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쓰기

「이스라엘 부수상, 예루살렘으로부터 팔레스타인인 17만명 추방 계획 발표」라는 글이 『외신의 눈』이라는 웹 사이트에 올라왔다고 가르쳐 준 사람이 있어, 서둘러 원본인 『예루살렘 포스트』의 기사를 찾아보았다. 『외신의 눈』은 아랍에서 어떤 방식으로 보도가 되고 있는지를 알기에 아주 좋지만, 「기사의 내용에 대해서는 책임지지 않습니다.」라고 씌여있는 만큼, 그 내용을 제대로 조사해보지 않고 남들에게 전하는 것은 좀 어려울 것 같다는 생각이다. 이번에는 미묘하게 다르다고나 할까, 『추방』이라는 단어가 오해를 불러일으켰다는 것이 간단한 결론. 그렇다고 해서 사실과 아주 틀린 내용인 것도 아니다.

『외신의 눈』은「유대교, 기독교, 이슬람교의 성지인 수도 예루살렘으로부터 17만명의 팔레스타인인을 추방하는 인종격리계획이 밝혀졌다고 6월 10일자 인터넷신문 이슬람 메모가, 6월 9일자 이스라엘의 영자신문 예루살렘 포스트로부터 인용 보도했다. 」고 전하고 있지만, 이것은 인터넷 신문『이슬람 메모』가 아마도 「transfer」라는 단어를 「추방」이라는 뜻의 아랍어로 번역하여, 이를 그대로 일본어로 번역한데서 온 오해를 살 만한 표현이 되어버린 것이라 추측된다. 하긴, 이스라엘에서 사용되고 있는 「팔레스타인인 이주(transfer)」는 실제로는 「추방」을 의미하기 때문에 그렇게 번역될 수도 있을 것 같다.

『외신의 눈』
http://www2.pf-x.net/~informant/cgi-bin/keijiban/top.html

***

그렇다면『예루살렘 포스트』은 어떤 내용이었을까?

http://www.jpost.com/servlet/Satellite?pagename=JPost/JPArticle/ShowFull&cid=1086663088836&p=1078027574121
Jun. 9, 2004 0:21
Olmert: Jerusalem Arab areas to PA
By ETGAR LEFKOVITS

이 보도에 의하면, 이스라엘의 부수상이며, 산업/무역/노동부 장관인 예프드 올메르트가 동예루살렘 근교에 있는 최소 6개의 팔레스타인 마을을 팔레스타인 자치정보의 관할 지역으로 「관리 이주(transfer)」하겠다고 밝혔다고 한다.

「예루살렘 시장이며 예루살렘의 분할에 강력히 반대해온 올메이트가 놀랄만한 변심을 해 이와 같은 안이 나왔다」라는 논조로 『예루살렘 포스트』지는 보도하고 있다.

올메이트가 지명한 「관리 이주」될 지역은 잇사비야, 아나타, 쿠플 아카브, 술 바히르, 움 츄바 등.(모두 예루살렘시의 영역내에 있으며 주민들은 예루살렘 시민권을 가지고 있다.)

예루살렘 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올메이트는 「예루살렘은 나에게 있어 사랑스러운 곳이다. 그러나 우리들의 필요로 하지 않는다고 해서 근교(아랍) 마을의 비율을 시야에서 멀어지게 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고 한다.

이 기사의 분석에 의하면, 올메이트는 샤론의 맹우이며 작년 샤론이 「일방적 분리안」을 언급하기 전에 올메이트가 이와 비슷한 안에 대해 먼저 말을 꺼냈던 것으로 보아 이번에도 샤론의 구상을 앞서 발표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한다.

올메이트는 「물론, 올리브산 등 예루살렘의 성지, 중심지에 있는 아랍 지구, 그리고  동예루살렘의 아랍 상업지역에 대한 이스라엘의 통제는 반드시 유지해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리고 이번에 언급한 몇 개 지역의 관할 이관은 예루살렘 시내에서 「비유대인 인구」의 비율을 낮추기 위한 것임도 말했다. 현재 예루살렘 인구의 약 3분의 1을 팔레스타인인이 차지하고 있다.

올메이트는 에프드 바라크 전(前)수상이 캠프 데빗 회의에서 비슷한 안을 제시했을 때 가장 선두에서 이를 격렬히 비판했던 것도 기사에 쓰고 있다.

***
「추방」이라고 쓰면 군사력 등으로 주민을 쫓아내는 이미지가 먼저 떠오르기 때문에「일방적인 예루살렘 시민권 박탈」이라는 표현이 더 맞다고 생각한다. (이를 이 신문에서는 「일부러 양보해주는 것이다」라는 듯한 뉘앙스로 쓰고 있으나 이건 어디까지나『예루살렘 포스트』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이 기사가 지적하고 있듯이 이것은 올메이트의 독자적인 의견이 아닌, 샤론의 「일방적 분리안」에 설정되어 있는 것임을 분명히 알아야 한다. 「필요로 하지 않는다」고 말한 지역이 예루살렘 중심지로부터 멀리 떨어진 장소이며, 이미「분리장벽에 의해 예루살렘과 분리되어 있는」(!)장소까지 포함(아나타, 쿠플 아카브)되었을 정도이다. 그렇지 않는 장소도 앞으로 장벽에 의해 둘러싸일 가능성이 높다.

반대로 「필요하다」고 말한 동예루살렘의 팔레스타인인 지역은, 이스라엘이 예루살렘 전역을 지배하는데 있어 필요불가결한 장소라고 말할 수 있다. 중심지이기도 하며 그곳이 팔레스타인인의 완전한 통제하에 놓여진다면 이스라엘 개간지가 고립되어 버리는 장소이기도 하다.

즉 동예루살렘의 이스라엘 개간지들을 그대로 두고(확대는 할 지도…)예루살렘 전체를 지배하기 위해서 주변부의 영향력이 없는 곳을 팔레스타인 자치 정부에게 주는 척 하면서 거래 용도로 하려는 것이 아닌가 하고 생각한다.

근본적인 문제로 돌아가면, 이스라엘에게 동예루살렘의 어떤 지역을 「필요하다, 필요치 않다」라고 구분할수 있는 권리는 조금도 없다. 원래부터 그곳은 팔레스타인인이 살고 있던 곳이니까. 그리고 예루살렘의 시민권을 팔레스타인에게서 빼앗을 권리도 없다.(물론 그곳에 예루살렘인의 개간지를 만들 권리 역시 전혀 없다!)

이번에 지명된 지역뿐 아니라  분리장벽으로 예루살렘으로부터 떨어져 가고 있는 압 디스나 앗람 등 주변의 마을 사람들은 쭉 예루살렘과 연결된 삶을 살아왔다.  학교에 다녀야 하고 병원도 사원도 예루살렘이 있다. 그곳에 들어가지 못하게 하는 것을 일방적으러 결정하는 것은 정말로 용서해서는 안될 것이다.

그러면서「양보」하는 척 하는 건 얼마나 잘하는지
「인구통계적」인 위험을 연출하여「어쩔수 없이 양보해 주는거야」라고 말하며 팔레스타인인의 생존권을 박탈해 가고 있다. 그러니까 넓은 의미로는 (팔레스타인인의)「추방」이라는 표현도 확실히 쓸 수 없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가자로부터의 개간지 철거도 기본적으로는 같은 식의 연출이라고 나는 생각한다. 이에 대해서는 조만간 다시 쓰도록 한다..)

http://stopthewall.org/maps/574.shtml
예루살렘시 북반구에 있는 분리장벽등의 위치를 알 수 있는 지도. 엉망진창인 상태이므로 자세히 보지 않으면 알기 힘들다. 그들이「필요없다」고 말하는 아나타, 쿠플 아카브(최북단)은 이미 벽 바깥쪽이 되어 버렸음을 알 수 있다. 푸른색이 이스라엘의 개간지로, 회색이 팔레스타인인의 지역이다. 색깔만 주의해서 보면 알기 쉬울 수도 있다.)

출처 : 20040611 Bee Kamammura http://nekokabu.blogtribe.org

0 댓글

목록

Page 24 / 26
제목 섬네일 날짜 조회 수

[P-navi]가자검문소 전부 봉쇄 & 수박사건속보 약간

| (구)P-navi
  2004-06-28 4260

어제부터 나블루스 통신을 쓰기위해 정보를 모으고 있는데 사건들이 잇따라 일어나고 있다. 일본어로 어느정도는 보도가 되고 있기 때문에, 여기에서는 그렇게 많이 쓰지 않겠지만, 나블루스에서 활동가 7명(3일간의 작전으로 9명)이 살해된 것이 토요일 저녁. 일요일에는 가자의 이스라엘 군진지를 레지스탕스가 폭파했으며, …

[P-navi]가자에서 수박이 병을 옮기는 이유(?)

| (구)P-navi
  2004-06-28 4264

라파의 무하마드씨의 홈페이지에 실려있는 내용인데, 가자로 운반된(즉, 이스라엘산 이라고 생각된다) 수박이 원인이 되어, 가자의 주민들이 하나둘씩 병원으로 실려가고 있다고 한다. 수박을 먹은 사람들에게 나타난 증상은 여러가지이지만, 고열이 난 다는 것이 공통된 특징이다. 그리고 병의 원인은 하수나 독성물질을 수박…

[P-navi]팔루자를 찾아가다

| (구)P-navi
  2004-06-28 4260

여행지에서 구속되었던 한국인이 살해되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TV나 신문에서 보도되기로는 그저 "살해당했다"라는 사실만 알 수 있을 뿐이어서 그로 인해 충격받았다는 것 말고는 전할 길이 없다. - 과연 정보 결여 - 가슴이 아파오는 사건이었지만, 그저 작은 기사거리 밖에 되지 않는, 미군의 팔루자 폭격으로 20명이…

[P-navi]이스라엘이 알리고 싶어하지 않는 것은...

| (구)P-navi
  2004-06-24 4248

이스라엘의 핵개발을 고발한 바누누씨를 둘러싸고 잇따라 사건이 발생하고 있다. 바누누씨는 이스라엘에 핵이 존재한다는 사실을 세계에 밝힘으로써 18년에 걸쳐 "국가반역죄"의 명목에 의해 수감되어 왔으며, 올해 4월에서야 겨우 형기를 마쳤다. 그러나 형기를 마친 이후에도 외국인과의 접촉금지나 해외여행을 금지하는 등…

[P-navi]무인살인장치

| (구)P-navi 1
  2004-06-24 4249

(아~ 졸려 죽겠는데 이런 기사를 발견해버리다니...) 연이어서 화제의 사건이 빠지지 않느 이스라엘로부터 이번에는 "무인살인장치"의 이야기를 전하고자 한다. 인디펜던트지에 실린 글인데, 가자와 이스라엘의 사이에 무인장치가 순찰을 하도록 하는 안이 떠올랐다고 한다. 이 장치는 무인장치로 어떤 곳에도 갈 수 있으며, …

[P-navi]Kill Dog

| (구)P-navi 2
  2004-06-23 4271

이전에 압그레이브 수용소에서 있었던 미국인의 이라크인 학대에 관해, 팔레스타인인이 "(이스라엘쪽이 훨씬 심하니까) 미국인은 이스라엘에게 고문 방법을 배워야 한다"라고 비꼬며 말한 내용을 소개했는데, 오늘은 그 이스라엘인에 의한 팔레스타인인 구류자 학대뉴스를 전하고자 한다. 간략뉴스 http://www.imemc.org/newsb…

04년6월15일 화요캠페인

| 거리에서
  • file
섬네일 2004-06-18 4366

출처 : 인권연대 제7차 화요캠페인 15일에도 화요캠페인은 계속되었습니다. 30도를 웃도는 뜨거운 날씨와 그늘 한 점 없는 이스라엘 대사관 앞에서 진행된 7차 화요캠페인이었지만, 참가자들의 이스라엘 규탄목소리는 더욱 높아만 갔습니다. 인권연대 오창익국장의 장시간에 걸친 규탄연설이 있었고, 팔레스타인평화연대 활동…

[P-navi]"미군은 아마추어다" 팔레스타인 전(前) 죄수, 고문을 말한다

| (구)P-navi 1
  2004-06-18 4275

이라크의 압 그레이브에서 벌어진 고문이 밝혀진 것을 보고, "팔레스타인에서는 이전부터 있었던 일인데"라고 팔레스타인 사람들은 생각하고 있다. 많은 고문 얘기들이 있고, 나 조차도 꽤 알고 있다. 그러나 화제가 되지는 못했다. 충격적인 영상이 없기때문일 것이다. 그런데 AFP에서 보기 드물게 이스라엘의 고문에 대한 기…

[P-navi]헤브론 소식 / 나블루스의 모스크 파괴

| (구)P-navi
  2004-06-18 4250

서안의 헤브론에 다녀온 사람으로부터 보고가 들어왔다. 오랫동안 계속된 외출금지가 겨우 풀린 헤브론은 몰라볼 만큼 활기가 넘친다고 한다. 기분이 밝아지는 뉴스다. 구 시가지의 바깥쪽으로 늘어선 노점상이 아주 많아졌으며, 구 시가지에 있는 가게중 10%정도는 문을 열었다고 한다. "겨우 10%"라고 생각할 수도 있겠지만,…

[P-navi]최루탄대책 가스마스크도 등장 / 최근의 팔레스타인 사진

| (구)P-navi
  2004-06-16 7940

분리 장벽과 싸우고 있는 앗자비야 마을은 거의 연일 항의행동을 벌이고 있다. 그 때문인지 취재진들이 꽤 와있어 매일같이 사진이 도착하고 있다. 그것도 박력있는 사진이 많다. 병사들의 눈 앞에서 항의하는 여성들의 힘있는 모습. 처음 본 사진은 가스탄 대책용 마스크를 착용한 모습이다. 확실히 이런 것들도 필요할 지 모…

[P-navi]작은 침공들이 여기저기서 & 병역거부하는 젊은이들

| (구)P-navi 3
  2004-06-15 4260

라맛라와 베시레헴 근교의 마을들에 엄청난 침공이 벌어지고 있다. 하나 하나의 규모는 크지 않기 때문에 보도조차 제대로 되고 있지 않다. 그나마 기쁜 소식은 가자의 개간지에 살고 있는 이스라엘인 청년들이 병역거부를 선언했다는 것이다. 점령지에서의 임무 거부만이 아니라 처음부터 입대 자체를 거부하는 근본적인 「군…

[P-navi]예루살렘으로부터 팔레스타인인 17만명 추방?

| (구)P-navi
  2004-06-15 4278

「이스라엘 부수상, 예루살렘으로부터 팔레스타인인 17만명 추방 계획 발표」라는 글이 『외신의 눈』이라는 웹 사이트에 올라왔다고 가르쳐 준 사람이 있어, 서둘러 원본인 『예루살렘 포스트』의 기사를 찾아보았다. 『외신의 눈』은 아랍에서 어떤 방식으로 보도가 되고 있는지를 알기에 아주 좋지만, 「기사의 내용에 대해…

04년 6월 13일 WEF 반대 집회에서

| 거리에서 2
  • file
섬네일 2004-06-15 4635

2004년 6월 13일 대학로에서는 세계경제포럼(WEF) 동아시아 정상회의 반대 집회가 있었습니다. 집회에 여니 오리 미니가 참여하여 간단하게 캠페인을 하고 나서 신라호텔 근처까지 행진해서 집회하고 동국대에 가서 잠깐 쉬다가 저녁 먹고 헤어졌습니다. 우리는 이스라엘의 점령과 학살에 반대 합니다. 우리는 팔레스타인에 …

04년6월12일 파병철회 집회에서

| 거리에서
  • file
섬네일 2004-06-15 4430

2004년 6월 12일 광화문에서는 [미선효순 2주기 추모.이라크파병 철회 범국민대회]가 있었습니다. 이날 캠페인에는 뎡야핑, 여니, 상비니, 미니가 참여 했습니다. 2시간 정도 피켓도 들고 있고 유인물도 나눠 드렸습니다. 그날 나눠 드렸던 유인물 보실래요? 아래한글 파일로 되어 있습니다. ::내려받기:: 뎡야핑과 얼굴 가린…

[P-navi]돈, 무기,「테러리스트」의 삼각 무역

| (구)P-navi
  2004-06-11 4265

나는 일반적으로 「테러리스트」라는 말을 쓰지 않으려 하고 있다. 왜냐하면「명명의 권력」이라는 것이 굉장히 크게 작용하는 것이 말이기 때문이다. 세계의 어떤 사람들이 내리는 정의와 내가 내리는 정의가 도저히 맞지 않는 것 같기도 하고 말이다. 그러나 드물게도 넓은 세계에서 나와 부시 정권이 공통적으로 「테러리스…

[P-navi]의문의 가스 사용? 장벽 항의 & 헤브론 포위

| (구)P-navi
  2004-06-11 4250

어제 블로그에도 썼던(그리고 미니 통신에도 보냈다) 앗자비야 마을에서의 장벽에 대한 항의 행동으로 15명정도가 경상을 입었다. 이는 라바코트 메탈탄에 의한 것. 그러나 400명이 참가한 행동에서 120명정도가 가스탄으로 인한 영향을 받고 있다. 이 중 특히 걱정이 되는 것은 가스를 흡입한 사람들 가운데 신경가스에 의한 …

[P-navi]사건이 산 처럼... 나블루스에서는 모스크가 포위

| (구)P-navi
  2004-06-10 4281

8일, 9일의 팔레스타인 뉴스 단신(IMEMC NEWS)을 보고 있으면, 정말로 많은 공격이 일어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먼저 헤브론. 구 시가지를 이스라엘 군이 공격하여 7명을 검거했는데, 아파치 헬기를 동원한 대부대가 개입한 모양이다. 일가 중 남성들이 모조리 체포된 집에는 군용 지프가 30대나 왔다고 하니, 상당한 규모였…

[P-navi]팔레스타인에 국제감시단을

| (구)P-navi
  2004-06-10 4248

팔레스타인에 1만명의 서양인을 감시단으로 파견하여,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쌍방에 평화를 가져다 준다는 운동이 한 명의 전 해병대원의 요청에 의해 시작되고 있다. 이 운동은 「P10K」라는 프로젝트로 이름붙여졌으며, 운동을 시작한 전 미국해병대원 켄 오키프씨는 예루살렘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실은 이 프로젝트에 …

04년6월9일 화요캠페인

| 거리에서
  • file
섬네일 2004-06-10 4326

6월 9일 화요캠페인에는 팔레스타인 평화연대에서 박승국님과 뎡야핑님께서 참여 하셨습니다. 아래 내용은 인권연대에서 만든 내용입니다. ^^ 제6차 화요캠페인 - 그들을 테러리스트라 부르지 마라. 지구 반대편인 팔레스타인의 평화와 인권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이번주에도 한국에서 이어졌다. 6월 8일 진행된 제6차 인권연…

[P-navi]벽과 싸우는 여성들, 이스라엘 활동가들 체포

| (구)P-navi
  2004-06-09 4248

(아직 뉴스의 흐름을 완전히 파악하지 못한 상태이지만) 벽의 건설에 저항하는 마을의 상황이 속속 들어오고 있다. 라맛라 북부의 앗자비야 마을에서는 여성들끼리 불도저의 진로를 막고 올리브 나무와 밭을 파괴하려는 것을 막으려고 했다는 소식도 들어왔다. 외국인 여성들도 동반한 앗자비야 마을의 여성들의 행동은 초등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