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쓰기

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 민중 학살을 중단하고, 팔레스타인 지역에서 즉각 철수하라!

지금 한국은 전쟁과 테러의 악순환이 거듭되는 가운데 희생된 김선일씨의 죽음으로 충격과 비통에 빠져있다.

우리는 김선일씨의 죽음을 통해 자국의 이익만을 쫓는 강대국이 무고한 주변국 국민을 죽음에 이르게 하는 구체적인 폭력의 양상을 참담하게 확인할 수 있었다.

우리는 전쟁과 테러의 악순환 속에서 김선일씨와 같은 무고한 희생이 매일처럼 반복되는 팔레스타인 지역에 대해 우리의 입장을 밝히고자 한다.

시오니즘에 경도된 유태인들이 팔레스타인 지역을 무단 점거하고, 이를 근거로 1948년 이스라엘을 건국한 이후 팔레스타인 지역에서의 학살과 만행은 지금까지 계속되고 있다.

지난 60년 동안 이스라엘은 미국의 지원 아래 핵무기로 무장하는 등 중동지역에서 가장 강력한 군사력을 보유하였고, 이를 바탕으로 팔레스타인 지역에서 평화롭게 살고 있던 팔레스타인 민중들을 그 지역에서 내쫓고 학살하는 일을 반복하고 있다.

이스라엘의 만행은 미국이 이라크 전쟁을 도발한 것과 마찬가지로 테러에 대한 대응을 그 명문으로 내걸고 있지만, 삶의 기반을 이민족의 무력도발로 송두리째 빼앗긴 팔레스타인 민중들의 저항을 그저 ‘테러’로만 규정하려는 태도에 우리는 반대한다. 우리의 이와 같은 시각은 이스라엘이 무단 점거하고 있는 팔레스타인 지역에서 즉각 철수를 요구하고 있는 유엔 결의안의 정신과도 닿아 있다. 잇따르고 있는 국제적 호소와 결의에도 불구하고 이스라엘이 모르쇠로 일관하며 팔레스타인 민중들에 대한 학살을 자행하는 배후에는 초강대국 미국이 있다. 중동지역에서 패권적 영향력을 유지하려는 미국과 팔레스타인 민중들의 씨를 말린 상태에서 유태인만이 젖과 꿀이 흐르는 땅을 독차지하려는 의도가 끔찍한 학살의 이유이다.

이스라엘은 최근 야신, 란티시 등 팔레스타인 저항단체의 지도자들을 표적 살해한 것은 물론이고, 라파 지역에 대한 대대적인 공격을 통해 양민을 무차별적으로 학살하였다. 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 민중들의 가옥을 파괴하고 학교를 폐쇄하고 있다. 식량과 물 공급도 차단하고 있으며 의료, 교육, 경제 활동 등 인간으로서 누려야 할 최소한의 삶의 기반을 파괴하고 있다. 이는 팔레스타인 민중들을 이 지역에서 쫓아내기 위한 의도를 노골적으로 드러내는 야만적 행위이다. 또한 이스라엘은 테러와 아무런 연관도 없는 어린이, 노인, 여성, 장애인에 대한 표적 살인까지 자행하는 등 반인륜적 범죄를 멈추지 않고 있다.

또한 이스라엘은 자국민을 테러의 위협으로부터 보호한다는 명분을 내세워 팔레스타인 민중이 살고 있는 지역에 높이 5-8m, 길이 700km에 달하는 거대한 콘크리트 고립 장벽을 건설하고 있다. 이스라엘의 이러한 고립 장벽으로 팔레스타인 서안지역의 민중들은 세계에서 가장 큰 감옥에 갇히게 되었다.

우리는 지난 60년전 홀로코스트를 경험한 유태인들이 나치가 그들에게 벌였던 것과 똑같은 학살과 만행의 수법을 무고한 팔레스타인 민중들에게 자행하고 있는 작금의 현실에 분노한다.

우리는 이스라엘이 지금이라도 이성을 회복하고 국제사회의 책임있는 구성원으로 복귀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그들이 내세우는 어떠한 명분에도 불구하고 양민 학살은 인류 문명에 반하는 가장 반인도적인 범죄에 불과하다. 이스라엘이 학살을 중단하지 않는다면, 이곳 한국에서도 이스라엘 제품 불매 운동은 물론이고 이스라엘과의 국교 단절 촉구 캠페인 등 강력한 저항에 직면하게 될 것이다.

우리는 또한 이스라엘의 만행을 지원하는 미국에 대해서도 경고한다. 미국은 세계 곳곳에서 경찰이 아닌 강도의 역할을 하고 있다. 이라크에서는 이라크 민중에게, 팔레스타인 지역에서는 이스라엘 군대를 통해 팔레스타인 민중에게 학살을 자행하고 있다. 우리는 미국이 초강대국의 군사적, 경제적 지위를 이용해 벌이는 제국주의 패권 정책과 범죄행위가 인류 문명국가들과 양심적인 민중들에 의해 커다란 저항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한다. 이미 미국에 대한 저항은 전세계적으로 조직되고 확산되고 있다. 미국은 자신의 패권정책을 포기하지 않는다면 더 큰 저항에 직면하게 될 것이다.

우리는 이스라엘 점령군의 미사일, 탱크, 기관총 앞에서 기껏해야 돌멩이나 던지며 저항하는 팔레스타인 민중들에게 지지와 연대의 뜻을 보내며, 팔레스타인 지역에 대해 국제사회의 구성원으로서 아무런 책임도 다하지 않고 있는 한국 정부를 규탄한다. 한국 정부는 팔레스타인의 고질적인 반인도적 범죄를 청산하기 위한 국제적 노력에 힘을 쏟아야 한다. 우리의 조국이 외국의 첨예한 인권문제에 대해서는 침묵으로 일관하면서, 그저 물건이나 팔려는 부도덕한 장사꾼의 나라로 전락해서는 안되며, 이러한 책무는 노무현 대통령에게 있음을 분명히 밝힌다.

오늘 이 모임에 참가한 우리는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1. 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 민중에 대한 무차별적 학살을 즉각 중단하라.
1. 이스라엘은 점령지에서 즉시 철수하라.
1. 이스라엘은 고립장벽 건설을 중단하라.
1. 미국은 이스라엘에 대한 지원을 즉각 중단하라.

2004년 6월 29일
이스라엘의 팔레스타인 점령 반대 집회 참가자 일동

119 댓글

목록

Page 2 / 2
제목 섬네일 날짜 조회 수

샤론 이스라엘 총리에게 보내는 서한

| 성명
  2004-08-05 9420

아리엘 샤론 총리 귀하 귀 정부가 팔레스타인 독립적 주권국가 창설을 골자로 하는 ‘중동평화 로드맵’에 합의했을 때 국제사회는 두 민족간의 56년간의 유혈분쟁이 종식될 것으로 기대하였습니다. 그러나, 귀 정부는 테러로부터 자국민을 보호한다는 구실로 팔레스타인 자치지구를 차단하기 위하여 웨스트뱅크의 점령지를 따…

이스라엘 분리장벽관련 ICJ와 유엔총회 결의 이행을 촉구하는 34개 인권단체 성명

| 성명
  • file
섬네일 2004-07-23 12571

이스라엘은 국제사법재판소(ICJ) 결정과 유엔총회의 결의에 따라 분리장벽을 즉각 철거하라 지난 20일, 유엔총회는 이스라엘이 팔레스타인 자치지역에 설치하고 있는 분리장벽이 불법이라는 국제사법재판소의 권고판결을 따를 것을 촉구하는 결의문을 150-6이라는 압도적인 지지로 채택했다. 국제사법재판소는 지난 7월 9일, …

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 민중 학살을 중단하고, 팔레스타인 지역에서 즉각 철수하라!

| 성명 119
  2004-07-02 8635

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 민중 학살을 중단하고, 팔레스타인 지역에서 즉각 철수하라! 지금 한국은 전쟁과 테러의 악순환이 거듭되는 가운데 희생된 김선일씨의 죽음으로 충격과 비통에 빠져있다. 우리는 김선일씨의 죽음을 통해 자국의 이익만을 쫓는 강대국이 무고한 주변국 국민을 죽음에 이르게 하는 구체적인 폭력의 양상을…

Board Links

Page Navig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