg

뒷모습은 군인임 


IMAG2228.jpg

여기는 이브라힘 모스크 앞길인데요. 이 블럭을 기준으로 팔레스타인인들은 이 너머로 다닐 수가 없습니다. 이 너머에도 팔레스타인 사람들이 사는 마을이 있는데 말예요. 거기에 가려면 엄청나게 길을 돌아가야 하는 거죠.


동네를 갈갈이 찢어놓고 셀 수 없이 많은 검문소와 감시탑을 설치해 놓고, 어디는 사람이 들어오지도 못 하게 하고 어디는 유대인 차만 다닐 수 있게 해 놓는 둥 헤브론은 이상해요. 헤브론에 대해서는 다음에 다시 쓰겠습니다.


다시 교통 문제로 돌아와서, 이번에 와서 알게 된 것이, 예루살렘에서 라말라(현재 팔레스타인 행정수도격)로 가는 버스는 10시까지 있더군요. 미니 버스인 세르비스도 예전보단 자주 다니구요. 하지만 오슬로 협정으로 완전히 이스라엘의 군사 지배를 받게 된 C 구역은 또 다릅니다. 요르단 밸리에서 다른 지역으로 이동할 때 너무 힘들었어요...ㅜㅜ 대낮에 2시부터 4시까지 2시간이나 버스를 기다리는데 세르비스와 택시 각각 한 대가 지나갔는데 만석이었어요. 세르비스를 못 타면 택시를 불러서 이동할 수 있는데, 가장 가까운 도시로 이동하는데 100셰켈 - 우리 돈으로 약 34000원 정도 됩니다 -_- 거리는 30분 정도인데... 아무리 교통비를 지원받는다고 해도 돈이 너무 아까워서 포기하고 다음 날 떠나기로 했어요. 아침에는 비교적 세르비스가 많다고 해서 9시 반부터 기다린 결과... 한 대도 없음...; 1시간 넘게 기다리다가 예루살렘(실제로는 알 꾸드스)에 가냐고 묻는 버스가 한 대 있었어요. 아니지만 일단 거기에 갔다가 이동하려고 했는데 온마을을 다 돌아다니다가, 알고보니 나블루스로 간다는 거에요. 제가 가는 방향이랑 정반대방향... 땡볕 아래서 갑자기 모든 걸 잊었다가-_- 정신 차리고 생각해보니 C 구역에서 예루살렘으로 가는 방법따윈 전혀 없습니다(물론 유대인과 렌트카 운전하는 외국인 빼구요). 그런데 바보같이 예루살렘에 가서 이동하지... 하고 정반대 방향의 차를 타 버린 거에요. 중간에 다급히 어딘지도 모르는 데에 내려서 세르비스 정류장을 꾸역꾸역 찾아갔지만 한참 기다려도 안 옴... -_- 그러다가 마음씨 좋은 트럭을 얻어타고 결과적으로 무사히 이동할 수 있었습니다...ㅜㅜ


차를 얻어타고 이동하는 길에 수리센터에 들렀는데요. 외국인이 있길래 아무생각없이 하이...; 그랬는데 알고보니 유대인-_-이라서 깜짝 놀람-_- 내가 뭘 잘 못 했다고...;ㅋ 며칠 전 만난 유대인 활동가의 말로는, 팔레스타인 마을에 식민촌(정착촌)을 짓고 사는 유대인들은 팔레스타인인들을 차 수리할 때만 접촉한다고 하더군요.


IMAG2015.jpg

앞에 보이는 타이어 너머에 앉아 있는 식민자들과 멀리 차 씻겨주는 팔레스타인 노동자들


유대인 한 명은 다가와서 차 태워주신 분한테 담배를 달라고 하더군요. 그 분 말로는 쟤네들은 맨날 담배 한 개피만 달라고 한다고...; ㅋㅋ 그러면서도 친절하게 불 있냐고 먼저 붇고 불까지 빌려주고...-_-


***혐오사진 주의<***

IMAG2030.jpg

식민자의 궁뎅이


태워주신 분이 창밖을 가리키며 저 엉덩이를 보라고, 저게 추악한 식민자의 모습이라고 하더군요. 갑자기 딴 얘긴데 여기 식민자들은 총을 들고 다니는데 진짜 대박...-_- 진짜 무서워요. 자세한 얘기는 여기를 벗어난 다음에 쓰겠음 ㄷㄷ 쓸 얘기가 많은데 뭔가 하소연하는 얘길 쓰고 앉아 있네요...;

첨부
태그

3 댓글

냐옹

2012-02-14 11:02:14

뎡야핑님의 생생한 글 잘 읽었어요~ 저도 팔레스타인 갔을 때 라말라에서 베들레헴으로 이동 중 팔레스타인들만의 멀고 꼬부라진 도로를 따라 세르비스가 달려 심하게 멀미하고 교통수단을 저주한 기억이 나네요.;;

 

그 다음 날 이스라엘 전용도로를 타고 예루살렘에서 네게브 가는데(물리적인 거리를 더 멈), 한국의 고속도로와 다를 바 없어서 얼마나 쾌적하고 쌈뽕한 기분이었는지 몰라요~

 

마치 지리산 꼬부라진 길을 차로 가는 것과 고속도로 버스전용차선의 차이라고나 할까요.

아..이게 점령의 작은 현실 중 하나 구나 생각하니, 매우 씁쓸했던 기억이 납니다!

 다음 회 또 기다릴께요 ㅎㅎ

뎡야핑

2012-02-15 06:25:45

아니 왜 존댓말을...;

그리구 바로 그날 그 전용도로를 탔잖아욤... 베들레헴에서 체크포인트 지났잖아욤. 그때 개놈의 택시기사가 사기쳐 먹어서 제가 겁나 분노했었잖아욤... ㅋㅋ 할튼 그때 체크포인트 지나서 유대인 구역으로 가서 예루살렘에 갈 수 있었음 ㅇㅇ

그지같은 놈들...!!!!!!!! 아직 전용도로를 한 번도 안 탔는데 이제 타게 될 것 같네욤

청한

2012-02-18 11:42:56

덩야핑님 고생 많으시네요

제가 팔에 갔을 때는 그곳 단체의 차량으로만 이동해서 이런 사항을 잘 몰랐는데

생생한 이야기를 들으니 그 때 기억이 새롭습니다.

헤브론 올드시티 유대인만 다닐 수 있다는 아브라함 모스크의 상반된 분위기가 정말 싫었었는데

며칠 있으면 그 단체 분이 한국에 오신다네요

생생한 팔레스타인 소식 기다립니다.

건강 조심하세요

목록

Page 1 / 4
제목 섬네일 날짜 조회 수

팔레스타인에서의 일지 1.8-11

| 현지에서 1
  • file
섬네일 2015-01-16 4628

1월8일 오후2시 아침까지만 해도 비하고 진눈깨비가 오더니 지금은 다행히 조금 나아졌다. 비가 간간히 오긴 하지만 그래도 어제보다는 훨씬 낫다. 게다가 어제 내린 우박들도 다행히 하나도 얼지 않고 다 녹아버려서 미끄러운 길도 없다. 부린에 가기 위해 가게 앞에서 차를 기다리고 있는데 이스라엘 군 지프가 계속 지나간…

팔레스타인에서의 일지 1.5-1.7

| 현지에서
  • file
섬네일 2015-01-12 4356

2015년1월5일 오전10시50분 엘피와 클레어와 함께 아크라바를 방문하기로 했다. 다시 후와라 팀이 생겼다. 아무튼 조직이라는 것은 문제가 발생하기 마련인가 보다. 무라드 씨와 같이 아크라바로 향했다. 얘기를 들어보니 저번 주 금요일에 점령민이 와서 총을 쏴대며 올리브 나무를 공격했다고 한다. 그 과정에서 충돌이 일자…

팔레스타인에서의 일지12.30-1.01

| 현지에서
  • file
섬네일 2015-01-08 4411

12월30일 오후12시30분 아침에 압달라에게서 후와라 인근 마을인 베이타에서 어제 청년 2명이 이스라엘군에 의해 사망했다는 소식을 들었다. 오늘은 장례식과 집회가 있을 것이니 따로 계획이 없으면 방문해 보라고 해서 와봤다. 그리 먼 거리가 아니라 도보로 이동했다. 거의 도착할 때 쯤에 집회장소가 어디인지 몰라 동네 …

팔레스타인에서의 일지 12.20-26

| 현지에서
  • file
섬네일 2014-12-29 4496

12월20일오전9시 어제 이것저것 생각하다보니 늦게 잤다. 근데 아침에 패트릭이 급하게 나를 깨웠다. 잠결에 대충 들어보니 오늘 그것도 지금 아크라바에서 올리브나무 심기를 하는데 점령민들이 방해할 수도 있으니 와달라고 요청이 왔다고 한다. 대충 씻고 바로 출발하기로 했다. 오전9시20분 아크라바에 가기위해 편의점에…

팔레스타인에서의 일지 12.17-19

| 현지에서
  2014-12-22 4482

12월17일오전6시20분 아침에 스콧 씨가 깨우는 소리에 일어났다. 어우 졸려 근데 지금 전기가 나갔단다... 하하 이것 참 뭐 어차피 오늘은 하루종일 집을 비우니 상관없지만 아무튼 스콧 씨랑 간단하게 샌드위치를 준비하고 출발했다. 어제 삶아 놓은 계란도 챙기고 아웅 잠이 덜 깻다... 오전7시25분 나불루스에 도착했다. 여…

팔레스타인에서의 일지 12.14-16

| 현지에서
  • file
섬네일 2014-12-19 4614

12월14일 오전8시 아침에 일어나보니 스콧 씨가 남긴 쪽지가 보인다. 베들레헴에 가니 문제 생기면 전화~ ㅋㅋ 게다가 패트릭도 크리스마스 때 돌아온단다. 하하 아 그리고 사진이 드디어 보내졌다. 아직 남은 것들이 많지만... 오늘은 연재할 글들을 써봐야 겠다. 오후4시30분 결혼식을 하는 지 폭죽이 터지는 소리가 난다. …

팔레스타인에서의 일지 12.8-10

| 현지에서
  • file
섬네일 2014-12-14 4606

12월8일 오후2시40분 음...원래 만나기로 한 사람의 약속이 계속 미뤄져서 결국 내일 보기로 했다... 도저히 하는일 없이 있을수가 없어서 지금은 내가 머물고 있는 곳이라도 한바퀴 돌러 나간다. 내일도 만약 이런식이면 차라리 다른 곳들을 그냥 방문해봐야겠다. 오후7시 어제의 일지가 제일 짧을 줄 알았는데 오늘이 제일 …

팔레스타인에서의 일지 12.5-7

| 현지에서
  • file
섬네일 2014-12-10 4885

12월5일 오전8시30분 아침에 좀 일찍 일어났는데 오늘은 정전인가 보다. 지금은 스콧 씨와 주변을 돌아다니는 중이다. 숙소 뒤에 있는 언덕에서 경치를 감상하는 중인데 여기는 드문드문 낮은 언덕들이 있어서 쉽게 산 정상에 올라온 기분이 든다. 오전10시50분 쿠프리카툼에 도착했다. 오늘도 군인은 벌써 와있고 서로 큰소리…

팔레스타인에서의 일지 11.29-12.04

| 현지에서
  • file
섬네일 2014-12-08 4690

11월29일오전9시35분 동예루살렘에서 작년에 촬영한 가족을 보러 가는 중이다. 후와라 숙소에서 체크포인트까지 만 가주는 택시를 타고 체크 포인트에서 내렸다. 기락하고 둘이서 허허 여긴 어디인가.. 하고 있었는데 한 여성분이 우리에게 ‘라말라?’ 물어보시기에 바로 예스 예스 하니까 어떤 남성분이 히치하이킹한 차에 같…

팔레스타인에서의 일지 11.14-28

| 현지에서
  • file
섬네일 2014-12-04 5218

11월14일 오전9시 간단하게 아침 식사를 하고 쉬는 중이다. 집회는 점심 쯤에 기도가 끝나면 시작이니 시간이 좀 남는다. 그래서 우리는 저번 주에 만났던 가족의 집에 방문하기위해 집회하는 장소로 향했다. 오전11시10분 집회가 있을 도로에 나가보니 벌써부터 타이어가 타고 있다. 몇몇의 섀밥들이 몰려 있는게 보이고 양쪽…

팔레스타인에서의 일지 11.11-13

| 현지에서
  2014-11-24 4785

11월11일 어젯밤에 술 덕에 늦잠을 자서 오전 10시나 되어서야 일어났다. 다행히 숙취는 없었다.(근데 해장국 같은 얼큰한 국물이 땡겼다. 라면스프..) **씨가 사다주신 팔라페샌드위치로 아침을 먹고 야핑님과 선생님이 계신 파디씨네 집으로 갔다. 가는 도중에 학교가 벌써 파했는지 자기 몸만한 책가방을 메고 있는 아담을 …

팔레스타인에서의 일지 11.8-9

| 현지에서
  2014-11-17 5133

11월8일 아침 7시 30분 아침식사를 마치고 아부마싸르 싸케르씨네 올리브수확을 하러갔다. 밤새 분 바람때문에 올리브가 많이 떨어져서 우리는 도착하자마자 떨어진 올리브들을 주웠다. 다행히 올리브는 단단해서 터진 것도 별로 없었고 간간히 불어주는 바람 덕에 덥지 않게 작업을 할 수 있게 되었다. 신부님과 나 야핑님과 …

팔레스타인에서의 일지 11.5-11.7

| 현지에서
  2014-11-13 5446

11월5일 나불루스에서의 아침이다. 근 3일 만에 제대로 그것도 침대에서 잠을 잤지만 밤새 춥다보니 잃어버린 자켓 생각에 잠을 설쳤다. 할머니께 좋은 자켓을 하나 사드리고 나는 여기서 입을 용으로 하나 사던지 해야겠다. 아침식사로 야핑과 선생님은 전날 남긴 샌드위치로, 나와 신부님은 시장에서 파는 팔라페샌드위치로 …

팔레스타인에서의 일지 11.02-04

| 현지에서 1
  2014-11-12 5724

팔연대 멤버 중 기린과 야핑이 팔레스타인으로 떠나서 열심히 현지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기린님이 매일의 이야기를 일기 형식으로 전달해주기로 하셨어요. 기린님을 대신해서 올립니다 ----------------------- 2014년11월2일 오후 7시30분 드디어 간다. 지하철타고 가는 중인데 이제서야 조금씩 실감이 나고 가슴한구석이 …

예루살렘의 두 얼굴

| 현지에서
  • file
섬네일 2013-10-25 29936

지난번 팔레스타인을 방문했을 때 대부분의 시간을 서안지구에서 보냈었기에 이번에는 이스라엘인들이 거주하고 있는 곳을 보고싶었다. 불법 정착촌을 가보고 싶었지만, 기회가 닿지 않않고, 구석구석 살필 여력이 없었기 때문에 시간이 비었던 어느날 우리는 서예루살렘을 살펴보기로 했다. 이스라엘 벤구리온 공항에 도착해 …

불법정착촌을 잇는 베이트사파파 고속도로를 가다

| 현지에서
  • file
섬네일 2013-10-03 14269

지금 머물고 있는 베들레헴은 팔레스타인에서 오랜기간동안 활동한 오스트리아 출신의 활동가 잉그리드와 그의 남편 팔레스타인인 무함마드의 집이다. 오늘은 잉그리드가 동예루살렘의 고속도로 건설(불법 정착촌들을 이어주기 위함)과 그로 인해 동예루살렘(팔레스타인인들이 거주)이 어떻게 파편화되고 있는지 한 눈에 볼 …

욤키푸르에도 검문소는 계속된다

| 현지에서
  • file
섬네일 2013-09-24 12171

9월 13일부터 14일까지 유대교의 욤 키푸르 휴일이다. 욤 키푸르는 구약 성서의 속죄일에 근거한 것이며, 속죄일에는 어떤 일도 하지 못하며, 해가 지기 전 일찍 식사를 끝내고 촛불을 키며 해가 지면 단식에 들어간다, 집에서는 전기도 쓰지 않으며, 심지어 어떤 곳은 엘레베이터도 운행하지 않는 등 그야 말로 유대인들은 거…

활동가들은 팔레스타인 현지 활동 중!!

| 현지에서
  • file
섬네일 2013-09-23 11495

도합< 삼 인의 활동가가 팔레스타인 현지 활동을 위해 떠났습니다. 무사히 다들 잘 도착해서 미친듯이 활동하고 있어요!! 그 중 일인이 일지같은 걸 적기로 했는데, 일지까지는 무리일 것 같고;; ㅋ 암튼 시리즈를 시작하겠습니다!! 9월13일 팔레스타인에 도착. 오는 비행기 안에는 온통 군복무(이스라엘은 의무적으로 17세~20…

팔레스타인에 가실 때는요.

| 현지에서
섬네일 2012-03-28 11369

뭐부터 시작할까 고민하다가 가볍게 팔레스타인 가는 분들께 드리는 당부말씀으로 말문(?)을 엽니다. 팔레스타인에 갈 때 보안 문제를 조심해야 하는데요. 두 번째라서 저는 나름대로 더 조심했습니다만.. 돌아다니면서 가장 당황스러웠던 것은 제 옷차림이었어요. 무채색 옷과 가방을...; 예전에 현지 활동 단체에 결합하면…

친절한 사람들이 사기치는 이유? 팔레스타인 교통 문제

| 현지에서 3
  • file
섬네일 2012-02-14 13907

안녕하세요? 전할 소식이 많은데 만사가 귀찮아서...; 서핑하고 뉴스 읽고... 하는 일은 많지 않은데 괜히 바쁘네요? ㅎ 제가 점령과 식민화의 상황에서 팔레스타인 교통 수단도 굉장히 문제가 많고 교통비가 많이 든다며 교통비를 지원받고 싶다고 후원함을 띄웠는데요. 교통... 진짜 짜증나요...; 굳이 따지자면 교통비를 많…

Board Links

Page Navig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