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쓰기

팔레스타인에서의 일지 1.8-11

냐옹, 2015-01-16 11:53:00

조회 수
4567
추천 수
0

1월8일 오후2시


아침까지만 해도 비하고 진눈깨비가 오더니 지금은 다행히 조금 나아졌다. 비가 간간히 오긴 하지만 그래도 어제보다는 훨씬 낫다. 게다가 어제 내린 우박들도 다행히 하나도 얼지 않고 다 녹아버려서 미끄러운 길도 없다. 부린에 가기 위해 가게 앞에서 차를 기다리고 있는데 이스라엘 군 지프가 계속 지나간다. 아우...이거 참 나도 모르게 고개를 돌린다. 이제 군인들은 진짜 보고 싶지 않다.


오후2시30분

부린에 도착했다. 전에 톰과 함께 만난 적이 있는 아베드 씨의 형님 댁으로 갔다.(ISM과 연락을 하는 팔레스타인 현지인분입니다.) 엘피는 전에도 방문한 적이 있는지 무척 반가워 했다. 태어난 지 이제 겨우 한달된 아기가 있었는데 으아... 완전 조그맣고 귀엽다. 엘피는 너무 귀엽다며 눈물까지 흘린다. 허허

거실로 이동해서 차와 함께 당시 상황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9일 전 점령민들의 공격이 있었고 아미스 아즈 제빈이라는 22살 청년이 다리에 총상을 입었다고 한다. 당시 7~8명의 점령민이 총을 쏘아대면서 마을을 공격했다고 한다. 2명의 마을 주민이 공격을 멈추라고 20미터정도 거리에서 고함을 질렀고 얼마안가 마을 사람들과 점령민간에 돌팔매가 오고 갔다고 한다. 그러자 곧장 군인들이 와서 마을 주민을 공격하는 중에 한명이 사망했고 한명이 다리에 실탄 맞은 것이라고 한다. 작년에는 30~40명도 되는 점령민들이 공격을 했다고 하며 그때도 군인들은 점령민들을 보호한답시고 마을주민을 체포해 갔다고 한다. 멍청한 질문이지만 도대체 왜 공격을 하는 거냐고 물어봤다. 역시나 모른다. ‘뭐 여기는 자기들 땅이다? 라는 이유겠지...’ 라고 한다. 점령민들의 목적은 오직 파괴라고 한다. 하.. 변태들 같다. 사람한테 총질을 하는 것에 죄책감이 없나보다.


후4시

아이고... 12살 정도되는 딸아이가 할머니한테 리모컨을 받자마자 바꾼 채널에서 한국 드라마가 나온다. 압달라가 그걸 보더니 애들한테 내가 저 드라마에 나온다고 한다. 뭔소린지 이것 참 하하 예전에는 외국 드라마라고 하면은 터키 드라마정도 밖에 없었는데 요즘들어 한국 드라마가 많이 들어온다고 한다. 아랍어로 더빙해서 나오는 한국 드라마가 왠지 창피하다. 내용들이 너무 유치한 거 같다....


오후7시

저녁을 먹고 다시 후와라로 왔다. 내일은 쿠프리 카툼 집회를 갈 예정인데...날씨가 관건이다. 아마도 팔레스타인에 있는 동안의 마지막 집회가 되지 않을까 싶은데... 날씨가 좋았으면 좋겠다. 그런데 확실히 군인들을 볼 생각하니까 신경이 쓰인다.


1월9일 오전10시

음... 어제 밤부터 내리던 비가 아직도 내린다. 비오는 날에 집회라... 이거 참 간단하게 아침을 먹고 출발준비하는 중 이다. 그나저나 얼른 이 비, 눈이 그쳐야 하는데 큰일이다. 인터넷도 불안정하고 뜨거운 물도 안나온다...


오후12시45분

비가 와서 일까? 평소보다 집회가 시작하는 시간이 약간 늦어졌다. 쿠프리 카툼의 도로에는 이미 이스라엘 지프가 와 있다. 오래간만에 시장님과 아부 마쌀 씨, 왈리드 씨를 만났다. 항상 반갑게 맞이해주시니 고맙다. 어휴~오늘도 시작하자마자 최루가스가 날아온다. 바람 때문인지 행진을 시작하는 곳 까지 최루가스가 냄새가 난다.

1.jpg

(비가와서 무척 추웠는데 행진하는 사람들과 함께 하니 금방 훈훈해졌다. 진짜다.)


오후1시20분

오늘은 이스라엘 군이 벌써 물러갔다. 허허 비가 와서 그런가? 이렇게 빨리 끝날 줄은 몰랐다. 왠지 당황스럽기도 하고 맥이 빠지기도 한다. 일찍 끝난 김에 함마드 집에 방문하자고 제안했는데 아직 군인들이 보고 있으니 위험할 수 있다고 한다. 흠... 이거 참 또 못보고 가네.. 차라리 다른 날에 와서 보고 가는 게 낫겠다. 이제 슬슬 다른 사람들 만나고 해야한다.


오후2시

15분안에 온다던 택시가 40분만에 왔다. 팔레스타인 타임이란... 그런데 사람이 6명이나 되는 바람에 압달라는 차 트렁크에 타서 간다. 하하


오후7시

또다시 눈이 엄청 내린다. 인터넷도 다시 불안정해지고 전기도 깜박깜박 거린다. 이거 참... 내일도 갇혀서 지내야 할 판이다.


1월11일 오전10시30분

부린에서 단순히 친구들끼리 눈싸움을 하던 도중 점령민에 의해 다리에 총상을 입은 2명의 소년을 만나러 나블루스의 라피디아 병원으로 향했다. 사실 어제 방문하기로 했었는데 날씨도 날씨였지만 제대로 연락이 안 되었던 것 같다.


오전11시20분

아베드 씨와 병원 앞에서 만났다. 그리고 병원 관계자의 도움으로 2명의 소년이 입원해있는 병실로 들어갔다.

2.jpg 3.jpg  4.jpg 5.jpg 

금 나이가 많은 친구의 이름은 아베스 자말(18살), 어린 친구가 함메드 자키리(15살)는 아리아B지역인 부린 마을의 근처 산에서 7~8명 정도의 친구들과 눈싸움을 하던 중에 점령민들의 공격을 받았다고 한다. 또한 점령민들을 보호한다는 명분으로 군인들도 출동하였다. 결국 이스라엘 점령군은 단순히 눈싸움을 하던 아이들에게 저격수를 이용해 실탄을 발사했고 두 명의 소년 모두 무릎에 관통상을 입었다.

(母子와 父子의 모습 두 분은 부부가 아닙니다. 다리를 관통한 총알 때문에 현재 골절상태라고 합니다.)

함메드(15살)의 아버지 되시는 분은 인터뷰 중 울분을 토하시면서 얘기하신다. ‘함메드의 형은 이제 겨우 18살인데 벌써 두 번이나 체포당했다 3년 전에 한번 그리고 이번에 한번이다. 어린애들이 뭘 잘못했다고!!’


오후1시20분

병실에서 나와 병원 카페에 앉았다. 한국에서나 여기에서나 병원은 싫다. 공기가 무겁고, 있는 것 자체로 스트레스가 쌓인다. 머리가 아프다. 클레어는 유엔오차에서 나온 종이지도를 얻으러 유엔사무실로 가자고 한다. 끙... 일요일이라 닫았을 것 같다고 얘기해보지만 일단 가보자고 한다. 아 이거 참...


오후2시30분

유엔사무실이 최근에 이사를 하는 바람에 물어물어 가는데도 한참 걸렸다. 결국 택시를 타고 도착을 하긴 했는데.... 역시나 오늘은 일요일이라서 문을 닫았다고 한다. 아 정말... 결국 다시 택시를 타고 세르비스 역에 가서 숙소로 갔다. 뭔가 한 것없이 피곤하다.


오후6시20분

아베드 씨가 오자마자 뒤이어 사담 씨가 음식을 들고 오셨다. 오우 닭고기 요리다. 그간 채식만 했는데... 하하 아무튼 돈도 돌려받았고 하니 슬슬 마지막 인사를 하러 다녀야겠다. 솔직히 얼른 한국에 가고 싶었는데 막상 갈 때가 되니까 아쉽다. 사람 맘이라는 게 참 그렇다. 

첨부
냐옹

1 댓글

벤야민 네타냐후

2017-06-28 01:15:04

이스라엘은 범죄집단이고 테러집단이며 악의 총본산 입니다.

목록

Page 1 / 26
제목 섬네일 날짜 조회 수

팔레스타인은 처음이라.._장흥모임 후기

| 만남
  • file
섬네일 2018-12-09 93

안녕하세요. 장흥에서 살고 있는 냐옹입니다. 오랫만에 옛날로 돌아온? 홈피에 들어오니 기분이 묘하네요. 아 옛날이여 서울 생활을 접고 시골로 내려와서 놀며 쉬며 살고 있는데요 늘 가슴 한켠에 팔레스타인에 관한 작은 모임을 하고 싶다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그렇게 차일피일 미루다 드디어 첫 모임을 하게 되었어요. 장…

중동 평화 위협하는 트럼프 정부 및 이스라엘의 팔레스타인 불법 점령 '나크바' 70년 규탄 기자회견

| 성명
  2018-05-14 11

[기자회견문] 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 불법점령을 즉각 중단하라 1948년 5월 14일, 영국이 팔레스타인 위임통치를 끝내고 팔레스타인 땅에서 철수하던 날 유대인 시온주의자들은 이스라엘 건국을 선언했다. 이를 전후한 일 년간의 전쟁 동안 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 원주민 마을 530개를 파괴하고 원주민 15,000명을 학살했으며,…

유엔은 이스라엘의 불법 정착촌에서 사업을 수행하는 기업 데이터베이스를 공개하라.

| 성명
  2018-04-13 5

동아시아부터 동남아시아 지역에 이르기까지 이 문서에 연명한 우리 단체들은 안토니오 구테레스 유엔사무총장과 자이드 알 후세인 유엔 인권최고대표 그리고 유엔 회원국에 유엔 인권이사회 결의안 31/36에 의거한 데이터베이스의 공개와 연도별 업데이트를 보장할 것을 요구한다. 2016년 3월 유엔 인권이사회는 결의안 31/36…

트럼프의 예루살렘 선언, 이스라엘의 군사점령에 대한 승인이다.

| 성명
  2018-01-05 5

- 우리는 침묵을 통해 이스라엘 군사점령의 공모자가 되기를 거부한다. 2017년 12월, 트럼프 미대통령이 예루살렘을 이스라엘의 수도라 선언했다. 이로써 지난 수십년간 미국을 포함한 국제사회가 약속했던 '동예루살렘을 수도로 한 미래 팔레스타인 독립국가'가 돌연 위태로워졌다. 1967년 팔레스타인 전역을 군사점령한 이스…

시리아에 대한 공습을 즉각 중단하라! 알레포를 비롯한 모든 지역 주민들의 안전한 피난을 보장하라!

  • file
섬네일 2016-12-25 5

자유와 빵, 그리고 인간으로서의 존엄한 삶. 2011년 3월부터 시리아 방방곡곡에서 거리로 쏟아져 나온 시민들이 목이 터져라 바샤르 알 아사드 정부에게 요구한 것은 바로 이 세 가지였다. 그러나 그로부터 5년 9개월이 지난 2016년 12월의 오늘, 시리아에서는 애초의 민중들의 열망과는 정반대인 말 그대로의 지옥도가 펼쳐…

두 발 늦은 팔레스타인평화연대 신년회

  • file
섬네일 2016-03-09 6

폭풍처럼 지나간 지난해 활동과 내실을 다질 2016년 계획을 나누는 시간을 마련 하였습니다. 올해는 팔레스타인 보드게임을 함께 만든 파코루도와 보드게임 대회도 진행됩니다. 팔연대의 활동이 어떤 것인지 궁금하신 분들 보드게임 <인티파다>를 플레이 해보고 싶은 분들 신상 쿠피예를 직접 보고 구매하고 싶은 분들 팔라펠…

이집트의 모든 사형선고 철회와 집행 중단, 정치 탄압 중단을 위한 국제 행동의 날 기자회견

| 성명
  2015-06-19 5

모든 사형선고를 철회하고 일체의 사형 집행을 중단하라! 모든 정치범을 석방하고 시위와 언론의 자유 보장하라! 모든 수감자들에게 공정한 재판을 보장하고 고문을 중단하라! 2011년 이집트 혁명은 전 세계에서 투쟁을 고무했다. 당시 한국 노동자·민중도 “이집트는 독재 정권도 무너뜨렸다. 우리도 싸우면 이길 수 있다”하고…

2015 ADEX 무기박람회 대응행동 함께할사람 모여라

| 연대행동
  • file
섬네일 2015-09-09 42355

2015년 10월 20일부터 25일까지 성남 서울공항에서 진행되는 "2015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전시회 Seoul ADEX"가 사실은 살상무기를 사고팔기 위한 죽음의 시장임을 알리고, 이에 대한 저항의 목소리를 드러내기 위해 일주일동안 다양한 행동을 해보고자 합니다. 무기는 실제로 사람을 죽이는 데에 사용되고, 무기를 …

팔레스타인에서의 일지 1.8-11

| 현지에서 1
  • file
섬네일 2015-01-16 4567

1월8일 오후2시 아침까지만 해도 비하고 진눈깨비가 오더니 지금은 다행히 조금 나아졌다. 비가 간간히 오긴 하지만 그래도 어제보다는 훨씬 낫다. 게다가 어제 내린 우박들도 다행히 하나도 얼지 않고 다 녹아버려서 미끄러운 길도 없다. 부린에 가기 위해 가게 앞에서 차를 기다리고 있는데 이스라엘 군 지프가 계속 지나간…

팔레스타인에서의 일지 1.5-1.7

| 현지에서
  • file
섬네일 2015-01-12 4329

2015년1월5일 오전10시50분 엘피와 클레어와 함께 아크라바를 방문하기로 했다. 다시 후와라 팀이 생겼다. 아무튼 조직이라는 것은 문제가 발생하기 마련인가 보다. 무라드 씨와 같이 아크라바로 향했다. 얘기를 들어보니 저번 주 금요일에 점령민이 와서 총을 쏴대며 올리브 나무를 공격했다고 한다. 그 과정에서 충돌이 일자…

팔레스타인에서의 일지12.30-1.01

| 현지에서
  • file
섬네일 2015-01-08 4386

12월30일 오후12시30분 아침에 압달라에게서 후와라 인근 마을인 베이타에서 어제 청년 2명이 이스라엘군에 의해 사망했다는 소식을 들었다. 오늘은 장례식과 집회가 있을 것이니 따로 계획이 없으면 방문해 보라고 해서 와봤다. 그리 먼 거리가 아니라 도보로 이동했다. 거의 도착할 때 쯤에 집회장소가 어디인지 몰라 동네 …

팔레스타인에서의 일지 12.20-26

| 현지에서
  • file
섬네일 2014-12-29 4460

12월20일오전9시 어제 이것저것 생각하다보니 늦게 잤다. 근데 아침에 패트릭이 급하게 나를 깨웠다. 잠결에 대충 들어보니 오늘 그것도 지금 아크라바에서 올리브나무 심기를 하는데 점령민들이 방해할 수도 있으니 와달라고 요청이 왔다고 한다. 대충 씻고 바로 출발하기로 했다. 오전9시20분 아크라바에 가기위해 편의점에…

팔레스타인에서의 일지 12.17-19

| 현지에서
  2014-12-22 4448

12월17일오전6시20분 아침에 스콧 씨가 깨우는 소리에 일어났다. 어우 졸려 근데 지금 전기가 나갔단다... 하하 이것 참 뭐 어차피 오늘은 하루종일 집을 비우니 상관없지만 아무튼 스콧 씨랑 간단하게 샌드위치를 준비하고 출발했다. 어제 삶아 놓은 계란도 챙기고 아웅 잠이 덜 깻다... 오전7시25분 나불루스에 도착했다. 여…

팔레스타인에서의 일지 12.14-16

| 현지에서
  • file
섬네일 2014-12-19 4586

12월14일 오전8시 아침에 일어나보니 스콧 씨가 남긴 쪽지가 보인다. 베들레헴에 가니 문제 생기면 전화~ ㅋㅋ 게다가 패트릭도 크리스마스 때 돌아온단다. 하하 아 그리고 사진이 드디어 보내졌다. 아직 남은 것들이 많지만... 오늘은 연재할 글들을 써봐야 겠다. 오후4시30분 결혼식을 하는 지 폭죽이 터지는 소리가 난다. …

팔레스타인에서의 일지 12.11-13

| 연대행동
  • file
섬네일 2014-12-16 5776

12월11일 오전9시30분 아침에 일어나고 나니 스콧이 ‘이제 좀 괜찮냐’고 걱정해주었다. 확실히 어제보다는 한결 낫기는 하다. 그나저나 어제부터 보낸 사진이 아직도 안갔다. 거참 오후2시40분 어제 만나기로 했던 분과의 연락이 이제야 되어서 지금 쿠프리카딕으로 출발했다. 근데 편의점앞에 또 군인들이 있다. 지겨운 놈들 …

팔레스타인에서의 일지 12.8-10

| 현지에서
  • file
섬네일 2014-12-14 4556

12월8일 오후2시40분 음...원래 만나기로 한 사람의 약속이 계속 미뤄져서 결국 내일 보기로 했다... 도저히 하는일 없이 있을수가 없어서 지금은 내가 머물고 있는 곳이라도 한바퀴 돌러 나간다. 내일도 만약 이런식이면 차라리 다른 곳들을 그냥 방문해봐야겠다. 오후7시 어제의 일지가 제일 짧을 줄 알았는데 오늘이 제일 …

팔레스타인에서의 일지 12.5-7

| 현지에서
  • file
섬네일 2014-12-10 4841

12월5일 오전8시30분 아침에 좀 일찍 일어났는데 오늘은 정전인가 보다. 지금은 스콧 씨와 주변을 돌아다니는 중이다. 숙소 뒤에 있는 언덕에서 경치를 감상하는 중인데 여기는 드문드문 낮은 언덕들이 있어서 쉽게 산 정상에 올라온 기분이 든다. 오전10시50분 쿠프리카툼에 도착했다. 오늘도 군인은 벌써 와있고 서로 큰소리…

팔레스타인에서의 일지 11.29-12.04

| 현지에서
  • file
섬네일 2014-12-08 4633

11월29일오전9시35분 동예루살렘에서 작년에 촬영한 가족을 보러 가는 중이다. 후와라 숙소에서 체크포인트까지 만 가주는 택시를 타고 체크 포인트에서 내렸다. 기락하고 둘이서 허허 여긴 어디인가.. 하고 있었는데 한 여성분이 우리에게 ‘라말라?’ 물어보시기에 바로 예스 예스 하니까 어떤 남성분이 히치하이킹한 차에 같…

팔레스타인에서의 일지 11.14-28

| 현지에서
  • file
섬네일 2014-12-04 5095

11월14일 오전9시 간단하게 아침 식사를 하고 쉬는 중이다. 집회는 점심 쯤에 기도가 끝나면 시작이니 시간이 좀 남는다. 그래서 우리는 저번 주에 만났던 가족의 집에 방문하기위해 집회하는 장소로 향했다. 오전11시10분 집회가 있을 도로에 나가보니 벌써부터 타이어가 타고 있다. 몇몇의 섀밥들이 몰려 있는게 보이고 양쪽…

팔레스타인에서의 일지 11.11-13

| 현지에서
  2014-11-24 4710

11월11일 어젯밤에 술 덕에 늦잠을 자서 오전 10시나 되어서야 일어났다. 다행히 숙취는 없었다.(근데 해장국 같은 얼큰한 국물이 땡겼다. 라면스프..) **씨가 사다주신 팔라페샌드위치로 아침을 먹고 야핑님과 선생님이 계신 파디씨네 집으로 갔다. 가는 도중에 학교가 벌써 파했는지 자기 몸만한 책가방을 메고 있는 아담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