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쓰기

슈룩&반다(2): 독립적이고 강한 그녀

반다, 2009-11-13 16:49:31

조회 수
9530
추천 수
1

독립적이고 강한 그녀, 반다



인터뷰 및 정리_ 슈룩


village.jpg


 

팔레스타인 사람들의 삶은 단순하답니다. 그것은 이스라엘 사람들의 삶도 마찬가지입니다.

팔레스타인 사람들은 자신의 삶에 대해 꿈을 가지고 있고, 그들은 대립 없이 평화롭게 지구에 존재하기를 원합니다.

나는 델알룩손 이라는 마을에 살고 있습니다. 발전된 기술의 혜택 없이 단순한 삶을 살고 있는 마을입니다.

어느 날(이것은 마치 꿈처럼) 한국에서 친절한 친구가 이 작은 마을에 날아왔습니다.

이건 내 삶에서 외국인을 만난 첫 번째 경험이었습니다. 내 삶은 그 친구와 함께 멋지게 변화되고 있는 것 같습니다.

나는 그녀를 만나면서 어떻게 사람과 관계를 맺어 가는 지에 대해서, 어떻게 다른 문화를 존중하는 지에 대해서 배웠습니다.

그녀는 강하고 독립적인 사람인 것 같습니다. 자신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알고, 그것을 향해 갑니다.

나는 그녀가 떠나면 몹시 그리울 것입니다.

어느 날 나는 내 친구 반다와 인터뷰를 했습니다.

그녀의 삶, 그녀의 나라 그리고 몇 개의 질문들을 했습니다.


 

1. 네 삶에서 큰 꿈은 무엇이니?

나도 정확하게는 모르겠어. 갑자기 생각하려니 생각이 잘 안나네. 대립과 전쟁 없이 평화로운 공간, 모든 사람들이 평등하게 자신이 꿈꾸는 바대로 살아가는 삶. 그런 삶을 살아가는 세상에서 단 하루 살아 보는 경험을 해보고 싶어.

어떤 경험은 아주 짧은 순간일 지라도 그 경험으로부터 우리는 완전히 다른 그 무엇을 느끼게 되거나 알게 되는 것 같아.

이걸 설명하긴 무척 어려운데, 아무튼 그런 경험들을 해 보고 싶어.

꿈은 뭔지 모르겠다. 더 생각해 볼께.

2. 너는 결혼하지 않고 혼자 살고 싶다고 했었어, 그 이유가 뭔지 궁금해.

내가 원하는 대로 내 삶을 살아가고 싶은 데 그러기 위해서는 독립적으로 사는 것이 중요하고, 혼자 사는 것이 더 내게 맞는 방식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야. 처음으로 부모님으로부터 독립해서 혼자 살기 시작했을 때 정말 멋졌어. 하지만 한 달 정도가 지난 후 내가 나를 온전히 책임지며 생활 하는 것이 쉽지 않다는 것을 발견했어. 부모님으로 부터 독립해서 생활한지 십년이 조금 넘었는데 혼자 살기로 했던 결정은 내게 정말 좋은 경험을 하게 했어. 요즘 한국에선 많은 젊은이들은 스무살이 넘으면 부모로부터 독립해서 혼자 생활하는 것을 바라는 것 같아. 이곳의 문화와는 정말 다르지?

 

3. 전에 팔레스타인 말고도 여러 아랍 나라를 여행한 경험이 있다고 들었어. 아랍 문화에 대해 여러 경험을 했을 텐데, 네 의견이 궁금해.

아랍 문화의 좋은 점을 많이 발견하기도 했지만, 사실 내가 아랍 문화에 대해 잘 안다고 말하긴 어렵잖아. 내가 경험한 것 안에서 말하자면, 아랍 문화에서 가족은 무척 중요한 가치인것 같다는 것. 그리고 사람들이 외국인들에게 정말 친절하다는 것. 전에 시리아에서 길거리에서 지도를 가지고 길을 찾는데 도무지 찾을 수가 없어서 가게에 들어가서 길을 물어 봤는데, 그 가게 주인 아저씨가 잠깐 기다리라고 하더니 가게 문을 닫고 내가 가려는 곳 까지 데려다 준 적이 있었어. 그때 너무 당혹스럽기도 하고, 너무 미안하고 고맙고 그랬던 기억이 있어. 한국에선 일어나기 힘든 일이거든. 사실 이건 경험의 아주 일부이고, 고마웠던 기억들이 정말 너무 많아. 

그리고 이곳 문화를 존중하는 것을 시도하지만, 사실 무엇을 어떻게 해야할 지에 대해 늘 헷깔리고 어렵게 느껴질 때도 많아. 사실 지금 라마단 기간이라고 해서 내가 이곳 친구들과 함께 낮 시간에 밥을 먹지 않는 것에 대해 사람들은 고맙다거나 칭찬 같은 걸 하기도 하지만, 그것은 그리 어렵지 않아.


 

정말 어려운 것은 내가 어떻게 하는 것이 이곳 문화를 존중하는 것이고, 그 문화가 내가 태어난 곳의 문화 그러니까 내가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어떤 것과 충돌할 때 어려움을 느껴. 네게 말했다시피 여성과 남성에 대해 문화가 무척 다른 것 말이야.


 

그리고 여성과 남성에 대한 다른 문화는 내게 많은 충격을 주기도 했어. 여성과 남성 간에 엄격한 공간 분리가 있다거나 대화를 하는 것도 터부시 되는 문화 같은 것 말이야. 지난번에 리함을 그 친구네  집 계단에서 만났었는데, 그때 리함 삼촌 친구들이 계단으로 막 내려오니까 리함이 벽보고 서있었던 것 말이야(삼촌의 친구인 남성들이 계단을 내려오자, 계단을 올라가던 중이던 여고생 리함은 얼굴을 그들에게 얼굴을 덜 보이기 위해 그들이 지나갈 때 까지 벽을 보고 서 있었다). 그런 상황들이 나에겐 참 어려워. 나는 그냥 그것을 보고 있는 것 뿐이라도 말이야.  

 

 

그리고 몇년 전에 팔레스타인과 아랍나라를 다닐 때는 혼자 다녔기 때문에 잘 몰랐는데, 이번엔 미니와 동행하는 시간이 있으면서 전에 몰랐던 것을 보게 된 게 있어. 이를테면 내가 어떤 사람에게 질문을 했는데, 그 사람이 내게 답변을 하지 않고, 옆에 있는 미니에게 답변을 하는 거야. 처음엔 그냥 그러려니 했는데, 그런 경험이 반복되면서 혼란스럽기도 하고 불쾌하기도 했어. 물론 머리로는 알고 있었어, 미니가 남성이기 때문에 여성인 나에게 답변을 하지 않고 미니에게 답변을 한다는 것. 그러나 직접 그런 경험을 하니까 화가 나기도 하고 혼란스럽고 그랬어. 한국에서는 그건 무례한 행동 일수 있거든. 내가 질문을 했는데, 내게 답변을 하지 않고, 내 옆 사람에 답변한다는 것은 질문한 사람을 존중하지 않는 의미로 해석될 수도 있어. 그런 문화에 대해서 여전히 헷깔리고 어렵고 그래.

 

 

그리고 사람들이 거리를 지나가면 집 앞에서 "빠달로 빠달로" 그러잖아. 집으로 들어와서 차 한잔 하라고 하고 말이야.

전에 얘기했었지만 난 그게 진심인줄 알고 거절하는 것에 대해 무척 미안해 하면서 바쁜 일정이 있어도 잠시라도 그 사람들 집에 들어가서 차 마시고 했었잖아. 근데 그게 알고 보니 살람알레이쿰(당신에게 평화를; 안녕하세요.) 이나 킵할룩(잘 지내나요.) 같은 인사의 연장선 같은 거라는 걸 뒤늦게 알았잖아. 한국에서는 사람들을 그렇게 집으로 쉽게 초대하지 않거든.

네 말대로 그 초대를 거절하지 않고 집 으로 당당히 걸어 들어간 나 때문에 사람들이 당황했을 텐데 말이야.

그것을 전혀 내색하지 않았던 것이나...

 

아무튼 다른 문화를 만나는 건 설레임과 긴장감이 함께 있어.

 

몇년 전에 왔을 땐, 설레임과 신기함을 많이 느꼈다면 요즘은 어려움과 긴장감을 많이 느껴.


 

그리고 아랍문화와 이슬람 문화가 다르다는 이야기를 종종 듣는데 아직 그것에 대해 내가 잘 이해하지 못하는 것 같아. 

 


 collage.jpg




네가 아침식사를 준비할 때, 다른 존재를 생각해봐.

비둘기 밥을 잊지 말아.

당신이 전쟁을 향해 갈 때 다른 것을 생각해봐.

누구에게 평화가 필요한지.

네가 물 값을 지불할 때, 다른 존재를 생각해봐.

누가 구름으로부터 온 물을 마시고 있는지.

네가 집으로 돌아 갈 때, 다른 것을 생각해봐.

캠프에 살고 있는 사람들을 잊지 말아.

네가 잠을 자고 풀을 바라 볼때, 다른 것을 생각해봐.

누가 잠잘 곳을 찾지 못하고 있는지.

네가 비난 없이 이야기 할 때, 다른 것을 생각해봐

말할 권리를 잃어 버린 사람들을.

네가 네 주변의 것들에 대해 생각할 때, 네 자신에 대해 생각해봐.

말해봐: 나는 어둠 속의 촛불이 되기를 희망한다.


                                                                                                   <마흐무드 다르윗시의 시 중에서.....>



* 슈룩은 인터뷰 글을 써본 적이 없다면서 자신 없는 목소리로 글을 쓰는게 어렵다고 했다. 이후에도 몇 번인가 내게 이 글을 주기를 주저하다가 결국 글을 건네면서 <마흐무드 다르윗시>의 시를 함께 적어 주었다.

인터뷰 글에 같이 올려주면 좋겠다고 요청했다.


첨부
태그

5 댓글

뎡야핑

2009-11-13 17:55:36

이미지 파일 제목이 한글이면 깨져보이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이름을 본녀가 수정했으니 이용에 착오없으시길 바랍니다<

질문에 굵은 글씨를 가하고 줄간격을 조절하는 둥 약간의 편집도 가하였다 두둥

뎡야핑

2009-11-13 17:59:29

너무 좋다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 두 분의 우정 ㅜㅜㅜㅜㅜㅜㅜㅜ

반다

2009-11-13 18:28:21

슈룩과 반다의 인터뷰 두번째 글이 넘 늦어 진 것에 대해 죄송하단 말씀을.

팔레스타인에서 써놓고 미처 올리지 못했던 글들을 언능언능 업데 할 예정이라는 말씀도 :)

발칙한

2009-11-13 19:08:57

와 글 완전 좋다 ㅠㅠㅠㅠㅠㅋㅋㅋㅋㅋ 나도 독립적이고 강한 그녀가 되고시퍼<ㅋㅋㅋㅋㅋ

영선

2009-11-19 16:52:52

와! 멋지네요 ^^

전 아직 그닥 독립적이고 강하지 못한데 ^^

반다님은 포스가 느껴진다니까 ㅋㅋ 부럽다~~

팔레스타인에서 한동안 살고 싶다란 생각에 불을 확~ 지르시는 구만요 ^^

근데 돈이 문제야 역시 돈 ㅋㅋㅋ

목록

Page 7 / 26
제목 섬네일 날짜 조회 수

어제 라피끄 책읽기 모임 후기 ♡

| 세미나 7
  2010-01-15 9008

안녕하세요 냐옹입니다. 어제 반다님, 까미르님, 뎡야핑님, 순이님, 저 이렇게 5명이 팔연대 사무실에서 책읽기 모임을 했습니다. 사무실이 일반 가정집같은 곳이라서 너무 좋았구요, 그 전에 뎡야씨랑 쭈꾸미 먹었는데 너무 맛있어서 오늘 또 먹고 내일 또 먹고 싶은 맘이 굴뚝같아요.ㅋㅋㅋ 처음엔 텍스트 챕터 위주로 진행…

가자 침공 1주년, 이스라엘 규탄 기자회견 & 퍼포먼스 _20091227

| 거리에서 1 6
  • file
섬네일 2009-12-28 19138

연합뉴스에서 찍어간 것을 퍼왔습니다만 우리들 자신이 초상권자이므로 설마 소송은 안 되겠죠 ㄷㄷ 병구씨 ㅋㅋ 기자회견에서는 팔레스타인의 대학생이 보내온 편지(클릭) 낭독과 연대발언이 이어졌습니다. 팔레스타인평화연대에서는 현미씨가 울먹이며 발언하셨습니다. 내용 올려 주세요 'ㅅ' 이스라엘 국가 때려잡는 퍼포먼…

팔레스타인 사람들에게 물을 - 제천간디학교에서

| 연대행동 4
  • file
섬네일 2009-12-23 14731

백동훈님이 제천에서 ;ㅁ; 완전 감동 ;ㅁ; 평화조개 가져가세요!!

송년회 사진

| 연대의목소리
  • file
섬네일 2009-12-23 9815

사진은 백동훈님이 찍어주셨습니당. 짝짝짝

만화가 원혜진 님과 만남_091218

| 만남 4
  • file
섬네일 2009-12-19 15191

만화가 원혜진 선생님과, 출판사 <여우고개> 대표님(?)과 만났어요 'ㅅ' 원혜진 선생님은 팔레스타인의 고대사부터 2009년(어쩌면 2010년)까지의 역사를 두 권의 만화책에 담아내는 작업을 하고 계십니다. 만화의 원고를 팔연대 회원들과 함께 읽고 얘기해보고 싶어하셔서 만남의 자리를 갖게 되었지욥. 만나고 나서야 선생님…

12월 11일 일인시위를 마치고 난 후

| 거리에서 3
  • file
섬네일 2009-12-11 10606

안녕하세요. 이번에 새로 가입하게 된 백동훈 이라고 합니다.   저는 제천에 살고 있고요, 오늘 처음으로 팔연대 활동을 함께 했습니다.   아즈와 함께 했고 일인시위를 하는 동안 사람들이 많이 봐주지는 않았지만   몇분의 관심이라도 이렇게 관심을 가져준다는것 자체로만으로도 즐거웠습니다.   앞으로 쭉 같이 하고 싶습…

12월 10일 1인 시위를 마치고

| 거리에서 2
  2009-12-10 9440

영준비랑 오후 4시 부터 1층 현관 앞에서 피켓을 들고, 리플렛 나눠주면서 한 시간 가량 있었습니다. 퇴근 시간에 맞춰 나왔는 줄 알았는데 이스라엘 분들은 전혀 안 보이더군요. 지나가는 시민들에게 영준비씨가 리플렛 나눠주고 저는 피켓 들고 서 있었어요. 몇몇 분들이 지나가다 멈춰 서 자세히 읽다가 이것 저것 물어보시…

일인시위후긔후긔_091208

| 거리에서
섬네일 2009-12-10 12736

by 공기 날은 쪼큼 추웟슴다. 나는 한시간전에 일인시위를 같이하지 않겠냐는 발칙에 제안에 혼쾌히 ㅇㅋ를 했고 주섬주섬 제시간에 나가다가 뎡야핑과 만나서 찐한인사를나누고 이스라엘대사관앞에 25분쯤에 도착해서 50분쯤에 발칙을 만났슴다(추웟뜸;ㅅ;) 그래도 만나서 발칙이 피같은 돈을써서 나에게 약간차가워진 발칙…

[펌] 스위스 국민 투표

| 국제
  2009-12-02 11970

※ 딱 팔레스타인에 관련된 뉴스는 아니지만 무기 거래를 감시하고 반대하는 국제사회의 운동을 공유하자는 차원에서 퍼왔어요 참 쥬타..어제 스위스에서 국민투표가 있었다고 하는데 사안들이 참 흥미롭다. 하나는 이슬람 사원 건물의 첨탑 건축을 금지하는 것에 관한 것이고 다른 하나는 스위스에서 생산하는 무기를 해외로 …

미니와 꽃피는학교 선생님들

| 만남 1
  • file
섬네일 2009-11-23 9043

꽃피는학교는 제천,서울,부산 등지에 학사를 가진 대안학교입니당 지난 토요일과 일요일(21,22일)에 전국 학사들에서 모인 선생님들께서 사무실 바로 옆동네인 안국에 있는 꽃피는학교 고등학사에서 교사연수를 하셨는데요, 22일 첫 프로그램으로 미니가 "시민사회와 국제평화" 를 주제로 강연하게 되었삼ㅋㅋ 저는 미니의 제…

20일 활동보고대회 잘 마쳤습니다><

| 연대행동 5
  • file
섬네일 2009-11-21 9699

덩야핑이 보낸 최종참석확인메일;에 답장한 사람이 저밖에 없어서<;;;;;ㅋㅋㅋㅋㅋㅋㅋ 뭔가 공간이 텅텅 빌까바 긴장긴장 하고있었는데 예상외로!ㅋㅋㅋㅋㅋ 꽤 많은 분들이 평화박물관을 채워주셨삼 꺆 미니 얘기는 완전 계속 웃으면서 들엇어염 중간에 쩜 슬픈얘기도 잇었지만 ㅠㅠ 미니 얘기의 핵심은 요거심ㅋㅋㅋㅋㅋㅋ…

슈룩&반다(2): 독립적이고 강한 그녀

| 현지에서 5
  • file
섬네일 2009-11-13 9530

독립적이고 강한 그녀, 반다 인터뷰 및 정리_ 슈룩 팔레스타인 사람들의 삶은 단순하답니다. 그것은 이스라엘 사람들의 삶도 마찬가지입니다. 팔레스타인 사람들은 자신의 삶에 대해 꿈을 가지고 있고, 그들은 대립 없이 평화롭게 지구에 존재하기를 원합니다. 나는 델알룩손 이라는 마을에 살고 있습니다. 발전된 기술의 혜택…

7차 고립장벽 반대주간 2009년 11월 9-16일

  2009-11-06 5813

차별과 고립에 대항하여 연대하자 고립장벽을 무너뜨리자 가자지구의 포위를 깨자 7차 고립장벽 반대주간 2009년 11월 9-16일 : 고립장벽에 대항하여 연대하자 팔레스타인 민중 반 고립장벽 캠페인 및 팔레스타인 대중 위원회 및 회원 조직들은, 활동가들에게 11월 9일부터 16일까지 서안지구와 가자지구의 고립장벽에 대항하…

10월 31일 아프간파병반대캠페인 사진!

| 거리에서 3
  • file
섬네일 2009-11-02 9228

사진은 아름다운 뎡언니께서 찍으셧습니당 쿄쿄  그래서 아름다운 뎡언니와 행진장면은 사진에 안계심 ㅠㅠ아 콴도 행진할때 와서 없삼 사진에 ㅠㅠ 다음엔 뎡과 콴만 찍어야겟근여<ㅋㅋㅋㅋㅋ뭔가 용량이 너무 커서 + 뭔가 사진들이 너무 클로즈업대잇어서 ㅋㅋㅋㅋㅋ 그냥 콜라주로 올리는데 원본이 필요하신 분은 저에게 문…

아프가니스탄 재파병 반대 캠페인

| 거리에서
  • file
섬네일 2009-11-01 11515

바쁘다고 뉴스를 거의 안 보는 저는 오바마가 오는 줄도 몰랐네요. 오바마가 한국에 오고, 한국 정부는 아프가니스탄에 또 파병한다 하여 지난 토요일(10월 31일) 회원 5명이 우리 단체가 참여하고 있는 반전평화연대 주관 아프간 재파병 반대 집회에 다녀왔습니다. 연대발언에서 발칙한이 용산, 이주노동자 강제추방 등을 이…

추석 참기름 판매 후원 내용이예요..

| 연대행동 2
  • file
섬네일 2009-10-30 9878

며칠전 추석전 판매한 참기름 판매 수익금이 팔레스타인의 한 가정에 전달 되었습니다..   팔회원들도 함께 구매를 해 주셔서 감사하구요.. 수익금은 팔레스타인에 있는 파티마&라흐마 모녀에게 전달 되었습니다.   다음은 팔레스타인에 있는 미니가 누리에게 보낸 메일 전문입니다. ====================================…

미누 씨 강제추방 용서할 수 없다

| 성명
  2009-10-29 12370

10월 8일 강제연행, 10월 23일 강제출국. 한국에서 18년이나 살아온 한 활동가가 쫓겨나기까지 16일밖에 안 걸렸다. 강제단속에 대한 이의신청을 기각한 지 불과 2시간 50분 후에 법무부는 비행기에 미누 씨를 실었다. 표적단속을 규탄하는 여러 단위의 성명서도, 그를 석방해달라는 많은 사람의 탄원서도, 재빨리 열린 기자회…

이스라엘은 테러리스트와 다르지 않다(20080626)

| 만남 1
  • file
섬네일 2009-10-22 12141

지 난 2008년 6월26일에는 12번째 이라크/중동 연대사랑방이 있었습니다. ‘이라크/중동 연대사랑방’은 말 그대로 전쟁이나 점령으로 고통 받고 있는 이라크/중동 지역 사람들과 함께 새로운 세계를 만들어 보자는 뜻에서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매달 한번씩 주제를 바꿔 가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습니다. 이날 모임에는 …

06/08/03 미국+이스라엘 규탄 영문 성명

| 성명
  2006-08-19 9114

미국과 이스라엘의 팔레스타인, 레바논 침공 관련해서 06년 8월3일 발표되었던 성명서를 영어로 옮긴 것입니다. Statement in Protest and Solidarity by the Korean Anti-war and Peace Movement We denounce the U.S. and Israel!! That Israel has massacred Palestinians is nothing new. Ever since forcibly occupying P…

06/08/03 미국+이스라엘 전쟁 규탄 성명서

| 성명 31
  2006-08-03 8298

2006년8월3일 [미국과 이스라엘의 팔레스타인․레바논 침략규탄 시민사회단체 공동 기자회견]에서 발표된 성명서와 [레바논과 팔레스타인에서 발표된 성명서 모음]이 함께 있는 파일을 첨부합니다.