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쓰기

(*.142.53.181) 조회 수 7837 추천 수 0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2010년 5월31일, 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 가자지구로 구호품을 싣고 가던 국제 구호선을 공격하여 10여명을 살해 하였다> 

 

모두들 깜짝 놀라셨죠? 그동안 이스라엘이 나쁜 일을 많이 한 줄은 알고 있었지만 이렇게 국제 구호선마저 공격해서 사람을 죽일 거라고는 저나 여러분이나 예상하지 못했으니깐요. 많은 분들이 놀라기도 하고 속에서 무언가 부글부글 끓는 것을 느끼셨을 겁니다.

 

1. 살인은 학습 교재?

 

이스라엘이 식량, 의약품 등을 실은 구호선인 것을 모를 리가 없었을 건데 왜 군대를 투입해 공격과 살인을 저질렀을까요? 팔레스타인인들을 죽이는 것도 문제인데 수십 개 나라에서 온 수백 명의 사람이 탄 배를 무력으로 공격해서 사람들을 죽일 정도면 아무 생각 없이 또는 실수로 일을 저지르지는 않았겠지요.

제가 직접 이스라엘 정부에게 물어보지 않아서 모르겠지만 아마도 살인을 통해 우리에게 무언가 전하고 싶은 말이 있었던 것은 아닐까요?

 

까불지 마라. 니들이 아무리 그래도 우리가 눈 하나 깜짝할 줄 아냐? 그리고 까불면 어떻게 되는지 잘 봐라. 죽기 싫으면 다시는 이런 짓 하지 마라.

 

쉽게 말해 본보기이지요. 학교에서 선생이 매를 통해 학생들을 통제하려고 하듯이 이스라엘은 폭력과 살인을 통해 팔레스타인인들과 우리의 생각을 통제하려는 겁니다. 이스라엘 건국 과정에서 시오니스트들이 수많은 팔레스타인인들을 살해하고 두들겨 패서 나머지 팔레스타인인들이 죽지 않으려고 팔레스타인을 떠났듯이 말입니다.

아무리 이스라엘이 정신 나간 국가라고 하지만, 민간 구호선을 공격하는 그 놈들의 머릿속에는 뭐가 들었는지 궁금하다구요?

 

북한 사람들에게 식량이 모자란다고 남한 사람들이 식량을 좀 보내자고 하면 남한의 우익들이 ‘아니 저런 빨갱이들이 빨갱이들을 돕자고 하네!’라고 합니다. ‘북한 식량 지원=빨갱이 지원’이니 쌀을 지원하자는 놈들은 빨갱이이고, 이것들은 처벌해야 할 놈들이 되는 셈이지요.

 

마찬가지입니다. 팔레스타인인들을 죽이고 고립시켜서 복종하게 만들어야 하는데 식량이나 의약품을 전달하는 것은 팔레스타인인들을 살리고 고립에서 벗어나게 하는 행동입니다. 이는 곧 이스라엘의 정책에 반대하는 행위지요. 이스라엘의 정책에 반대하는 것은 곧 이스라엘에 대한 적대행위이니깐 군사력을 동원해 공격하는 거구요.

저나 여러분이나 도저히 인정할 수 없는 논리이지만, 이번 이스라엘의 살인도 그들의 입장에서는 자신들에 대한 적대 행위로부터 자신을 ‘방어’한 일이 되는 겁니다. 테러리스트들을 살리려고 했다는 거지요.

 

제 말이 사실이라면 이스라엘은 너무 잔인하다구요? 팔레스타인인들과 레바논인들을 죽이기 위해 화학무기도 서슴지 않고 사용하는 나라가 이스라엘입니다.

 

2. 언론 읽기

 

이번 일을 두고 여러 언론에서 관련 내용을 보도 하였습니다. 가자지구의 인도주의적 위기에 대한 이야기도 여러 번 있었습니다. 그러면 가자지구에서는 어떤 일이 벌어지고 있는 걸까요?

 

어떤 언론에서는 ‘2007년 6월 하마스가 가자지구를 장악한 이후 이스라엘이 가자 지구를 봉쇄’하였다고 합니다. 이 말은 잘 이해할 필요가 있습니다. 먼저 가자지구에 대한 봉쇄는 1967년, 이스라엘이 전쟁으로 가자지구를 점령한 이후 계속 되었습니다.

 

땅에는 검문소를 설치해서 사람들이 수이 오가지 못하게 했고, 비행장 활주로는 뒤엎어 버렸지요. 이번에 논란이 되고 있는 바다에는 군함을 띄워 팔레스타인 배들이 해안선 가까운 앞바다 말고는 더 나아가지 못하게 했습니다. 고기를 잡는 어민들에게도 사격을 해댔지요. 가자지구에 가 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어선이 저 멀리 나가지 않고 눈앞에서 왔다 갔다 합니다.

 

 

 <이스라엘의 공격으로 무너진 집터 위에 앉아 있는 팔레스타인인>

 

따라서 가자지구에 대한 봉쇄는 2007년 이후 시작된 것이 아니라 그 전에도 강력했던 것을 2007년 6월 이후 더 강화했다고 이해해야 합니다.

 

하마스가 가자지구를 장악했다는 것 또한 잘 이해할 필요가 있습니다. 2006년 팔레스타인 자지정부 총선에서 ‘하마스’라는 정당이 승리를 하자 미국+이스라엘+EU 등은 하마스 정권을 뒤엎으려고 경제 봉쇄와 군사 공격 등을 감행했지요. 하마스가 완전히 무너지지 않자 그 다음에 동원한 것이 ‘파타’라는 다른 팔레스타인 정당을 동원해 쿠데타를 일으키려 한 것입니다.

 

외부의 지원으로 파타가 서안지구는 장악했지만, 가자지구에서는 하마스와의 전투에서 패배했지요. 그러니깐 하마스가 가자지구를 장악했다는 것은 정확히 말하면 파타의 쿠데타가 실패했다고 해야겠지요. 하마스의 집권은 당연한 것이었으니깐요.

 

그러면 가자지구 봉쇄라는 것이 어떤 정도냐구요? 2006년 제가 가자지구로 들어갈 때 이스라엘로부터 허가를 얻는데 한참 걸렸습니다. 가자지구로 들어가는 검문소 통과하기가 다른 나라 국경 통과하기보다 훨씬 어려웠지요. 가자지구에서 나올 때는 온갖 짐 검색은 물론이요, 온 몸 엑스레이 촬영을 하고서야 나올 수 있었지요. 외국인이 이 정도인데 팔레스타인인들은 어느 정도였겠습니까?

 

2009년에 팔레스타인에 다시 갔을 때는 가자지구에 들어갈 수 없었습니다. 이스라엘의 봉쇄가 심해져서 팔레스타인인들은 물론이고 외국인도 가자지구로 들어갈 수 없었습니다. 가자지구 안에 있는 팔레스타인인들도 특별한 경우 말고는 밖으로 나올 수 없었구요.

 

식량, 의약품 등 생필품은 이스라엘이 지정한 검문소를 통과해야 하는데, 그 양과 종류를 이스라엘이 이랬다저랬다 하면서 팔레스타인인들을 크게 엿 먹이고 있지요.

 

왜 이렇게 봉쇄를 하냐구요? 까불지 말라는 겁니다. 해방이니 하마스니 하는 것은 잊어버리라는 겁니다. 그러면 굶겨 죽이지는 않겠다는 거지요.

 

언론 보도를 잘 보시면 이번 구호선에 건축 자재가 실려 있었다는 것을 보실 수 있을 겁니다. 우리가 흔히 인도주의적 지원하면 식량이나 의약품을 생각할 건데 난민용 텐트도 아니고 갑자기 웬 건축자재냐구요? 2006년 여름에 한창 이스라엘이 가자지구를 두들겨 부셨습니다.

 

 

 

 

 <구호선 공격을 표현한 그림>

 

2008~2009년 겨울에 또 가자지구를 공격해서 22일 동안 1,400여명을 죽였습니다. 수많은 집들을 두들겨 부셨지요. 그런데 이스라엘은 가자지구로 건축자재가 들어가는 것도 막았습니다. 지들이 부셨으니 당연히 지들이 지어야겠지만 팔레스타인인들이 이스라엘보고 집 지어 달라는 것도 아닌데 외부에서 가자지구로 건축자재가 들어가는 것 또한 틀어막았던 거지요.

 

가자지구 봉쇄에 대한 국제 사회의 비난이 계속 되자 이스라엘 정부는 언론에게 이렇게 말합니다.

 

가자지구에서 인도주의적 위기는 없다. 우리는 가자지구에 대한 생필품 공급을 계속하고 있다.

 

아마 이스라엘이 말하는 인도주의적 위기란 팔레스타인인들이 대량으로 굶어 죽는 것을 말하나 봅니다. 그런 의미에서 가자지구에 인도주의적 위기가 없다고 하면 이스라엘 말이 맞는 셈입니다. 굶어 죽지는 않고 영양실조 걸려가며 살아는 있으니깐요.

 

이스라엘이 팔레스타인인들을 굶겨 죽이면 국제 여론이 들끓을 거고, 그러면 미국과 유럽 국가들이 이스라엘을 대놓고 지원하기 어려울테니 굶겨 죽이지는 않는 거지요. 적당히 목숨은 붙어 있을 만큼의 생필품 공급을 하는 겁니다.

 

가자지구 상황이 심각한 것은 알겠는데, 이번 일 있기 전에 어떤 방송을 보니깐 화면 속의 가자지구 사람들이 그래도 일상생활을 어느 정도는 유지하고 있는 것 같았다구요?

 

여기에는 땅굴의 힘이 컸습니다. 한반도 휴전선 밑에 있는 것도 아니고 팔레스타인에 웬 땅굴이냐구요?

 

봉쇄가 계속되니깐 팔레스타인 사람들이 가자지구와 이집트 사이로 땅굴을 판 겁니다. 아주 오래전부터요. 봉쇄가 심해지면 심해질수록 땅굴의 개수도 늘어났지요. 막힌 숨을 어떻게든 틔워보려는 노력이었습니다. 땅굴을 통해 팔레스타인인들은 식량과 의약품은 물론 종이, 학용품, 가축, 석유, 오토바이 등을 사다 날랐지요.

  

<살기 위해 목숨을 걸고 땅굴을 오가는 팔레스타인인들>

 

하지만 땅굴에 대한 이스라엘의 폭격, 붕괴, 감전 등의 영향으로 2007년 이후 1백 명이 넘는 사람들이 땅굴에서 죽었습니다. 한국의 광주광역시와 비슷한 150만 명 정도가 살고 있는 가자지구에서 2006년 이후 군사공격, 의약품 부족, 땅굴 붕괴 등으로 수천 명이 죽어가고 있는 셈이지요.

 

이집트는 아랍 국가 가운데 하나인데 팔레스타인인들을 위해 땅굴로 먹을 거라도 보내 주냐구요? 천만의 말씀입니다. 이집트는 팔레스타인의 편이 아니라 미국과 이스라엘 편이지요. 그래서 어떻게든 팔레스타인인들이 판 땅굴을 찾아서 없애려고 합니다. 심지어는 땅굴에 가스를 주입해서 팔레스타인인들을 죽이기도 하지요.

 

이번 사망자 가운데는 터키 사람이 많았습니다. 그래서 지금 터키 정부가 열 받아서 이스라엘 욕을 막 하고 있지요. 언론에서도 터키의 분노에 관한 이야기가 계속 나오구요.

 

대부분의 한국 사람들은 터키와 이스라엘 관계에 대해 별 관심은 없지만, 막연히 생각해 보면 터키에도 무슬림이 많으니 터키는 팔레스타인 편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을 겁니다.

 

하지만 실제로는 주변 지역에서 이스라엘과 가까운 친구 관계에 있는 나라가 터키입니다. 이집트나 요르단의 사례가 그렇듯이 무지랭이들의 생각과 권력자들의 생각은 다르지요. 터키․이스라엘․이집트․요르단 등은 미국이라는 한 지붕 아래서, 미국의 돈과 무기로 버티고 있는 다정한 형제인 셈입니다. 무지랭이들의 눈을 가리기 위해 겉으로야 무슨 말인들 못하겠습니까.

  • ?
    정호 2010.06.07 06:47 (*.232.180.156)
    미니 오랜만이네.
    글을 보는 순간 미니의 글인 줄 알았다.
    미니의 글과 강연을 통해 팔레스타인에 대해 많은 걸 알게 되었지.
    그래서 미니 글은 금방 알아보게 되었지.
    미니 건강하고 잘지내기를 바랍니다.
  • ?
    박정수 2010.12.07 13:41 (*.131.93.167)
    안녕하세요. 연구공간 수유+너머R의 연구원 박정수입니다. 이번 G20 포스터에 쥐그림 그린 사람이기도 하구요. 제가 <위클리수유너머>라는 웹진을 친구들과 만들고 있는데, 미니씨에게 원고 좀 부탁드리려구요. <요동치는 세계>란 테마로 세계 각국, 지역의 정치 지형도와 저항운동의 양산 및 전망을 그려보려구요. 팔레스타인 문제에 대한 원고를 부탁드릴까 합니다. A4용지 2장 정도로, 이스라엘의 만행과 팔레스타인의 저항이 지금 어떤 양상으로 전개되고 있고 왜 국제적인 연대가 필요한지, 그 의미와 전망을 담은 글을 부탁할까 합니다. 010 -3473 -9293 으로 전화 부탁.
  • ?
    반다 2010.12.07 14:01 (*.88.106.84)
    반갑습니다~~~ 그림 보고 뱅크시 생각이 났었는데... 연락드릴께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70 요르단 계곡─삶에 대한 모독과 싸우는 팔레스타인 사람들 file 2011.03.27 Ich 10196
69 이스라엘의, 이스라엘에 의한, 이스라엘을 위한‛평화’ 라는 춤 file 2011.03.25 Ich 9339
68 팔레스타인과 아랍 민중 항쟁: 누가 무엇을 기다리고 있는가? file 2011.03.15 Ich 6290
67 단절된 현실에서부터 저항을 시작하자! file 2011.02.19 Ich 6496
66 이집트의 상황이 팔레스타인에 미칠 영향에도 주목을 file 2011.02.07 Ich 10006
65 당신의 투쟁과 우리의 사소한 일상 file 2010.12.14 반다 10034
64 MUJI (무인양품)의 이스라엘 출점 중지 결정에 대한 성명서! 5 file 2010.12.05 올리브 24568
63 「무인양품 (無印良品)」,「혈인악품 (血印惡品)」이 될 것인가? 1 file 2010.08.20 반다 17207
62 영화 <거품 the bubble> 2 file 2010.06.25 반다 9163
61 이스라엘은 왜 민간인 구호선을 공격했을까? 4 2010.06.09 뎡야핑 9495
» 팔레스타인, 오랜 파도가 바위를 부수듯 - 1 3 file 2010.06.06 미니 7837
59 팔레스타인, 오랜 파도가 바위를 부수듯 - 2 file 2010.06.06 미니 8317
58 5월 14일, 팔레스타인인들에게 왜 ‘대재앙(알-나크바)’의 날인가 1 file 2010.05.13 현미씨 12622
57 '가자-스데롯 전쟁 전의 기록' 영화모임 후기 1 file 2010.04.30 현미씨 14269
56 돌아보기) 팔레스타인 성지순례①-현황과 문제점 1 file 2010.04.30 현미씨 11106
55 땅의 날을 맞이한 팔레스타인 사람들의 이야기 2010.04.05 뎡야핑 6321
54 팔레스타인을 하나로, 팔레스타인 땅의 날 1 2010.03.29 뎡야핑 12412
53 팔레스타인의 ‘땅의 날’(Land Day)을 아십니까? 1 file 2010.03.19 알리아 8823
52 동아일보에 실린 [허락받지 못한 메카의 순례자]를 읽고 1 file 2010.03.17 미니 7912
51 이스라엘이 꿀꺽 삼키려는 '예루살렘' file 2010.03.16 알리아 711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